위는 배꼽과 명치 중간쯤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겪는 위장증상으로는 체하는 것, 더부룩함, 속 쓰림, 울렁거림, 위경련 등의 증상으로 운동 장애나 염증, 궤양 등을 동반합니다. 이러한 경우 치료하면 대부분 단기간에 잘 낫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쉽게 치료되지 않고 만성화 된 경우라면 우리가 생각지 못한 다양한 증상을 발생시키는데 위장질환과 연관된 것으로 미처 생각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첫째, 잦은 두통과 어지럼증입니다. 위장기능이 오랜 기간 저하되어 있으면 뇌에서 위장을 조절하는 신경이 예민해져서 머리가 아프거나 어지러운 증상이 생기게 됩니다. 체했을 때 항상 머리가 아프거나 어지럽다고 말하는 경우가 이에 해당되는데, 소화불량은 만성 두통과 잦은 어지럼증의 원인질환인 경우가 많습니다. 두통약(진통제)만을 복용해서는 치료되지 않습니다. 반드시 근본 원인인 위장을 해결해야만 합니다.

 

둘째, 어깨와 등의 통증입니다. 위장은 운동을 하는 근육 주머니인데 복막에 연결되어 등뼈에 매달려 있습니다. 소화가 안 되면 위장이 긴장되어 등 근육과 어깨 근육을 당기면서 통증을 일으킵니다. 이런 경우 대개는 등과 어깨치료만 하게 되는데 잘 낫지 않고 자주 재발하게 됩니다. 따라서 평소에 소화기능이 약하면서 등이나 어깨가 자주 아픈 경우는 위장질환이 원인은 아닌지 근본을 살펴봐야 하는 것입니다.

 

셋째, 다리의 부종 및 통증입니다. 만성 소화 불량은 배설 및 혈액순환 장애를 유발합니다. 몸을 무겁고 붓게 만들고 부종을 일으킵니다. 특히 부종은 다리 아래로 몰리는 경향이 있어서 허리와 다리가 무겁거나 무릎이 붓는 증상을 유발합니다. 흔히 좌골신경통, 무릎 관절염,  다리에 쥐가 잘나는 증상은 다른 원인으로도 생길 수 있지만 적지 않은 경우 위장장애가 근본 원인이 되어 부어서 생기는 이차 증상들입니다. 일상생활에서 자주 겪는 증상들이지만 위장 때문에 생길 것이라고는 미처 생각지 못하는 것입니다.

 

이처럼 만성화된 두통, 어지럼증, 어깨 및 등의 통증, 다리의 통증 등은 위장질환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적지 않으므로 일반적인 치료로 호전되지 않고 재발한다면 인체를 유기적이고 통합적으로 바라보는 한의학적인 관점으로, 위장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고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글 / 왕경석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10
Today272
Total1,445,488

달력

 « |  » 2018.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