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족이 늘고 있는 만큼 공중파 방송에 소개된 연예인들의 나홀로 생활은 큰 관심대상이다. 방송을 보다 보면 혼자사는 사람들의 마음을 대변하고 더불어서 살아가고 싶은 외로운 사람들의 마음까지 대리만족 시켜준다. 최근 신곡을 발표한 가수 양희은의 노래 '나영이네 냉장고' 역시 외로운 이들에겐 따뜻한 위로다. 가사를 살펴보면 '내 집 냉장고는 가난해 허전해서 외로워 보이네', '잠자는 나를 억지로 깨워놓고 이렇게 말해주면 좋겠네' 라고 외로움이 느껴진다. 하지만 양희은은 곧 나레이션을 통해 "예, 모름지기 사람은 아침밥을 먹어야 속이 든든한거야. 먹고 또 자더라도 일단 먹자 어? 아침 먹자"라고 지친 사람들을 위로해준다.

 

이처럼 나홀로족들의 지친마음을 달래주는 대표적인 문화가 바로 소셜다이닝이다. 나홀로족들이 서로 모여 한끼 식사를 통해 교류하고 소통하면서 인간관계를 새롭게 넓혀나가는 것이다.


 

 

 

 

 

소셜다이닝은 식사를 매개로 낯선 사람들과 만나는 사교적인 모임을 말한다. 사실 현대사회에서 나홀로족들을 위한 새로운 문화처럼 느껴지지만 시작은 고대 아테네에서부터 유래될 정도로 오래됐다. 과거 고대 아테네에서는 술을 함께 마시며 대화하고 토론하는 문화가 강했는데 이러한 행동을 '함께 마시다'라는 뜻을 가진 '심포지온(Symposion)'이라고 지칭했고 이러한 문화가 지금까지 이어져 오면서 현대에서 소셜다이닝으로 불리게 됐다.

 

소셜다이닝은 페이스북, 카카오톡,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사람들을 연결한다. 이미 미국이나 유럽의 경우엔 소셜다이닝이 사교적인 트렌드로까지 자리 잡았을 정도다. 그도 그럴 것이 홀로 맛있는 음식을 하더라도 재료비며 그 음식의 양이 혼자로서는 감당하기 힘든게 현실이다. 

 

때문에 일정한 비용을 내고 장소를 섭외하면 음식을 나누고 서로 소통하면서 취미는 물론 관심사와 직업 등 다양한 주제로 교류하며 관계를 넓혀나갈 수 있다. 최근에는 이러한 소셜다이닝이 진화하면서 국내에서도 나홀로족들의 외로움을 달래는 모임을 넘어서 부부, 친구, 가족 등 2인 이상이 참여하는 사교적인 분위기로까지 성장해가고 있다.

 

 

 

 

 

 

필자가 살고있는 제주역시 소셜다이닝 모임이 활발하긴 마찬가지다. 제주만의 독특한 소셜다이닝 문화를 꼽으라면 '자연+건강+여유+예술'이 한데 어우러져 있다는 점이다. 대표적인 소셜다이닝 모임을 소개하자면 우선 산방산이 보이는 화순에 터를 잡은 건강맛집 마라도에서 온 짜짱면집의 소셜다이닝 모임이 있다. 화학적첨가물을 일체 사용하지 않고 오로지 건강과 맛으로 승부해온 이곳은 이미 이영돈의 먹거리 X파일에서 착한가게로 잘 알려지는 등 각종 매체에서도 맛집 1순위로 꼽힌다. 명성에 걸맞게 제철 재료를 활용해 맛을 내는 것은 물론 특허까지 받은 톳짜장으로 입맛을 돋운다.

 

올해들어 진행한 소셜다이닝에서는 요리사 로이든 김을 초청해 청정자연을 컨셉으로 평소에 맛보기 힘든 다양한 자연주의 요리를 선보여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이곳에서 진행되는 전시와 공연은 덤이다.

 

 

 

 

다음으로 소개할 곳은 제주시 조천읍 함덕에 위치한 다이닝게스트하우스 코삿의 수다루의 부엌이다. 수다루의 부엌 역시 제주도에서 나고 자라는 제주돼지, 감귤, 제주당근, 텃밭허브, 딱새우, 몸(모자반), 동백기름 등 지역 식재료를 사용한다는 점에서 큰 매력을 지닌다. 특히 이 곳 역시 음식으로 맺어진 인연을 토대로 운좋게 실력있는 쉐프들의 정성스러운 맛을 경험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는다. 예를 들면 휴가차 제주를 방문한 젊은 부부 쉐프를 초청해 콜라보레이션 음식을 선보이는 식이다. 마크로비오틱 전문가 강가자씨와 함께하는 아트샵 쿰자살롱의 소셜다이닝 역시 제주도에서 빼놓을 수 없다.

 

제주시 삼도2동에 위치한 아트샵 쿰자살롱은 남편이 운영하는 공간으로 부인은 이곳에서 자연농법 향토요리라는 컨셉으로 다양한 음식을 선보인다. 요리를 맡은 강가자씨는 제일교포 3세로 일본에서 마르로비오틱 전문 요리점에서 실력을 익히고 멕시코, 쿠바, 인도, 미얀마 등 각국의 자연주의 요리를 체득해 맛을 내고있다. 보통 유기농하면 우리 모두 건강한 식재료로 인식하지만 이곳은 비료조차 사용하지 않는 자연 그대로 자란 식재료를 활용한 자연농법을 추구한다.

 

유기농법에 사용하는 퇴비의 경우 GMO 옥수수, 콩 등과 살을 연하게 하는 비료를 먹고 자란 가축분료로 만들어져 결국 식재료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논리다. 때문에 쿰자살롱에서 선보이는 음식들은 대게 자극적이지 않고 깊은 맛을 내는 장점을 지닌다.

 

발효학교 오고생이(제주방언으로 고스란히라는 뜻) 왓(밭)에서 열리는 소셜다이닝 역시 자연속에서 자라고 부화한 닭들이 선물한 계란으로 요리하는 등 자연주의 식재료를 추구하긴 마찬가지다.

 

 

 

 

이처럼 제주의 다양한 소셜다이닝 모임은 슬로우푸드를 중심으로 건강과 맛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다. 소셜다이닝이 음식을 앞에 둔 낯선 사람들의 모임이지만 제주에서 만큼은 항상 건강한 식재료와 함께 건강과 행복을 그릇에 담는다.

 

 글 / 김지환 자유기고가 (전 청년의사 기자)

http://blog.naver.com/rosemarypapa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46
Today375
Total1,599,613

달력

 «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