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와 함께 찾아온 불청객, 모기와의 전쟁이 시작됐다. 밤잠을 설치게 하는 것도 모자라 붓기와 가려움증을 유발하는 자국까지 남기니 가능하면 피하고 싶은 게 당연하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 했다. 모기에 관한 궁금증을 해결해보자.

 

 

 

모기는 후각이 아주 예민한 곤충이다. 특히 이산화탄소를 포함한 호흡, 아미노산, 땀, 화장품 냄새 등을 좋아해 이 냄새가 나는 곳을 공격하려는 성향이 강하다. 때문에 일반적으로 화장품이나 향수 등을 더 많이 사용하는 여성이 모기에 물릴 확률이 높아지는 것이다.

  

 

  

 

물론 성별을 불문하고 땀 냄새, 발 냄새가 심한 사람도 모기의 집중 포화 대상이 될 수 있다. 모기에 덜 물리려면 화장품이나 향수의 과도한 사용을 삼가고 자주 씻어 땀 냄새 등을 없애는 것이 좋다.

 

 

 

모기는 먼 거리에서도 체열을 민감하게 감지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 때문에 상대적으로 체열이 높으면 모기에 물릴 확률도 증가하게 되는데, 아기는 보통 성인보다 체열이 높아 모기에 취약하다. 

 

 

 

 

성인의 경우 야외활동이나 운동 등으로 체열이 높아진 상태라면 위험성이 증가한다. 만약 땀까지 흠뻑 흘렸다면 특히 더 주의하는 것이 좋다. 때문에 잠들기 전에는 샤워를 해 체열을 낮추는 것이 모기의 공격을 덜 받는 방법이다.

 

 

 

모기와 같은 곤충들은 대체로 짙은 색을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때문에 밝은 색 옷을 입는 것도 모기를 피하는 방법이 될 수 있다. 또한 몸에 밀착되는 옷은 모기가 뚫고 들어올 가능성이 있으므로 헐렁한 옷을 입는 게 도움이 된다. 외출을 할 때나 잠들기 전, 곤충기피제 등을 피부나 옷에 뿌리는 것도 모기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이니 취향에 맞게 선택해 사용하면 된다. 

  

 

 

 

 

모기에 물린 부위가 부어오르고 가려움이 생기는 건 지극히 정상적인 우리 몸의 면역 작용이다. 모기가 어떠한 물질을 몸에 주입해서가 아니다. 때문에 물린 부위가 너무 가렵다면 얼음찜질로 증상을 완화시키는 정도로만 대처하고 절대 긁어서는 안 된다. 긁을 경우 염증반응이 증폭돼 붓기와 가려움이 더 심해지는 것은 물론 세균 감염의 위험도 있기 때문이다. 

  

 

 

 

침을 바르는 것도 절대 금물. 사람의 침에는 1억 마리 정도의 세균이 있는데 자칫 모기 물린 자국을 통해 체내로 세균이 침투할 수도 있다. 만약 어서 진물이 날 정도로 상태가 악화됐다면 전용 연고 등을 발라주면 도움이 되며, 더 이상 긁지 못하도록 염증 부위에 거즈나 밴드를 붙여도 좋다.

 

 글 / 건강보험 사보 편집기자 정은주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955
Today296
Total1,338,914

달력

 « |  » 2018.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