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로 이사온지 만 3년이다. 필자는 아침마다 바람소리 새소리에 눈을 뜨고 텃밭에 앉아 한라산의 경치에 매일 만족감을 느낀다. 하지만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제주도에서도 해결하지 못하는 문제가 하나 있으니 바로 바퀴벌레다. 필자는 현재 100년가량 된 제주도 전통 농가주택에 살고있다. 워낙 집이 오래된 탓도 있겠지만 돌 틈 사이 구멍과 마룻바닥 밑에서 기어오르는 엄지손가락만한 바퀴벌레를 마주칠 때면 여기오길 잘 한건가라는 생각하곤 한다. 특히 화장실에서 들려오는 아내의 외마디 비명은 오늘도 또 나타났구나 하며 비장한 각오를 갖게 만든다. 지구상에서 인간과는 절대 친구가 될 수 없는 바퀴벌레, 뾰족한 수는 없을까?




바퀴벌레는 세계에서도 인정하는 대표적인 혐오 곤충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도 그럴 것이 징그럽게 생긴 모양새하며 발 빠르게 숨어버리는 날렵함이 사람의 감정을 최악으로 치닫게 만든다. 바퀴벌레는 흔히 아는 바와 같이 인간에게 다양한 피해를 입힌다. 음식물, 동식물 분, 쓰레기통 오물을 먹는 잡식성으로 콜레라, 세균성 이질, 장티푸스 등 무려 100여종의 병원균을 보유하고 있다.





바퀴벌레 체내 세균은 새로운 음식을 먹을때 속에 있는 음식을 토해내는 습성으로 각종 음식물을 오염시키는 것은 물론 식중독 등 각종 질병을 유발하게 된다. 또한 바퀴벌레의 배설물과 껍질은 아토피, 천식, 비염 질병의 원인이된다. 최근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결과를 보면 이같은 이유를 잘 알 수 있다. 연구는 7~8세 어린이가 있는 239가구를 방문해 알레르기 항원에 대한 항체분석을 실시했다. 그 결과 천식비율이 아주 높은 곳의 아이들 4명중 1명이 바퀴벌레 알레르기에 대한 항원이 높게 나온 것이다.





이 같은 수치는 오히려 고양이보다 더 심한 것으로 연구진들은 바퀴벌레의 배설물, 벗겨진 피부껍질, 소화하다 뱉은 음식물, 바퀴벌레가 내뿜은 페로몬 등 때문으로 보고있다. 문제는 일부 입자가 자외선이나 끓는 물, 화학물질에도 사라지지 않으면서 이 같은 알레르기 반응을 가속화한다는 점이다.




바퀴벌레는 1년에 10만마리를 번식시키는 어마어마한 번식력을 자랑한다. 단 몇 일만 집을 비우더라도 바퀴벌레의 천국이 되는 것은 불 보듯 뻔 한 일이다. 바퀴벌레 같은 해충은 무엇보다 유입경로를 차단하는데 집중할 필요가 있다. 바퀴벌레 주요 침입지로는 싱크대가 있다. 하수구로부터 주름관을 타고 실내로 침투하는 만큼 하수구 연결부위는 막아두는 것이 필요하다.





또 화장실, 벽, 욕조, 양변기 틈새 모두 실리콘을 이용해 막아두는 것도 바퀴벌레의 이동로를 봉쇄하는 지름길이다. 특히 바퀴벌레는 몸이 눌리는 것을 좋아한다. 때문에 물건이 쌓인 곳은 피하고 택배박스는 바로바로 처리하는 것이 좋겠다. 화분이나 장바구니 등에서도 유입될 가능성이 큰 만큼 외부에서 물건을 들여올때는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어느 가정이라도 한번쯤은 바퀴벌레 퇴치경험이 있을것이다. 그만큼 다양한 퇴치기능 약품이 쏟아져 나오기도 한다. 바퀴벌레를 퇴치하는 제1원칙은 우선 경로에 살충제를 놓는 것이다. 주방을 비롯해 습하고 먹이가 풍부한 곳에 바퀴벌레 약을 놓아 유인해 제거해야 한다.





알려진 대로 먹이를 먹은 바퀴가 서식처로 돌아가 토한 먹이를 다른 바퀴들이 나눠먹고 그 사체를 다시 먹는 습성을 이용해야 한다. 약의 종류나 농도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액체는 2달에 한번가량 뿌려주고 환기시켜야 하며, 고체는 딱딱하게 굳지 않을 정도로 구석구석 약을 발라주면 된다. 눈에 띄는 바퀴라면 몇초만에 알까지 죽이는 스프레이식이 더 적당하겠다.



글/ 김지환 자유기고가(전 청년의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29
Today210
Total1,578,163

달력

 «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