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로 받아온 바질 씨앗을 작은 화분에 옮겨 심었다. 5일 정도 지났을까. 모래알 만한 초록의 싹이 ‘톡’하고 터지더니 이후 매일 쑥쑥 자라고 있다. 


햇볕이 잘 드는 곳을 찾아서 두고 물을 꾸준히 주니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 것이 눈에 들어왔다. 매일 저녁 퇴근 후 베란다 블라인드를 내리며 ‘오늘은 바질이 얼마나 자랐나’ 확인하면 마음이 따뜻해지는 기분이다. 




회색의 도시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색인만큼 그리너리 색상을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된다는 사람들이 많다. 비용이나 시간을 많이 들이지 않아도 적은 노력으로 싹이 움트는 것도 볼 수 있다. 



집 안에서 화분을 기르거나 베란다에 ‘미니 텃밭’을 가꾸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예전에는 도시 외곽으로 떠나 ‘주말 농장’을 운영하는 것이 한 창 붐이던 시기가 있었다. 



이것과 비교하면 홈 가드닝은 바로 자신의 집에서 작은 식물을 가꾸는 것만으로도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초보여도 좋다. 최근에는 원예에 자신 없는 사람들을 위해 흙과 씨앗, 화분 등 필요한 것들을 키트로 구성해 판매하는 곳도 생겨났다. 




처음 홈 가드닝이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인테리어 열풍이 불면서다. 부동산 가격이 치솟으면서 내 집 장만에 부담을 느낀 사람들이 전세나 월세로 주거 형태를 돌리고 있었다. 



막대한 비용을 들여 집을 수리하는 것 대신 ‘셀프 인테리어’를 통해 집 안 작은 변화를 주기 시작한 것이다. 여기에 초록의 화분이나 디자인 식물 액자 등이 각광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심각해진 미세먼지 문제로 집안 내에서 공기청정에 효과가 있는 화분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스투키

초보자라면 햇빛과 물에 덜 예민한 화분을 골라보자. 최근 공기정화 기능으로 유명해 진 ‘스투키’는 곧게 뻗은 줄기로 공간을 넓어 보이게 한다. 



햇빛을 많이 보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베란다가 아닌 집 안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안성맞춤이다. 


산세베리아 종류와 같지만 일반 산세베리아의 3배에 달하는 음이온을 발생하고 냄새 제거와 전자파 차단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조한 환경에도 강하기 때문에 한 달에 한 번 정도 물을 주면 된다. 잎에 수분을 저장하는 식물이기 때문에 맨눈으로 봤을 때 잎이 쪼그라들면 물이 부족하다는 신호다. 



*벵갈고무나무

농촌진흥청은 실내에 식물을 놓았을 때 미세 먼지를 줄이는 데 벵갈고무나무가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실내에서는 햇빛을 충분히 받을 수 있는 장소에 둬야 한다. 또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좋다. 화분의 흙이 마르면 물을 흠뻑 주되 자주 줄 필요는 없다. 일주일에 한 번 정도 흙 상태를 체크하고 물을 주면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건강천사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건강천사

공지사항

Yesterday648
Today314
Total1,205,998

달력

 « |  » 2017.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