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살거나 2인 가구인 독자들은 요리를 하고 후회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1~2인분을 만들기 위해 채소와 재료들을 다듬다 보면 남겨져 버려지는 경우가 많다. 


매일 외식을 할 순 없지만 일주일에 하루 정도는 간편하게 때우고 싶은 순간이 있다. 이럴 때 간편하게 한 끼를 때울 수 있는 방법이 떠오른다. 배달 음식이나 편의점 도시락, 가정간편식(HMR) 등이다.




과거에는 카레나 미트볼 등 간편하게 데우면 반찬으로 해결할 수 있는 레토르트 식품이 HMR 식품의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간단한 조리 과정을 거치면 직접 만든 요리만큼 식탁을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다양한 제품들이 생겼다. 식품업체와 유통업체는 앞다퉈 유명 맛집과 제휴해 맛을 그대로 재현해주는 가정간편식 제품들을 홍보하고 있다. 



실제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지난해 발간한 ‘2016 식품산업정보 기획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성인 남녀 4,000명을 대상으로 간편식을 구입, 섭취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31.3%가 ‘아침 외 가정식 사용’과 ‘가정 외 점심 식사용’(9.7%), ‘아침 대용식’(7.7%)이라고 답했다. 가정간편식이 아침 식사 뿐 아니라 일상 생활 속에서도 가정 식탁에 자주 오르고 있다는 것이다. 




가정간편식은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인스턴트 음식으로 여기기 쉽다. 영양이 균형을 이루지 않은 간편식을 자주 섭취하게 되면 영양 불균형이 일어난다.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기 때문에 균형적인 영양분 섭취가 중요한 상황이다. 


가정간편식을 고를 때에는 단순히 자극적인 맛이나 조리 방법 등만을 따져보지 말고 조리 과정이나 영양 성분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최근에는 색소나 발색제, 보존제 등을 사용하지 않아 건강을 내세운 제품들도 있다. 



나트륨 함량이 낮은 간편식을 고르는 것도 방법이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 1일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2010년 4,785mg에서 2015년 3,871mg으로 20% 감소했지만 아직 세계보건기구(WHO) 권고량인 2000mg 미만 보다는 현저히 높다. ‘단짠’(달고 짠 맛)이 유행을 타면서 나트륨 섭취 위험성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가정간편식 한 개 품목만 따지면 성인 기준 나트륨 함량 기준보다 낮다고 할지라도 여러 음식을 한꺼번에 섭취하는 경우를 고려해야 한다. 나트륨을 과다하게 섭취하게 되면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고 신체가 살이 찌기 쉬운 체질로 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혈압 등 성인병 위험도 높아진다. 


식품을 포장하는 과정도 안전한지 따져봐야 한다. 최근에는 환경 호르몬에 대한 걱정이 높아지면서 제품 코팅 방식을 신경 쓴 제품들도 생겨났다. 또 조리 과정에서 과도하게 열을 가해 재료 본연의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았는지도 살펴보는 것이 좋다. 전자레인지에 데우거나 끓는 물에 데우는 방식을 따를 경우 조리 방법으로 표기된 대로 조리 시간을 지키는 것이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91
Today313
Total1,539,284

달력

 « |  » 2018.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