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이 키우기가 힘들어졌다고 한다. 여러 SNS를 타고 육아의 고충을 털어놓은 엄마들이 많다. ‘헬육아’, ‘독박 육아’라는 극단적인 단어까지 등장했다. 내 아이는 너무도 이쁘고 소중한데 육아는 왜 이리 어려운지… 초보 맘들을 위한 육아 스트레스의 늪에서 벗어나는 방법 몇 가지. 



결혼 2년 차 박신영 씨(32). 지난 가을 첫아들을 출산했다. 3개월 육아 휴직 후 당연히 복귀하려 했으나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고민 끝에 결국 사표를 냈다. 시댁은 지방이고 서울에 사는 친정어머니는 맞벌이하시느라 엄두도 못 내고,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에게 아이를 맡기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었다. 


남편 또한 잦은 야근으로 거의 홀로 육아를 책임지게 되었다.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는 아들을 보는 것이 꿀맛 같지만, 몸도 마음도 지쳐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밥도 먹히지 않고 잠도 충분히 못 잔다. 


승진을 코앞에 두고 퇴직한 직장에 대한 미련도 있다 보니 우울하기까지 하다. 짜증스러운 엄마로 인해 혹여 아이에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까 은근히 불안하기도 하고 죄책감도 느낀다. 또한, 스트레스를 남편에게 폭발하다 보니 남편에게도 미안하고, 요즘 사는 게 사는 것 같지 않다는 푸념만 늘었다.   



서천석 소아정신과 전문의는 육아 스트레스가 심할 경우에는 뭐든 제대로 해내려고 하기보다는 어떤 일은 접어두기도 하고, 또 어떤 일은 적당히 해내며 마음의 부담을 덜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지금 하지 못한 것은 나중에 상태가 나아진 다음에 보충하면 된다고 생각하며 마음을 편하게 가져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최경선 육아 전문가는 ‘육아는 전쟁이 아니라 즐거운 여행’이라고 한다. 또 육아는 매우 섬세하고 복잡하며 감정적인 과정이라고 한다. 아이들 제각각 성격이 다르듯 똑같은 육아는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이 섬세한 과정을 현명하게 치러내려면 엄마가 서툰 것이 당연한 ‘초보라는 것’, ‘성장이 필요하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초보 엄마는 처음이라 힘들고 둘째, 셋째 엄마는 다자녀를 키우며 터져 나오는 이런저런 문제 때문에 당혹스럽기 마련이다. 


결국, 이 모든 것이 우리 모두 처음 엄마가 되었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처음으로 하는 일을 능숙하게 하는 사람은 이 세상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 아이는 엄마와 함께 태어나고 아이가 자라남에 따라 성숙한 엄마로 성장한다. 그리고 그것이 자연스러운 일임을 잊지 말자.




1. 완벽주의를 버리자


최고의 엄마, 아빠가 되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있다. 하지만 그 마음을 지키려고 육아가 스트레스가 되어서는 안 된다. 


완벽한 부담감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게 되고 훗날 그런 부모를 보는 아이도 부담스럽다. 아이가 3살이면 나도 부모 경력이 3살이다. 서툴러도 괜찮다, 점점 나아지면 되는 것이다. 



2. 스트레스받았음을 인정하자


“어떻게 내 사랑하는 아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어?” 혹은 “내가 아이 때문에 받은 스트레스를 왜 남편에게 풀었을까?”라고 말하는 엄마들이 있다. 


스트레스 해결의 가장 큰 열쇠는 자신이 스트레스받았음을 인정하는 것이다. 자책하고 후회하지 말라. 나도 사람이고 나도 스트레스받을 수 있음을 인정하자. 




3. 규칙적으로 나만의 시간을 갖자


하루 30분, 1시간이 아니다. 단 10분, 20분 만이라도 나만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 이는 부부 모두에게 해당한다. 엄마 못지않게 아빠도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 스트레스 해소와 휴식을 위해서라도 자신만의 시간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4. 나만의 휴식 기술을 터득하자


짧은 시간 효과적인 휴식을 취하기 위해서는 나만의 휴식 방법을 터득해야 한다. 시 한 편을 읽든 음악을 듣든 홈쇼핑을 구경하든 잠시라도 육아에서 멀리 있다는 생각이 스트레스를 낮춰 줄 것이다. 


또 아이가 낮잠 자는 동안 함께 단잠에 빠지든가 명상, 복식호흡, 스트레칭 등 짧은 시간 동안 몸을 회복시킬 방법을 연구해보자. 




5. 다른 부모와 비교하지 말자


육아는 경쟁이 아니다. 다른 부모의 육아 방식, 육아용품, 유아 교육 기구 등에 눈을 돌리지 말자. 내 아이가 항상 우위에 있어야 한다는 생각도 버리자. 


모르던 정보를 참고 정도 하는 소신 육아라면 모를까, 경쟁하려고 하는 사람은 항상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머릿속에서 떨쳐 버릴 수 없으므로 신경이 예민할 수밖에 없다. 



6. 잠시라도 야외 활동을 하자


미국 하버드대 연구진에 따르면 ‘햇빛 속 자외선이 엔도르핀 생성을 촉진하여 기분을 좋게 만든다’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육아로 지치고 나가기 귀찮다는 이유로 집에만 있지 말고 아이를 유모차에 태워 하루 30분씩 산책하거나 야외에 앉아 힐링하는 시간을 스트레스 완화게 좋을 것이다. 




7. 인터넷 지역 카페 모임을 하자


아이에 대한 불안과 고민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모임에 참석한다. 선배 맘의 의견을 듣고 조언을 구한다. 보 맘으로서 고민했던 육아 문제를 공유하고 상담하면 육아 스트레스를 조금이나마 덜 수 있다. 


또 한 달에 한 번 정도 남편에게 아이를 맡기고 엄마들끼리 점심을 먹거나 커피를 마시며 수다를 떨다 보면 스트레스 해소에 큰 도움을 받는다.



8. 근력을 키우자


나 자신이 초라하다고 느끼면 모든 것이 우울하다. 우선 내 몸과 마음을 챙기자. 주말에 한 번씩 요가나 스트레칭 수업을 통해 오로지 본인에게 집중해보면 어떨까. 근력이 생기면 에너지도 솟고 몸매도 예뻐져 자신감도 높아진다.  


<자료출처/ 도서 ― ‘키즈맘’ · ‘우리 아이 괜찮아요’ · ‘엄마의 감정 리더십’>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44
Today359
Total1,577,783

달력

 «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