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한 번 뿐, 현재를 즐기자’


올해 상반기 사회 문화 트렌드로 새롭게 떠오른 키워드를 꼽자면 바로 ‘욜로(YOLO)’일 것이다. 인생은 한 번 뿐, 현재를 즐기자는 뜻이 담긴 욜로는 You only live once라는 말의 줄임말이다. 2011년 가수 드레이크가 발표한 ‘The Motto’라는 곡에 등장했던 이 가사는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내세웠던 건강보험 개혁안 ‘오바마 케어’ 홍보 영상에도 직접 ‘욜로’를 외치면서 유명세를 탔다. 지난달 9월에는 옥스퍼드 사전에도 신조어로 등재될 정도였다.



국내에서도 욜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욜로 라이프’를 실천하려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현재를 즐기자는 취지에 맞게 적당한 소비를 통해 취미 생활도 갖고 여행을 가는 등 현재에 충실한 삶을 산다는 것이다. 과거에는 획일적인 가치를 중시하던 사회였기 때문에 현재보다는 미래를 준비하는 삶이 각광 받았다. 


지금 즐겨야 하는 것들을 참고 인내하면서 희생하는 삶을 사는 이들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불확실성이 커져가는 시대에 지나간 시간은 다시 오지 않고, 현재의 시간을 행복하게 보내자는 취지에 공감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욜로가 이 시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른 것이다. 물론 각박한 세상에서 정신 건강을 돌보며 여유를 갖자는 취지도 담겨있다.



욜로는 사회 곳곳 인식을 바꿔놓고 있다. 일만 열심히 하는 사람보다는 자신이 좋아하는 취미를 통해 몸과 마음의 건강을 돌보는 여유 있는 사람이 인정받는 시대가 되고 있다. 취미와 여가는 일상생활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해소시켜주고 생활의 활력을 주기 때문이다. 


욜로는 충동적 의미가 아닌, 후회 없이 즐기고 사랑하고 배우라는 삶의 철학이 담긴 트렌드다. 바쁜 일과에 지쳐 주변을 돌아보지 못했던 삶을 반성하고 현실을 직시한다는 소비문화다. 이렇듯 긍정적인 측면이 많지만 최근에는 마치 큰 씀씀이를 통해 가치 소비를 실현하는 것처럼 비춰지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 


아무래도 취미생활과 여가 등을 즐기기 위해서는 일정 수준의 소비가 동반되어야 하다 보니 ‘프리미엄 소비 문화’로 변질된 측면도 많다. 소비를 부추기며 욜로족들을 겨냥하는 경우도 있다. 최근 한 지상파 TV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욜로라는 주제로 출연진들이 하고 싶은 것, 사고 싶은 것을 하는 내용을 담았는데 갑자기 주어진 자유 시간에 어리둥절한 출연진들의 표정과 소비가 커질수록 부담감을 느끼는 모습들이 인상적이었다.



욜로를 두고 현실 도피 수단이라는 부정적인 시각도 있다. 해야 할 일들보다는 하고 싶은 것들에 집중하는 경우도 생기기 때문이다. 욜로를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 중에는 불확실성 시대에 오히려 미래에 대한 대비를 위해서는 당장의 소비, 여가보다는 저축이나 일터가 더 중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긍정적인 욜로라이프를 위해선 무엇을 해야할까. 단순히 물욕을 채우거나 큰 돈, 부담스러운 여가 시간을 투자하기 보다는 지금 이 순간 내가 행복할 수 있는 일을 생각해보자. 작은 책 한권이, 집 앞 산책로가, 가족과 함께한 소박한 저녁이 욜로라이프일 수도 있다. 욜로라이프를 통해 풍요롭고 행복한 지금을 맞을 수 있도록, 또 그러한 오늘이 쌓여 행복한 내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나 자신과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고받는 것. 그것이 진정한 욜로 라이프 아닐까.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455
Today51
Total1,596,070

달력

 «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