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 사람’ 하면 쉽게 떠오르는 것이 있다. 바로 푸른 눈과 금발일 것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TV뿐 아니라 주변에서도 다양한 색의 눈동자를 한 한국인들을 쉽게 볼 수 있다. 


밝은 계열의 갈색뿐 아니라 초록색, 보라색 등 다양한 색의 눈동자를 한 연예인들도 눈에 띈다. 최근에는 콘택트렌즈에 색을 더한 컬러 렌즈가 유행하면서 옷이나 머리 색상에 맞춰 눈동자도 패션처럼 색을 바꾸는 경우도 있다. 


테두리 부분을 검은색으로 코팅해 눈동자를 더 크게 보이게 하는 서클렌즈도 청소년들이 쉽게 접하고 있다. 



시중에서도 안경원을 지날 때면 컬러 콘택트렌즈를 한 연예인을 크게 내건 사진을 쉽게 볼 수 있다. 청소년들 역시 1만~3만원대 렌즈를 쉽게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무분별하게 렌즈를 사용하다가 눈 건강에 지장을 주는 경우도 생겨난다. 


일부에서는 인터넷으로도 살 수 있지만, 콘택트렌즈는 미용품이 아닌 의료기기이기 때문에 안과 전문의사 처방이나 지시 후 사용하는 것이 좋다. 



01.

다른 사람

함께 쓰는 것은 금물


콘택트렌즈는 손쉽게 착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만큼 눈에 직접 닿는 제품이기 때문에 결하게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미용을 위한 컬러 콘택트렌즈의 경우 대부분 청소년이 안과 전문의를 통해 사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올바른 착용법에 대해 숙지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하면서도 기본 원칙은 렌즈를 여러 사람이 함께 사용하지 않는 것이다. 결막염이나 각막염 등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눈곱이 쉽게 끼고 눈이 충혈된다면 안과를 찾아야 한다.



02.

렌즈를 만지기 전에는

손을 깨끗이 


콘택트렌즈를 사용해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기본 상식이지만 귀찮다는 이유로 손을 깨끗이 닦지 않고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손가락에 직접 렌즈를 얹어서 눈에 넣는 만큼 손의 위생상태는 매우 중요하다. 손에 있는 세균이 렌즈를 통해 눈에 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화장하기 전에 착용하는 것이 좋다. 



03.

렌즈 관리액

재사용 금지


렌즈를 사용한 뒤 담아두는 렌즈 관리액은 반드시 허가된 용액만 사용하고 유통기한을 잘 지켜야 한다. 또 한 번 사용한 용액은 다시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보관할 때도 세균이 많은 화장실보다는 먼지와 세균이 적은 공간에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렌즈 케이스는 일주일에 1회 이상은 꼭 깨끗이 씻은 다음 물기를 완전히 없앤 뒤 사용해야 한다. 


남은 렌즈 세척액은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04.

장시간 착용 금지


전문가들은 콘택트렌즈를 6시간 이상 사용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 특히 귀가 후에는 렌즈를 바로 빼고 안경 등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눈이 나쁘지 않은 경우라면 더더욱 렌즈 사용 시간을 줄이는 것이 좋다. 렌즈에도 사용 기한이 있기 때문에 정해진 기한까지만 사용하고 눈이 아프면 즉각 뺀 뒤 안과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 


작은 충혈이라고 방치하다가는 큰 염증이나 각막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29
Today193
Total1,578,146

달력

 «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