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 환자 수가 해마나 늘어나고 있다. 과거에는 20대 전후로 많이 발생하는 질병으로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연령을 불문하고 발병하는 추세이다. 한 번 걸리면 수십 년 동안 호전과 재발을 반복하는 만큼 미리 알고 예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건선이란 무엇인지, 그리고 알아두면 도움 될 관련 정보를 소개한다.



홍반과 인설이

대표적 증상


건선은 우리나라 인구의 약 2% 이상이 앓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요즘처럼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는 계절이면 발생률이 껑충 뛴다. 가을에 발생해 겨울철에 상태가 악화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래서 지금부터 철저한 예방과 관리가 필요하다.


건선이란 대표적인 만성피부질환이다. 피부가 붉어지는 홍반과 피부가 겹겹이 쌓인 비늘처럼 하얗게 일어나는 인설이 대표적인 증상으로, 피부가 두꺼워지고 다른 피부질환과 달리 정상적인 피부와 뚜렷한 경계가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발생하는 부위는 팔꿈치, 무릎, 엉덩이, 두피 등 마찰과 압력이 많이 가해지는 곳이다. 이들 피부의 10% 이상이 건선으로 덮일 경우에는 중등증 이상으로 분류된다.


간혹 건선으로 인한 각질과 가려움을 무좀이나 습진, 혹은 피부 건조로 인한 일시적인 증상으로 가볍게 여기는 경우가 있는데, 잘못된 대처로 치료시기를 놓치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이상이 느껴지는 즉시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평생 관리해야

하는 만성질환


건선은 면역시스템의 이상과 기능 저하, 인체의 불균형, 유전적 요인 등에 의해 발생한다. 피부 자체에 문제가 있어 생기는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따라서 근본적인 부분부터 치료를 지속하고, 스트레스, 약물, 감염 등 건선을 악화시킬 수 있는 요인들을 최대한 멀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안타깝게도 아직 건선을 완전히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건선은 대표적인 만성질환으로 평생 관리가 필요한 질병이다. 일시적으로 호전 되었다가도 재발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다행히 초기에 치료를 진행할 경우 빠르게 호전될 수 있는데, 반면 치료시기를 놓치면 건선관절염, 고혈압, 대사증후군, 중풍 같은 합병증이 생길 위험이 있다. 또한 건선이 전신으로 퍼질 가능성도 있다.



건선 환자의 경우 일상생활에서의 소소한 노력들도 중요한데, 적정 습도 유지로 피부를 촉촉한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기본이다. 또한 평소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노력하고 숙면과 꾸준한 운동 등으로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각질을 인위적으로 제거하는 것은 금물이다. 따라서 과도하게 때를 밀거나 머리를 감을 때 두피를 손톱으로 긁는 행위는 하지 않아야 한다. 샤워는 피부 수분이 손실되지 않도록 미지근한 물로 짧게 하는 것이 좋다.


음주와 흡연, 인스턴트 음식 등도 피해야 할 요소. 대신 과일, 채소, 물을 충분히 섭취하고 조리할 때도 튀기거나 굽기보다 찌거나 삶는 방식을 권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29
Today210
Total1,578,163

달력

 «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