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불량증은 ‘국민 질환’이다. 한국인 4명 중 1명은 소화불량을 경험한다. 대한소화관운동학회가 전국 성인 30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5%가 소화불량증으로 고생하고 있었다. 소화불량은 왜 생기고, 어떻게 개선해야 되는지 알아본다.



소화불량의

3분의 2는

스트레스 때문


소화불량 원인의 3분의 1은 위궤양, 역류성식도염, 위종양, 췌담도질환, 헬리코박터균에 의한 위염 등 질환 때문이다. 나머지 3분의 2는 원인 질환이 없는 경우인데, 대다수가 스트레스 때문에 발생한다.



의학적으로는 ‘기능성 소화불량증’, 일반인들은 ‘신경성 위장병’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스트레스에 의한 소화불량은 수 년 또는 수십 년 동안 지속적으로 나타난다. 증상이 좋아졌다 나빠졌다 되풀이하는데, 신경 쓰는 일이 있으면 소화불량 증상이 심해진다.


예민한 성격을 가진 사람이 소화불량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스트레스가 소화에 영향을 주는 이유는 뇌(腦)와 위(胃)는 미주신경이라는 신경으로 연결돼 있고, 뇌에서 분비되는 각종 호르몬이 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의학계에서는 ‘뇌-창자 연관질환(Brain-gut syndrome)’이라는 개념도 있다. 위는 감정이나 정서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불안이나 우울, 스트레스, 긴장과 같은 자극이 자율신경계를 자극하면 위의 운동이 방해를 받아 소화불량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소화불량은 여성들이 더 많이 호소하는데, 여성들의 성격이 세심하고 꼼꼼한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짠 음식,

커피 주의해야


짜고 매운 식품이 위에 좋지 않다. 정확하게 얘기하면 맵기만 한 음식은 위 건강을 해치지 않는다. 매운 카레 등은 오히려 위 건강에 좋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그러나 한국 음식을 보면 대다수가 매우면서 동시에 짜다.


짠 음식은 위 점막을 손상시키고 위산 분비를 늘리며 소화불량을 유발할 수 있다. 우유를 먹고 소화가 안 된다는 사람도 많은데, 한국인은 우유 속 유당을 분해하는 효소가 없는 사람이 많다.



우유를 먹고 소화가 잘 안되는 경험을 한 사람은 우유를 굳이 마실 필요가 없다. 밀가루 음식을 먹고 소화가 안 된다는 사람도 많은데, 역시 소화가 안 되는 식품은 섭취를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최근 커피가 간질환 등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가 나오고 있지만, 위에는 좋지 않다. 카페인이 위산 과다를 유발하기 때문이다. 커피는 중독성이 있기 때문에 끊기가 쉽지 않다. 커피를 마시고 속 쓰림이나 소화불량을 흔히 경험하는 사람은 커피를 마시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소화불량이

암의 신호일 때


소화불량이 혹시 암의 신호이지는 않을까 걱정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소화불량이 암의 신호인 경우는 드물다. 다만 소화불량이 있으면서 ▲체중 감소가 나타나거나 ▲빈혈이 나타나거나 ▲전에 없던 통증이 나타나거나 ▲흑색 변을 본다면 암을 의심할 수 있다.


위암은 초기의 경우 대부분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건강검진을 통해 운 좋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다만 암의 발생 위치가 위의 입구 쪽에 있으면 음식을 삼키기가 어려워지거나 식후 즉시 구토가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암의 위치가 십이지장 쪽 즉, 위의 출구 쪽에 있으면 식후에 시간이 어느 정도 흐른 후 구토가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 위암이 진행된 경우에는 배에서 덩어리가 만져질 수도 있다.



소화불량이 있다면 일단 위내시경을 한 번쯤은 받아봐야 한다. 혹시 위암 등 나쁜 병이 숨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국가에서도 40세부터 2년에 한 번씩은 위내시경 검사를 권장하고 있다.


20~30대 젊은 층이라고 해도 증상이 있다면 위내시경을 받는 것이 좋다. 문제는 질병이 원인이 아닌, 스트레스 등으로 인한 소화불량은 위내시경을 해도 아무 병변도 안 보인다는 것이다. 이런 사람들은 스트레스받는 상황을 최대한 피해야 한다.



속 불편해지는

음식 먹지 말아야


식이요법의 원칙은 어느 음식이 좋고 어느 음식은 해가 된다는 식보다는 환자 개개인마다 섭취하면 속이 불편해지는 음식이 있으므로 자신이 판단해서 자신에게 맞는 음식을 먹고, 맞지 않는 음식은 피해야 한다.



식사는 규칙적으로 하고, 음식은 천천히 오래 씹어 먹어야 한다. 침 속에는 아밀라아제라는 당분 분해 효소가 있어 음식물과 침이 잘 섞이면 소화에 도움이 된다. 위에 부담이 되므로 과식을 하거나 잠들기 2∼3시간 전에 음식 섭취를 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


자극적인 음식이나 지방이 많은 음식, 술, 담배 등도 삼가야 한다. 무엇보다 스트레스를 되도록 줄이려고 해야 한다. 요가나 명상, 걷기 등이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데 도움이 된다.


한편, 소화제는 대부분 소화 효소를 추가적으로 투여하는 것으로 근본적인 치료법이 안 된다. 소화불량을 유발하는 생활 습관 등을 파악하고 이를 개선시켜 나가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46
Today359
Total1,599,597

달력

 «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