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는 영유아기의 발달 상태는 평생의 건강을 좌우할 만큼 중요하다. 시력을 비롯한 눈 건강 역시 마찬가지. 영유아 안과 검진에 대한 정보를 비롯해 생활 속에서 기억해야 할 사항들을 소개한다.



눈 건강 위해

정기적으로

안과 검진


시각은 생활의 질을 좌우할 만큼 중요한 감각이다. 얼마나 잘 관리하느냐에 따라 평생의 눈 건강이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영유아기부터 상태를 정확하게 체크할 필요가 있다.


가장 기본적인 것은 시력이다. 생후 12개월 미만의 아기들은 시력이 0.4 정도로 매우 나쁘다. 이후 조금씩 시각이 발달해 보통 만 7-8세가 되면 정상 수준으로 완성된다. 



그렇기 때문에 시력표로 검사가 가능한 2-3세부터 시력에 이상이 없는지 안과 검진을 받고, 이상이 발견되면 제때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글자를 읽지 못하는 영유아의 시력 검사는 그림 혹은 간단한 게임으로 진행되며, 이를 통해 난시, 근시, 사시, 굴절 등을 판별할 수 있다.


안과 검진 주기는 생후 1년까지는 6개월에 한 번씩, 3세 이후에는 1년에 한 번이 적당하다. 하지만 부모의 시력이 나쁘거나 유전적인 눈 질환이 있는 경우, 시력에 악영향을 미칠 만한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검사 주기를 앞당기는 것도 괜찮다.


시력 외에도 전반적인 눈 관련 문제는 조기에 발견해 치료를 받을 경우 개선 가능한 부분이 크므로 정기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말로 하는 의사표현이 미숙한 영유아의 경우 부모가 눈에 생긴 이상을 알아채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평소 꼼꼼하게 살필 필요가 있다.


일례로, 책을 읽을 때 눈을 찌푸리거나 물체를 가까이에서 보려고 할 때, 혹은 일정한 곳을 주시하지 못할 때, 눈동자가 떨릴 때, 눈을 비비는 횟수가 잦아질 때, 눈을 자주 깜빡이거나 비빌 때는 안과를 방문하는 것이 좋다.



근시 예방 위해

디지털 기기

사용은 최소화


디지털 기기 사용이 늘어나면서 근시 발병 연령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 어린 나이에 발생한 근시는 이후 고도근시로 이어질 확률이 매우 높은 데다 성인이 되었을 때 녹내장, 망막박리 같은 안질환이 생길 위험도 커지므로 미리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상생활에서 가장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예방법은 전자기기를 멀리하는 것이다. 어린 나이부터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을 보는 시간이 많아진 것이 근시의 원인 중 하나로 손꼽히는 까닭이다. 작은 화면으로 작은 글씨를 반복적으로 보게 되면 눈이 쉽게 피로해지는 것은 물론 가까이 있는 물체만 잘 보이도록 조절이 돼 근시를 악화시킬 수 있다.


특히 흔들리는 곳에서는 눈의 초점을 맞추기 어려워 피로감을 더욱 높이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너무 밝거나 어두운 장소에서의 시청도 금물이다. 부득이하게 봐야 한다면 적당한 광도에서 최대한 짧은 시간만 허락하고, 눈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중간 중간 눈을 깜빡일 수 있도록 한다.


성장기에는 근시 진행 속도가 더욱 빠른 만큼 책을 읽을 때도 엎드리거나 누운 자세는 삼가고, 허리를 펴고 앉은 자세에서 눈과의 간격을 30㎝ 이상 띄우는 것이 바람직하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46
Today359
Total1,599,597

달력

 «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