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8.01 식중독 예방 위한 주방 관리법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 가장 조심해야 할 것 중의 하나는 바로 ‘식중독’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식중독 환자의 평균 39%가 6~8월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선한 재료를 사용한 음식을 바로바로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특히 주방 도구는 습한 환경 탓에 방치되는 경우가 많아 주요 세균들이 쉽게 번식할 수 있는 매개체가 되기 쉽다. 


매일 사용하는 만큼 위생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면, 가족을 위해 건강한 음식을 하려다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게 된다. 특히 도구와 환경에 맞게 씻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마


식중독의 원인이 되는 식품은 채소와 육류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도마의 경우 다양한 식재료를 다듬는 도구이기 때문에 세균이 쉽게 번지기 쉽다. 


육류와 채소 등 용도에 따라 칼과 도마를 다르게 사용하는 것이 좋다. 한 도마를 사용할 때는 종이 포일을 깔면 세균 번식을 최소화할 수 있다. 



도마는 칼을 사용하기 때문에 흠집이 많아 나 있는 상태로 세척과 건조하는 경우가 많다. 사용한 도마는 깨끗하게 닦은 뒤 종이 타월을 깐 다음 식초와 소금물을 섞어서 뿌리면 살균에 효과가 있다. 뜨거운 물을 부어서 헹구어 주면 좋다. 



수저


입에 직접 닿는 수저와 식기는 세척을 꼼꼼하게 해야 한다. 식중독을 일으키는 3대 원인균인 포도상구균, 대장균, 녹농균 등을 제거해주는 항균력 있는 세제를 선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세제 대신 식초를 끓인 물로 소독하는 것도 좋다. 이때 행주를 통해 물기를 닦지 말고 햇빛에 자연 건조 시키는 것이 낫다.



행주와 수세미


행주는 끓는 물에 삶아 소독하는 것이 가장 좋다. 매번 삶아서 사용하는 것이 번거롭다면 물에 담근 상태로 전자레인지에 2분가량 돌리면 간편하게 살균할 수 있다. 말릴 때도 통풍이 잘되는 곳에 완전히 말려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말리지 않은 행주를 사용하면 세균이 증식되기 때문이다.



수세미 역시 늘 젖은 상태로 있는 데다 음식물 찌꺼기가 자주 달라붙어 세균이 번식되기 쉽다. 사용 후에는 늘 음식물 찌꺼기가 없도록 관리해야 하고 물을 짜낸 뒤 전자레인지에 돌려 수분을 없애는 것이 좋다. 식초 탄 물에 담갔다가 햇빛이 잘 드는 곳에서 말리는 것도 방법이다.



싱크대


싱크대 안쪽은 습하기 때문에 균이 번식하기 쉽다. 악취와 곰팡이를 발견하기도 쉬운 곳이다. 



배수구 망은 칫솔을 사용해 음식물 찌꺼기나 이물질을 제거하고, 배수구 청소용 수세미를 따로 두어 닦는 것이 좋다. 거름망 안쪽은 김빠진 맥주나 베이킹소다 한 큰술을 넣고 식초를 부으면 살균 효과를 볼 수도 있다. 



얼음 틀


영하에는 세균이 번식하기 어렵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얼음을 얼리는 냉동실에도 살아남는 세균이 있다. 얼음 사용이 많아지는 여름에는 얼음 틀을 제대로 씻어야 건강하게 여름 음료를 즐길 수 있다. 



얼음 틀은 분리한 뒤 쌀뜨물에 담가두고 솔을 이용해 닦아주는 것이 좋다. 식초 탄 물에 1시간가량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헹구고 뜨거운 물을 부어 소독을 해주는 것도 방법이다. 완전히 건조한 뒤 얼음을 사용하면 깨끗하고 건강한 얼음을 이용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건강천사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건강천사

공지사항

Yesterday468
Today37
Total1,245,063

달력

 « |  » 2017.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