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묘년 인사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02 신묘년, 더욱 그리운 얼굴이 있습니다 "형 보고싶어요" (1)

  어린 시절을 돌이켜 보면 흑백 사진처럼 누런 옛일 속에 아련한 그리움이 담겨 있는 일이 자주 있다.지
  금도 잊을 수 없는 그리움의 하나는 이발소집 형에 대한 기억이다. 국민학교를 갓 입학한 어느 날 학교
  를 다녀와 보니 우리 집 앞에 이상하게 생긴 판잣집 하나가 들어서 있다
.

 
그저 나무판 몇 개를 대서 허름하게 만든 그곳은 판잣집이라고 이름 붙이기에도 어정쩡할 정도였다. 뭘하는 집일까 궁금했는데 그 다음날 간판이 붙었다. 국민학교 1학년인 나만큼의 글씨로“이발”이란 간판이 붙어 있었다.

 

 

누가 사는가 궁금했는데 하루는 고등학생쯤 되어 보이는 형이  “ 너 요앞집에 사는 애지? 너의 부모님이 집 앞에 이런거 지었다고 뭐라고 안하시니? ”  형은 조심스럽게 물었고 나는 아니라고 도리질을 했다. 그랬더니 고맙다고 하면서 공짜로 머리를 깎아 주는 게 아닌가.

 


더욱이 지금도 잊을 수 없는 것은 얼기설기 나무판을 매단 선반위에 가득한 국수다발 이었다. 어렵게 번 돈으로 쌀을 살 형편이 못되는 형은 그저 난로에다 물을 끊여서는 국수 몇 가닥을 뽑아서 냄비에 넣고 반찬이라고는 김치 한 조각 없이 국수가락만을 삼키는 형을 보면서 어린 나의 마음에도 측은한 생각이 들었다.

 

 

그 날부터 나는 밥을 모으기 시작했다. 내 밥을 더 먹는 것처럼 했다. 그리고는 숨겨둔 밥과 반찬을 들고 형을 찾아갔다. 형은 너무나 고마워했다. 부모님도 오갈 데 없는 고아라고 형을 불쌍해 하셨다. 그리고는 그 형을 집으로 초대하셨다. 이발소 형은 미안해하면서 모처럼 따뜻한 밥을 먹을 수 있었다.

 

 

형의 모습이 안쓰러워 내가 다 눈물이 날 지경이었다. 그날 이후부터 어머니는 형의 저녁상도 꼭 차려 주셨다. 학교에서와 어머니가 차려주신 밥상을 들고 이발소를 찾는 게 나의 행복 이였다. 밥상을 받아든 형은 목이 메어 말도 못하고, 눈물을 흘리며 수저를 들곤 하였다. 언젠가는 꼭 갚겠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그때 이발비가 50원 이었는데, 형은 10원짜리 하나 들고 온 아이들의 머리도 그냥 깎아 주었다. 적은 돈을 벌면서도 사람 사는 따뜻한 마음을 잃지 않는 형의 모습에서 나는 아름다운 인생을 배울 수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학교에서 돌아와 보니 이발소가 사라져 버렸다. 그 곳에는 다부서진 판자 몇 조각과 국수 몇 가락이 길 바닥에 흩어져 있었다. 무허가 단속에 걸려 이발소가 무너진 자리를 쳐다보는 나의 눈에는 눈물이 글썽이고 이었다.


다음날 아침 대문 앞에 도화지를 내 붙였다.

 「 이발소형, 이거보면 우리 집에 꼭 오세요. 보고 싶어요」엉성하지만 정성을 다한 글씨였다.


 
 

비에 젖어 떨어지면 새도화지를 몇 번씩 갈 때까지도 형은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나는 믿는다. 사람을 좋아하고 어려움 속에서도 베풀 줄 알았던 그형은 지금 어디에선가 휼륭한 이발사가 되어 잘살아가고 있을 것이라고.....

 

 

박명선(인천시 서구)

 

 

 지난 한 해 '건강천사'와 함께 해주셔서 대단히 감사드립니다.

신묘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46
Today338
Total1,599,576

달력

 «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