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8년, 전혀 예상치 못한 암 선고를 받았던 가정의학과 전문의 김선규 원장. 각고의 노력 끝에 완치, 건강한 삶을

      되찾은 김 원장은 현재 한국암환자협회장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절실한 전국 각지의 암환자들에게 희망과 조언을

      아끼지 않고 있다.

 

 

 

 

 

 

과음과 나쁜 안주 섭취로 100kg, 설사까지

 

김선규 원장은 그 누구보다도 건강에 자신만만했던 의사였다. 그런 그에게 직장암 3기 선고란 실로 믿을 수 없는 얘기였다고 한다.

 

“건강한 사람들이 대체로 자기 몸에 대해 과신하는 경향이 있어요. 저 역시 그랬죠. 건강에 소홀하고 몸을 함부로 대했어요. 저도 의사지만 의사들이 뜻밖에 건강 검진을 열심히 하질 않아요. 평소 술을 좋아해서 진료 후 거의 매일 술을 마셨죠. 술도 문제였지만 함께 먹는 안주도 튀김 종류나 곱창 등으로 기름기가 아주 많은 음식이었어요. 늘 이런 생활을 반복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운동과는 멀어졌죠. 결국, 몸무게가 100kg이 넘는 사태까지 간 것입니다.” 어느 날인가, 그런 무절제한 생활을 계속하던 김 원장에게 몸이 S.O.S 신호를 보내오기 시작했다.

 

“설사를 계속 했어요. 처음에는 그냥 술병인가 싶었죠. 아내의 권유에 못 이겨 병원에서 검진을 받았는데 직장암 3기 판정을 받았어요. 그때의 충격은 이루 말할 수 없었죠. 내가 왜 이런 병에 걸렸을까? 그저 막막했어요. 천만다행으로 암세포가 다른 장기로 많이 퍼지지 않아 일단 장 20cm 정도를 잘라내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장 20Cm 잘라내고 지리산을 누비다

 

김 원장은 수술을 받은 후 일을 잠시 그만두고 서울을 떠났다. 암 수술 이후 통상적으로 밟는 항암제나 방사선 치료 수순을 거부한 것이다. 인생의 대부분을 좁은 병원 진료실에서 보냈는데 이 기회에 병원 자체를 떠나 자연 속에서 살고 싶었기 때문이다.

 

“수술하고 처음 찾았던 지리산에서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해요. 비가 온 뒤 산에 햇빛이 비추는데 그 풍경이 무척 황홀한 거예요. 순간 내가 지금까지 너무 답답하게 살았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때부터 국선도나 태극권을 배우고 지리산을 누비며 약초를 캐러 다니기도 했죠. 텃밭에 채소를 심어 가꾸며 그 채소를 밥상 위에 올렸어요. 그렇게 제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완전히 바꾼 거죠.” 1998년 발병, 수술 후 이제 거의 14년이 지났다. 김 원장의 건강 상태는 그 어느 때보다 더할 나위 없이 좋다고 한다.

 

“장을 20cm 정도 잘라냈으니 정상적인 변을 못 보죠. 하루 5~6회씩 화장실을 가야 하니…. 그거 외에는 괜찮아요. 여전히 섬유질 많은 채소류나 과일을 즐겨 먹는 식습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가끔 제 손으로 막걸리를 직접 만들기도 합니다. 첨가제나 방부제를 넣지 않고 좋은 재료로 만든 막걸리에는 효소도 풍부하니 한 잔 정도 마시는 것은 몸에 해롭지 않죠. 꾸준히 운동도 합니다. 등산이랑 테니스, 그리고 태극권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2001년부터 한국암환자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선규 원장. 틈나는 대로 한국암환자협회 홈페이지(www.am365.co.kr)에 접속, 힘들게 암 투병을 하는 환자들에게 좋은 정보와 조언을 해주고 있다.

 

“한 분, 한 분에게 큰 힘이 돼 드리고 싶습니다. 환자들에게 정확한 의학 정보를 전달하는 책을 펴내려고 준비 중입니다. 왜곡된 정보 때문에 암 환자들이 치료 시기를 놓치거나 건강이 악화되고 돈을 낭비하는 일이 없게 말이죠.”

 

당당히 암을 이겨 낸 김선규 원장이 암과 멀어지기 위해 꼭 강조하는 것들이 있다.

 

“기본에 충실하자는 말이 진리입니다. 잘 먹고 잘 싸고 잘 자라는 말이 참 쉬운 듯해도 지키기가 쉽지 않죠. 음식 마일리지가 긴 수입 제품들, 각종 식품 첨가물로 오염된 식품들이 우리 몸을 병들게 하는 겁니다. 작은 텃밭이라도 가꿔 내가 직접 해 먹는 게 제일 좋겠지만 바쁜 현대인에게 쉽지 않은 일이니 친환경 식자재, 우리나라 제철 음식을 먹는 것이 중요해요.”

                                                                                                       

 

           김선규 의사가 말하는 암을 이기는 생활 습관

 

            1. 음식 마일리지가 긴 수입 제품들을 멀리 하자.

          2. 식품 첨가물이 많이 든 인스턴트 식품 섭취를 줄이자.

          3. 텃밭에서 직접 농사지어 싱싱한 채소를 섭취하자.

          4. 친환경 식자재를 찾고 제철 음식을 먹자.

          5.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자주 걷자.

          6. 스트레스를 줄이고 긍정 마인드를 가지자.

 

                                                                                                       글 / 김연수 기자,   사진 / 김성만 STUDIO 100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03
Today1,008
Total2,153,754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