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직장인 조승규 씨(52세)는 황당한 경험을 했다. 후배들과 테니스를 함께 치기로 하곤 수년 전 자주 신었던 운동화를 꺼내 신었다. 아이들처럼 성장기도 아니고 발이 커진 것도 아닌데 자주 신던 신발이 맞지 않았다. 거의 매일 신었던 운동화인데 꽉 끼는 것은 물론 걸을 때마다 앞쪽 발가락이 둔탁하게 저리며 미세한 통증이 느껴졌다.

 

 

 

 

최근 엄지발가락이 옆으로 휘면서 변형이 온 것이 화근이었다. 집 근처 정형외과를 찾으니 무지 외반증 초기 증상이라고 했다. 그 이름도 생소한 무지 외반증은 도대체 무엇일까. 가볍게 얕봤다간 척추변형도 올 수 있다. 치료하지 않고 오래 방치할 경우, 피부와 뼈 사이에 염증이 생기는 것은 물론 관절염도 불러올 만큼 가벼운 병이 아니다.

 

 

 

 

무지 외반증은 한때 ‘하이힐 병’이라고 불릴 만큼 하이힐을 즐겨 신는 여성들에게서 자주 발생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부쩍 패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깔창을 깔거나 키높이 구두를 신는 남성들에게도 많이 발생하며, 특히 노인들은 각별히 주의를 요하는 질환이다. 어느 날 갑자기 내 발에 찾아온 불청객, 무지 외반증.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다. 알고 나면 예방도 쉽다.

 

 

 

‘무지’는 엄지발가락, ‘외반’은 밖으로 휘어진 것을 뜻하는데 엄지발가락이 바깥쪽으로 휘면서 엄지발가락 안쪽도 동시에 튀어나오는 질환을 말한다. 이러한 변형은 발의 볼을 넓게 만들 뿐 아니라 조금만 발에 끼는 신발을 신어도 금세 통증을 느끼게 된다. 발가락이 15도 이상 휘어진 경우에 무지 외반증으로 진단한다.

 

 

 

 

가족력이 있는 경우 무지 외반증 위험이 높으며 발볼이 좁고 꽉끼는 신발을 오래 신은 사람에게 많이 나타난다. 무지 외반증이 생기면 엄지발가락 관절이 튀어나와 신발에 닿아 통증이 생긴다. 신발에 계속 부딪히면 관절 돌출 부위가 두꺼워지고 염증이 생긴다. 엄지발가락 변형으로 엄지발가락이 두 번째 발가락과 엇갈리거나 두 번째 또는 세 번째 발가락, 발바닥에 굳은살이나 통증이 생길 수 있다. 통증 때문에 바른 자세로 걷기 어려워 오래 걸으면 쉽게 피로해진다.

 

 

 

보행 시 통증이 가장 흔한 증상이다. 신발 안쪽 면과 엄지발가락이 닿아서 통증을 유발한다. 치료는 대부분의 무지 외반증은 수술이 필요 없다. 변형을 악화시키는 신발을 피하고 편한 신발을 착용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일반적으로는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로 나뉜다. 비수술적 치료로는 통증이 있는 돌출 부위를 자극하지 않는 가장 편한 신발을 신는 것이다.

 

 

 

 

발가락이 넓고 굽이 낮은 신발이 추천되고 있다. 또, 보조기구를 착용하여 무지 외반증을 교정한다. 하지만 교정을 영구히 할 수는 없다는 것이 일반적이며 대개 증상을 완화시키는 목적으로 사용한다. 수술적 치료는 매우 다양한 수술법이 있고 각각의 장단점이 있다. 환자의 나이, 변형의 심한 정도, 환자가 가장 불편하게 생각하는 부분 등을 고려하여 수술 방법을 결정한다. 교정 절골술, 연부 조직 유리술 및 재건술, 내측 돌출부 절제술, 관절 유합술 등을 이용하여 변형을 교정하는 수술이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무지 외반증 환자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환자 수는 40~60대 환자의 비율이 높지만 증가율은 60대 이상이 오름세다. 70대 환자 증가율이 81.8%(10만 명 당 환자 수 77명->140명)로 모든 연령층 가운데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무지 외반증은 초기에는 외형상 변화만 있고 증상이 없어 방치하기 쉽지만, 방치하면 발바닥에 굳은살이 계속 생기고 엉덩이나 하리 통증까지 유발할 수 있다.

 

 

 

 

아직까지는 무지 외반증을 일으키는 요인이 명확히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흔히 내적 요인과 외적 요인으로 크게 나누어진다. 내적 요인으로는 유전적 원인, 발 내전 근육의 약화, 통풍, 류마티스 관절염, 건선성 관절염 등이 알려져 있다. 외적 요인으로는 신발과 직업, 그리고 외상이 거론되고 있다. 가령, 볼이 좁은 신발을 반복적으로 신는 것이 중요한 외적 요인으로 여겨지고 있다.

 

 

 

 

무심하게 지나쳤던 습관만 바꾸어도 내 발이 편해져요!

 

            1. 굽이 낮고 발볼이 넉넉한 신발을 신어요. 앞이 뾰족하고 굽 높은 신발은 NO!
            2. 평소 발가락 주변의 근육과 인대를 풀어주는 스트레칭은 효과 만점. 
            3. 족욕이나 마사지 등으로 발의 피로를 수시로 풀어준다.
            4. 적당한 체중 유지도 큰 도움을 준다. 
            5. 초기에 적절한 보조기를 착용하고, 무지 외반증이 의심되면 즉시 족부 전문의에게 진찰을 받는다.

 

  

글/ 김성숙 건강보험 블로그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714
Today1,072
Total2,155,532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