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옷을 잘 입는 사람들은 옷장정리도 잘되어 있다. 색깔별로 혹은 계절별로 옷장정리가 되어야 손쉽게 옷을 고르고 코디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냉장고 역시 마찬가지다. 요리를 잘하는 사람은 냉장고부터 다르다. 냉장고 정리가 잘되어 음식들이 한눈에 들어오면 요리에 대한 아이디어도 쉽게 떠오르고 이용하기도 간편하다. 이용이 간편하다는 얘기는 곧 음식을 오래보관하지 않아도 되고 또 요리를 할 때 식재료를 찾는 시간을 줄여준다는 의미도 되겠다. 냉장고 정리는 고도 요리가 쉬워지는 기본 스텝인 것이다.


 

 

냉장고를 청소하려고 마음을 먹은 사람들이라면 걱정하는 것이 하나있다. 냉동실부터 냉장실까지 음식을 모두 꺼내어놓고 어디서부터 집어넣어야 맞는 건지 헷갈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중요한 점은 시간을 단축해야 한다. 보통은 20분 이내에 냉장고 청소를 끝내는 것이 좋다.

 

 


 

냉동식품의 경우 장시간 꺼내놓을 경우 물이 생기거나 식품들이 물러지고 변질될 우려도 있기 때문이다. 일단 냉장고에서 음식을 꺼내면 냉동실용과 냉장실용 박스를 따로 두어 담아두어야 한다. 냉동실 음식은 되도록 아이스박스를 이용하는 것이 좋겠다. 자 음식이 모두 꺼내졌다면 다음은 알코올이나 표백제를 희석한 물에 행주를 적셔 깨끗이 닦아내야 한다.


 

 

냉장고에서 음식을 꺼낸 뒤 다시 담으려면 중요한 것이 바로 투명한 용기 활용이다. 야채칸의 경우엔 흔히 마트에서 포장용기로 나오는 투명한 팩을 이용하는 것도 팁이다. 보통 검정색 봉지를 이용하면 잘 보이지 않아 자주 손이 가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투명한 용기는 잘 보이는데다 공기가 잘 통해서 신선도를 유지하는데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또 생선이나 야채의 경우엔 사온 즉시 손질을 해서 한 끼 분량으로 나눠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음식물 쓰레기도 줄이고 편리함도 더할 수 있다. 번거롭더라도 식품명과 구입시기, 유통기한 등을 적은 스티커를 용기에 붙이거나 목록을 만들어 냉장고 문제 붙여두어야 한다.

 

이는 재료의 이중 구입을 막4기도 하고 냉장고에 먼저 넣은 것부터 꺼내 쓸 수 있기 때문이다. 냉장고 청소 역시 연중행사로 치르기 보다는 일주일에 한 번씩 정리하는 것이 좋고 날짜를 미리 정해두어 식단을 편하게 짜고 효율적인 냉장고 사용을 하도록 해야 한다.

 

 

 

보통 신선하게 오래 보관할 음식들은 진공밀폐용기를 이용해서 담는 것이 좋겠다. 예를 들어 대파나 햄과 같은 음식은 진공밀폐용기에 담는 식이다. 또 치즈나 포장 햄은 따로 작은 바구니를 이용해 꺼내기 쉽고 잘 보이는 곳에 두어야 한다. 특히 야채의 경우 감자랑 당근, 양판의 경우 분리해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쉽게 구분이 되어 꺼내기도 좋고 육안으로 보기에도 구분이 되어 좋기 때문이다. 평소 요리할 때 많이 사용하는 마요네즈, 케찹, 잼, 소스 등은 냉장고 문에 따로 모아 꺼내기 쉽게 정리할 필요가 있겠다.

 

 

 

냉장고 정리의 핵심요소이기도 한 음식냄새 제거다. 가장 기본적인 방법으로는 우유팩에 숯을 넣어 냉장고 안에 보관하는 것이 좋겠다. 음식의 신선도는 물론 냄새까지 제거가 가능해진다. 또 먹다 남은 식빵을 비닐봉지에 담아 입구에 두는 것도 효과적이다.


 


 

때로는 식빵을 태워서 넣기도 하지만 그냥 넣어두더라도 1개월 정도 효과를 갖는다. 소주의 알코올 성분은 살균작용과 악취제거 역할도 수행하기 때문에 뚜껑을 열어두어 냉장고에 보관하면 된다. 그리고 원두커피를 내린 찌꺼기는 냄새 흡착이 잘되는 재료중 하나인 만큼 햇볕에 잘 말려 냄새제거 용도로 사용하면 된다.


 

 

요리가 재미있고 빨라지는 방법으로 요리 레시피를 냉장고 앞에 붙여두는 방법을 활용해보자. 몇몇 요리를 제외하고는 익숙한 요리사가 아닌 이상 모두 머릿속에 담아두기 어렵다. 이에 자주 해먹는 요리들은 레시피를 잘 보이는 곳에 붙여두고 바로바로 보면서 만들 수 있도록 해야한다.


 


 

보통 특별한 요리가 아닌 이상 양념이 비슷한 경우도 많다. 기본양념 레시피 역시 냉장고에 붙여두면 다양한 요리에 응용할 수가 있겠다. 뿐만 아니라 일주일 식단도 미리 짜두고 냉장고에 붙여두면 식사준비 전 미리 머릿속으로 흐름을 익히게 돼 손쉽게 요리를 할 수 있다. 덧붙여 식문이나 잡지의 요리정보다 다이어트에 효과적인 음식 칼로리 등의 정보를 적어두면 매번 고민하지 않고 마음 편한 식사시간을 즐길 수 있겠다.


 

음식에 대한 관심이 남다른 요즘 냉장고 정리와 수납을 위한 문화강좌는 인기다. 유통업계에서도 이를 간파하고 인테리어와 관련된 매장을 확대하기도 한다. 요점부터 말하면 냉장고는 비우고 정리하고 또 질 좋은 식재료로 채우는 것이 가장 현명한 선택이다.

 

 


 

이는 곧 '미니멀리즘'의 열풍이라고도 할 수 있겠는데 이는 바쁜 현대인의 일상 속에서 보다 심플하고 간편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이라 하겠다. 더불어 보다 스타일리시하고 트랜디한 라이프스타일도 감성을 추구하는 1인 식생활에 맞춰지는 만큼 식재료는 물론 식기 등의 용기 역시 아담하고 심플한 경향으로 변하고 있다. 냉장고 정리와 맞물려 심플한 셀프 인테리어를 통해 기분도 전환하고 생활을 단순화하는 노력을 병행한다면 한결 삶이 건강하고 가벼워지며 유쾌해지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글/ 김지환 자유기고가(전 청년의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23
Today145
Total2,126,888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