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성큼 다가온 모양이다. 요즘 들어 낮에는 날씨가 따뜻해 이마에 땀방울이 맺히더니 해가지면 서늘한 탓에 긴팔 옷을 입고 두터운 이불을 찾기 일쑤다. 초가을 환절기 때문인지 주변에는 감기로 고생하는 사람도 하나 둘 늘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최근 필자의 7살 아들이 명절을 맞아 할머니가 계신 큰집에서 연신 코피를 흘렸다.





혈관이 약해서 코피가 종종 나던 아이라 혹시 또 코를 파다 피가 나는건가 의심했더니 코는 파지 않았단다. 걱정하는 마음에 인터넷을 뒤지면 이유를 찾아보니 환절기에 따른 건조한 환경 탓이 원인이었다. 특히 알레르기성 비염이 있는 사람이라면 환절기 코피가 날 확률이 더 높다고 하니 좀 더 세세하게 예방법을 찾아봐야겠다.




코피가 나는 가장 큰 원인으로 전문가들이 꼽는 것은 바로 코 점막의 건조함이다. 환절기에는 대기중의 수분함량이 줄어들고 바람이 강해진다. 자연스럽게 코 속이 건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건조해진 코 안은 결국 충혈이 되고 노출된 작은 혈관들이 터지면서 코피가 나게된다. 특히 이 같은 이유에는 코의 염증이 있거나 알레르기 반응이 심한 사람들의 경우 자주 발생할 수 있다.





더구나 이러한 상태에서 코를 세게 풀려고 한다거나 손가락을 집어넣어 코를 후빈다거나 물리적으로 자극을 주면 더 쉽게 코피가 날 수 있다. 또 과도한 업무나 야근, 수면부족으로 피로가 쌓이면 면역력이 떨어지고 미세한 자극으로 혈관이 파열돼 코피가 날 수 있다. 그 밖에도 코 비중격 이상, 코 안의 종양, 체내 철분의 부족, 원활하지 못한 체내 열순환, 동맥류, 기압변화, 동맥경화증, 유전성 출혈성 모세혈관확장증, 대상월경 등 다른 질환의 신호일 수도 있다. 코피 색을 보면 선홍색을 띄는 경우 콧구멍 가까이에서 전방출혈을 일으키는 것이며, 검붉은 색의 경우 코에서 먼 곳에서 이미 출혈 후 고여 있다가 나오는 후방출혈이다.




흔히들 코피가 나면 무조건 목을 뒤로 젖히거나 하지만 결코 좋은 방법이 아니다. 코피가 날 때 머리를 뒤로 젖히면 피가 목으로 넘어가서 위장이나 폐로 들어갈 수 있다. 우선 코피가 날 경우에는 솜을 조금 크게 깊숙이 넣고 콧구멍의 말랑한 부분을 양쪽에서 가운데 칸막이 뼈를 향해 5분정도 눌러 지혈을 해야한다. 이때 차가운 물이나 얼음 등으로 찜질을 해주면 지혈과 진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런 방법을 동원해도 지혈이 잘 안될 경우에는 가까운 병원을 찾는 것이 좋겠다.





또 자꾸 반복적으로 코피가 나는 경우에는 이비인후과 진료를 통해 구조적으로 이상이 있는지 아니면 다른 원인이 있는지 살펴야한다. 필요할 경우에는 레이저나 전기로 지혈을 해야 할 때도 있기 때문이다. 혹시 코피가 자주 나거나 주기적으로 난다면 단순한 일시적인 증상이라고 보지 않고 코 질환의 신호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 역시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겠다.




환절기 코피를 막는 가장 좋은 방법은 평소 콧속을 건조하지 않도록 만드는 노력이다. 우선 집안에서는 습도를 40~60%로 맞춰놓고 물도 성인기준으로 하루 2리터 이상 마시는 것이 좋겠다. 또 선선한 날씨에 잘 어울리는 따뜻한 차를 즐겨 마시는 것도 기관지 등을 촉촉하게 적실 수 있는 효과를 준다.





특히 아이들의 경우 코 안에 코딱지가 있다면 손가락을 이용해 자극하게 하지 말고 세수할 때 콧속에 물을 적당히 들어가게 해서 코딱지를 무르게 만들어야 한다. 어느 정도 물러졌다고 생각될 때 코를 푸는 방법이 코피도 흘리지 않고 콧속도 상처주지 않는 방법이 될 것이다. 그리고 평소 충분히 휴식을 취하고 안연고를 코 점막에 도포하는 것도 코피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글 / 김지환 프리랜서 기자(전 청년의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41
Today447
Total2,059,882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