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릉에 사는 한 젊은이가 조나라 수도 한단에 가서 대도시 걸음걸이를 배웠답니다. 그런데 그 나라 걸음걸이를 채 배우기도 전에 옛 걸음마저 잊었다네요. 그러니 어쩌겠습니까. 엉금엉금 기어서 고향으로 돌아 갈 수밖에요. ≪장자≫ 추수편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삶이란 게 그렇습니다. 남의 길이 멋져 보이고, 남의 떡이 커 보이고, 남의 키가 높아 보입니다. 그래서 내 길을 주춤거리고, 남의 떡을 넘보고, 발끝으로 서려고 합니다. 자신의 길을 간다는 것, 그건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그러니 동물들은 늘 무리를 지어 다닙니다.






장자는 우리에게 ‘발끝으로 걷지 말라’고 합니다. 발끝으로 걸으면 키는 좀 커보이겠죠. 한데 그런 부자연스런 걸음으로 몇 보나 걷겠습니까. 이치에 어긋나는 건 대개 그 끝이 흉합니다. 누군가 ‘삶은 주막’이라고 했습니다. 비유가 참으로 맛깔납니다. 그렇습니다. 우리의 삶은 잠시 머물다 떠나는 정거장입니다. 정거장은 출발점이자 도착지이고, 길이 갈리는 교차로입니다. 인간은 누구나 갈림길에서 서성댑니다. 확신이 부족해서 머뭇거리고, 못가는 길이 아쉬워 되돌아보고, 남의 길이 좋아보여 곁눈질을 합니다. 당신만 그런 건 아닙니다. 저도 그렇고, 그도 그렇습니다. 루소는 ≪에밀≫에서 “항상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고 방황하는 인간은 결코 인간이 되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비뚤어 풀어보면 인간은 모두 ‘방황하는 동물’이라는 뜻이 아닌가 싶습니다.





누가 뭐래도 당신의 걸음걸이가 최고입니다. 당신의 스타일, 당신의 꿈이 제격입니다. 그게 바로 당신 삶이기 때문입니다. “밝음을 가리고 가려서 나의 갈 길을 그르치지 마라. 내 가는 길 물러났다 돌아갔다 하며 나의 발을 다치지 않게 하라.” ≪장자≫ 인간세편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길을 간다’는 건 무슨 뜻일까요. 아마 그건 거짓을 걷어내고 진정한 자아를 찾아가는 여정이 아닐까 자문해봅니다. 어둠이 밝아지고, 좁음이 넓어지고, 작은 앎이 큰 앎이 되는 게 참된 길이 아닌가 싶습니다.




“길에는 자연의 길(天道)이 있고, 사람의 길(人道)이 있다. 억지 부리지 않고 받아들이는 것이 자연의 길이고, 억지로 번거로워지는 것이 사람의 길이다. 자연의 길이 군주이고, 사람의 길이 신하다. 그런데 자연의 길과 사람의 길이 서로 멀어지고 있다. 살펴봐야 할 일이다.” ≪장자≫ 재유편에서 인용한 구절입니다. 장자는 “천도는 남는 데서 덜어 부족한 곳을 채워주고, 인도는 부족한 곳에서 빼앗아 넘치는 곳을 더 넘치게 한다”고 꼬집습니다. 저에겐 이익만 좇아가는 소인배들을 겨냥해 내리치는 죽비소리로 들립니다. 속세와 너무 뒤섞으면 길이 흐려집니다. 흐려지면 불안해지고, 불안해지면 길이 더 흐려집니다. 장자는 “세상은 길을 잃고, 길은 세상을 잃었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돈에 얽매인 자, 명예를 좇는 자, 권세에 매달리는 자가 세상에 넘쳐난다는 한탄으로 들립니다.





속세를 사는 인간이 속세를 등질 수는 없습니다. 그런 삶이 반드시 고상한 것도 아닙니다. 장자는 백이숙제의 정절을 높이 사지 않습니다. 그 어느 것도 목숨과 바꿀 만한 가치가 있다고 보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속세에 매인 삶에도 따끔한 경계의 시선을 보냅니다. 장자는 세상사의 부침에 일희일비하지 마라고 합니다. 의연히 가고, 의연히 오라고 합니다. 삶을 받아도 기뻐하고, 삶을 잃어도 그러라고 합니다. 어려운 주문입니다.


세속에 너무 밝으면 삶이 고달픕니다. 눈이 너무 밝으면 시야가 흐려지고, 귀가 너무 밝으면 소리가 흐려지고, 탐심이 너무 밝으면 마음이 흐려집니다. 흐려지면 길을 잃습니다. 세속에서 조금 거리를 둬보십시오. 그럼 마음이 넉넉해집니다. 남의 떡이 커 보이지도, 남의 키가 높아 보이지도 않습니다. 그러니 내 떡이 맛있고, 내 걸음으로 편히 걷습니다.





삶의 소소한 선택의 결과가 바로 오늘입니다. 삶의 자잘한 선택의 결과가 바로 지금의 당신입니다. 그 선택들이 쌓여 내일이 되고, 내일의 당신이 됩니다. 선택은 늘 당신의 몫입니다. 당신 삶에 조언가는 많습니다. 그래도 최종 결정권자는 여전히 당신입니다. 누구도 당신 삶을 대신 살아주지 못합니다. 당신이 살아가는 길입니다. 이왕이면 이웃과 더불어가는 길, 당신의 자아가 빛나는 길, 더 풍요로워지는 길을 걸어보십시오. 누구나 잠시 빌려 걷는 길입니다. 답답하고 좁은 길에서 헤매지 말고, 당신만의 큰 길을 걸어보십시오. 당신 삶에 응원자는 참으로 많습니다.



글 / 신동열 한국경제신문 연구위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65
Today288
Total2,121,719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