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복은 중복, 말복과 함께 삼복이라고 합니다. 삼복중 첫 번째 복날을 초복이라고 하는데 하지(6월 22일경)로부터 한 달 후쯤으로 7월 중순쯤에 해당합니다. 초복으로부터 10일 후를 중복, 20일 후를 말복이라고 합니다. 이때는 일 년 중 가장 더운 시기에 해당합니다.




복날은 중국의 절기로서 진한시대에 있었던 풍습이 우리나라에 전해져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습니다. 조선 시대에는 있었던 복날의 풍습으로는 목욕과 음식에 관한 것이 있습니다. 



목욕에 대한 풍습으로는 ‘복날에 목욕하면 몸이 여윈다.’는 것인데 이 때문에 아무리 더워도 복날에는 목욕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초복에 목욕했다면, 중복과 말복에도 목욕해야 몸이 여위지 않는다고 합니다. 


음식에 대한 것으로는 복날에 먹는 보양식이 있습니다. 우리가 즐겨 먹는 삼계탕, 육개장, 보신탕 등을 꼽을 수 있습니다.




복달임은 복날(초복, 중복, 말복)에 고기로 국을 끓여 먹는 풍습을 말합니다. 또는 복날에 먹는 삼계탕, 육개장, 보신탕 등의 음식을 복달임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조선 시대에는 복날 궁중에서 관리들에게 쇠고기를 하사하기도 했으며, 백성들은 쇠고기보다 쉽게 구할 수 있는 개고기나 닭고기로 음식을 해 먹었으며, 그런 풍습이 이어져 현대에도 복날에는 삼계탕, 보신탕을 찾게 된 것입니다.




복날에 먹는 보양식으로 삼계탕과 보신탕은 잘 압니다. 하지만 팥죽도 보양식으로 먹는다는 것은 모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동의보감에 보면 ‘팥은 약성이 평범하고 맛이 달고 독이 없다. 팥은 갈증과 설사를 그치고 소변을 잘 나오게 하며, 수종과(부종) 창만을(더부룩함) 다스린다.'고 되어 있습니다. 



동지에만 먹는 팥죽이 아닌, 여름철에 먹는 팥죽은 더위 먹은 몸의 열독을 배출하므로 여름철의 습하고 무더운 기운이 몸에 쌓인 것을 해소하는 약과 같은 음식이었습니다. 궁중에서는 삼복에 팥죽을 먹었다는 기록이 있을 정도입니다. 


이번 여름에는, 삼계탕과 보신탕 대신에 팥죽으로 더위를 물리치면 어떨까 합니다.



<글/ 왕경석 헤아림한의원 원장>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2
Today150
Total1,917,656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