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만큼은 자녀에게 물려주고 싶지 않은 것이 모든 부모들의 바람일 것이다.

 하지만 최근의 많은 연구결과들은 암, 비만,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등 중증질환에 걸린 부모나 형제 등이 있는 사람은 이들 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난다.

 최근 비만 등 생활습관병이 크게 늘면서 국내에서도 많은 이들이 가지고 있는 대사증후군도 마찬가지라는 연구결과가 최근 나왔다.   자녀에게 심장질환, 뇌졸중 등에 걸릴 위험을 높이는 대사증후군을 물려주지 않으려면 함께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식사 습관도 바꿔야 한다.

 

 

 

 

  대물림되는 대사증후군

 

 "부모 모두가 대사증후군이면 대사증후군에 걸릴 가능성은 부모가 그렇지 않은 경우에 견줘 8.7배나 높았다."

  이는 박미정 인제대의대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팀이 최근 이 분야 국제적인 학술지에 발표한 연구결과다.

  대사증후군은 국내에서는 최근 문제가 되는 질환으로, 여러 생활습관병이 동시에 나타나기 바로 전 단계를 의미한다.

 

 기준은 아래 항목 가운데 3가지 이상이 있으면 대사증후군으로 분류된다.

  심장 및 혈관 질환의 예방에 도움이 되는 고밀도콜레스테롤(HDLㆍ좋은 콜레스테롤)은 40㎎/㎝ 이하이면서,

  ■ 혈압은 130/85 ㎜Hg 이상,                                     ■ 혈당은 공복시 100㎎/㎗ 이상,

  ■ 중성지방은 150㎎/㎗이상으로 높고,                       ■ 복부비만(복부 둘레 남자90㎝, 여자85cm 이상)인데

 

 대사증후군이 있으면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등 순환기계통의 질환뿐만 아니라, 유방암이나 대장암 등 암 발생의 위험도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박 교수팀은 1998~2008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바탕으로 4657명의 건강 행태 및 질병 상태를 분석했다.  참고로 국민건강영양조사는 복지부가 우리나라 국민들을 대상으로 건강 및 질병 상태를 알아보는 조사로 국내에서는 가장 대규모로 진행되는 조사다.

 

  연구결과를 보면 자녀의 대사증후군 발병 가능성은 부모 모두 대사증후군이 있는 경우가 아예 없는 경우에 견줘 8.7배, 부모 한쪽만 대사증후군인 경우가 4.2배로 분석됐다. 

 

 또 40대에서 대사증후군을 가진 비율은 아버지와 어머니가 각각 30.3%, 15.2%로 나타났고, 이들의 10대 아들과 딸은 각각 3%, 1.9%로 나타났다. 하지만   부모가 대사증후군을 가지고 있거나 비만한 자녀에서는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크게 높아졌다.

 

 

 우선 부모가 대사증후군이 없는 경우 비만인 자녀가 이 증후군에 걸릴 가능성은 18.2%였다.  하지만 한쪽 부모가 대사증후군이면 비만인 자녀의 대사증후군 발생 가능성은 29.2%로 높아졌고,  두 부모 모두 대사증후군인 경우에 비만인 자녀가 대사증후군을 가질 가능성은 53.9%로 크게 높아졌다.

 

  박 교수팀은 부모의 비만이나 혈당 조절을 잘 못하게 하는 인슐린 저항성을 나타내는 유전적 요소와 함께 식사나 운동습관 등 생활습관이 자녀에게 영향을 주는 것으로 추정했다.

 

  박 교수는 “특히 우리나라 청소년들은 운동량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고, 최근에는 외식으로 고칼로리의 동물성 지방을 많이 섭취하고 있다”“청소년기의 복부비만, 고지혈증, 고혈당이 관리되지 않는다면 어른이 돼 각종 심장 및 뇌혈관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크게 높아진다”고 말했다.

 

 대사증후군은 소아나 청소년에서도 드물지 않으므로 부모 가운데 대사증후군이 있고 자녀가 비만하다면 지금부터라도 규칙적인 운동과 식사 조절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근육량 적은 노인 대사증후군에 훨씬 더 잘 걸려

 

 임수·장학철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팀이 65살 이상 노인 565명을 대상으로 근육량과 대사증후군의 관련성에 대해 연구한 결과를 2010년 발표한 바 있다.

 이 연구에서는 남성은 몸무게의 30% 이하, 여성은 20% 이하이면 근육 부족으로 정의했으며, 비만은 ‘복부 내장 지방량이 100㎠ 이상인 경우’로 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 노인 10명 가운데 4명 가량이 복부 비만이 있으면서 근육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 노인에서 그 비율이 더 높아 48%로 집계됐다.

 또 근육은 부족하고 복부 비만인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에 견줘 대사증후군으로 진단된 비율이 8.3배나 높았다.  게다가 남성 노인만 분석했을 때에는 근육이 부족하고 복부 비만이 있으면 그렇지 않은 노인에 견줘 대사증후군이 걸릴 위험은 12.2배나 높았다.

 

 연구팀은 “여성은 원래 근육량이 많지 않아 나이가 들면서 근육량이 줄어도 그 영향이 별로 나타나지 않지만, 상대적으로 근육량이 많은 남성은 노인이 되면서 근육량 감소폭이 두드러져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상 몸무게인 여성이라면 탄수화물보다는 단백질 섭취 늘려야

 

 박민선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200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로 20살 이상 3050명의 식사습관과 대사증후군 유무를 조사했다.  

  그 결과 정상 범위의 몸무게를 가진 여성이라면 탄수화물 섭취 비율이 낮을수록 대사증후군에 걸릴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단백질 섭취가 적정할수록 대사증후군의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정상 몸무게인 여성 가운데 전체 섭취 열량에서 탄수화물의 비중이 59.9% 이상인 이들은 이보다 낮게 섭취를 하는 집단에 견줘 대사증후군에 걸릴 가능성이 2.2배 높았다 또 탄수화물 섭취 비중이 73.9% 이상이면 섭취 비중이 59.9% 미만인 집단에 견줘 대사증후군 위험이 2.5배 높아졌다.

 

 아울러 이번 연구에서는 총 섭취 열량의 17.1% 이상을 단백질에서 섭취한 여성에서 열량의 12.2%를 단백질로 섭취한 집단보다 대사 증후군 위험이 40% 정도 줄었다.  

 

간식의 경우 과자, 빵, 케이크, 떡, 과일주스 등 탄수화물 함량이 높은 간식을 먹은 이들에게서 낙농제품 등을 먹은 이들보다 대사증후군 위험이 30% 높아졌다.

 

 박 교수는 “정상 몸무게인 여성들도 일부에서는 대사증후군이 나타날 수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 탄수화물 섭취 비중을 줄이고 단백질 섭취를 좀더 늘리면 대사증후군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참고로 현재 한국영양학회에서는 총 섭취 열량의 55~70%를 탄수화물로, 7~20%는 단백질, 10~25%는 지방으로 섭취하기를 권장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전통적인 한국 식단의 경우 총 섭취 열량의 65~70% 정도가 탄수화물이어서, 한국 식단에서도 탄수화물 양을 다소 줄이는 것이 좋다는 연구 결과다. 

 

 

 

 

 

 이번 연구에 대해서는 다른 해석도 있다.

 강재헌 인제대의대 서울백병원 비만센터 소장은 “설탕, 시럽, 요리당처럼 정제된 당분의 경우 혈당을 올리는 효과가 크고 빠르지만 보통의 한국 식단에서 먹는 밥이나 현미, 잡곡류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간단하게 설명하면 과거 20~30년 전만 해도 전체 섭취 열량의 80%가량은 탄수화물인데, 지금처럼 전체의 65%를 탄수화물로 채우는 때보다 대사증후군에 해당되는 인구 비율은 비교할 수 없이 낮았다는 것이다.

 

 강 교수는 “지금까지의 식단을 갑자기 바꾸기는 쉽지 않지만 현재의 탄수화물 섭취 비중을 그대로 유지하더라도 당뇨, 고혈압, 각종 심장 및 혈관 질환의 위험성을 높이는 설탕 등 정제된 탄수화물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규칙적인 운동으로 대사증후군 예방해야

 

 대사증후군 예방의 핵심은 복부비만이나 혈당, 혈압을 줄이는 운동을 하는 것이다. 특히 근육량을 늘리는 운동도 꼭 챙겨야 한다. 즉 빠르게 걷기, 수영 등 유산소운동과 함께 근력 강화 운동도 필수라는 뜻이다.

 

 근력 강화 운동 가운데 손쉽게 할 수 있는 것은 쪼그려 앉았다 일어나기, 팔굽혀펴기, 윗몸일으키기, 누워서 다리 들기, 옆으로 누워 한 다리 들기, 누워서 허리 들기, 적당한 무게의 아령이나 역기 들기 등이 있다.

 아울러 유산소운동과 근력운동이 조화된 계단 오르기, 고정식 자전거 타기 등도 좋다.

 

 헬스클럽을 이용할 수 있다면 운동 트레이너의 도움을 받아 자신의 운동 능력에 맞게 서서히 강도를 높여 나가야 한다. 

 처음부터 너무 욕심을 내어 무리하면 오히려 근육이나 뼈, 인대의 부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근력강화운동을 하기 전에 팔, 다리, 어깨, 목 주변의 인대와 근육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반드시 챙겨야 한다.  

 

 

 

김양중 한겨레신문 의료전문기자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733
Today46
Total1,969,247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