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양을 막론하고 하얗게 빛나는 피부를 갖기 원하는 것은 모든 여성의 바람이다. 속이 들여다보일 정도의 투명하고 맑고 하얀 피부는 일명 도자기 피부라 하여 요즘 피부의 워너비이다.

 하지만 우리의 마음과 달리 피부는 20대 후반부터 노화가 시작되어 세월의 흔적처럼 거뭇거뭇해지며 상하기 시작한다. 

 

 

 

 

 

 

  간 때문에~ 비위 때문에~ 자궁 때문에

 

 피부 색소 질환 중 기미는 한번 생기면 잘 없어지지 않으며 여러 요인에 의해 더욱 심해질 수 있으니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기미는 얼굴에 멜라닌색소가 침착되어서 생기는 색소 질환이다. 멜라닌색소가 침착되는 이유는 자외선, 피부노화, 스트레스, 호르몬 변화 등 여러 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피부에 작용하여 생기는 것이다.

 

한의학적으로는 오장 기능 저하 때문에 피부에서 나타나는 질병으로 기미를 진단하고 있다.

 

 간의 기운이 울체되어서 간열이 생겨 기미가 생기는 원인은 스트레스형으로 파악할 수 있다.

 간에 열이 뭉치면 평소에 화를 많이 내거나 흥분을 잘하고 뒷목이나 어깨가 뭉치고 얼굴에 홍조가 생기고 눈이 쉽게 충혈이 된다.  또한, 눈 밑과 광대주변에 기미가 발생할 수 있다

 

 비위기능이 저하되어 피부에 원활한 영양공급이 되지 못해 생기는 기미유형도 있다.

 평소 식사를 거르거나 밀가루음식, 빵 등을 자주 섭취하면 비위에 습담이나 담음 등 한의학적 노폐물이 생겨 기능 저하를 일으킨다. 이렇게 되면 피부는 영양공급을 받지 못해 노화가 빨리 진행되며 기미가 발생한다.

 

 자궁기능 저하로 생기는 어혈형 기미는 대표적으로 생리통이 있거나 수족냉증이 있거나 한의학적 기혈순환 장애가 있을 경우 기미가 악화되는 유형이다. 임신과 출산 전후 생기는 기미나 경구피임제를 복용하여 생기는 기미가 어혈형 기미다.

 마지막으로 대장기능 저하로 생기는 담음형 기미는 독소 배출이 원활하지 못해 기미로 표출되는 형태다.

 

 

 

 

  온몸 구석구석 나타나는 기미

 

 기미는 태양광 노출이 쉬운 얼굴부위에 다발하며, 드물게 팔, 손목 등에 나타나기도 한다. 얼굴부위에서도 가장 얇은 부위인 눈 밑에 쉽게 나타나고, 구조적으로 볼록하게 튀어나온 광대에서도 태양광 노출이 빈번하여 잘 나타난다.

 

 색깔로 구분하면 갈색 기미는 표피에 위치한 형태로 얇게 나타난 표피형 기미이며, 청회색 기미는 진피에 위치한 약간 깊은 진피형 기미이다. 대부분 혼합되어 얼굴에 존재한다.

 

 

 

 

  기미 나올 기미를 만들지 말자

 기미는 한 번 생기면 잘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기미가 생기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차외선 차단이 필수

 특히 기미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외선 차단이 필수다.  봄볕에는 며느리를 내보내고 가을볕에는 딸을 내보낸다는 우리 속담이 있다.

 봄볕은 겨울 동안 자외선으로부터 보호를 받던 피부에 기미가 생길 수 있지만, 가을은 여름내 자외선에 단련된 피부에 영향이 그만큼 적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요즘 같은 여름철에는 뜨거운 자외선을 피하는 길이 기미를 예방하는 첫걸음이다.


물을 많이 마시자

 피부에 가장 좋은 수분 크림은 마시는 물이다. 오전에 많이 마셔 피부를 언제나 촉촉하게 유지해야 노화도 방지하고 소변과 대변으로 노폐물도 배출할 수 있다.

 

피부재생을 위해 충분한 수면을..

 마지막으로 피부 재생을 돕기 위해 잠을 잘 자는 게 중요하다. 피부가 쉬어야 기미를 예방할 수 있다.

 

 누구나 나이를 먹고, 세월 앞에 장사 없다. 하지만 세월의 흔적에 너무나 안이하게 대응하다 보면 어느 순간 나의 피부 나이는 내 나이를 훌쩍 넘어가 버린다. 스마트하게 기미에 대처하다 보면 어느 순간 내 나이를 잊은 피부가 거울 앞에 환하게 웃으며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기미에 좋은 것은?

 

구기자차와 결명자차

 구기자에는 비타민 C가 레몬보다 21배 많으므로 기미예방에 효과적이다.  구기자는 노화방지, 피로회복 촉진, 물질대사 촉진, 간과 위장 기능 강화에 좋다. 간의 기운이 울체되어 간열이 생겨 기미가 생겼다면 구기자와 결명자를 같이 먹자. 간 기능이 좋아진다.

 

복력가루를 꿀에 섞어 팩으로 

 복령은 소나무 뿌리에 기생하면서 땅속에 파묻혀 있는 버섯의 일종이다. 신비로운 물질인 소나무의 피톤치드가 다량 함유되어 있다. 얼굴에 기미가 올라왔을 경우 정제한 벌꿀과 복령 가루를 섞어서 바르면 좋다.

 

 

 

글 / 황성호 맑은숲한의원 잠실점 원장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을사나이 2012.06.20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얼굴에 기미가 있는데 이런 방법이 있군요.

  2. 금융연합 2012.06.20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미 예방을 미리미리 해야겠군요.

  3. 꽃보다미선 2012.06.20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글 제목 센스돋네요 ^^
    미인은 잠꾸러기라더니 ㅎㅎ 잠도 잘자야겠군요! ㅎㅎ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20
Today142
Total2,151,085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