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9.21 가을 환절기 건강 관리하는 방법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고 푸른 하늘이 가을을 알리고 있다. 아침과 밤에는 쌀쌀하다고 느낄 정도로 선선하지만, 여름에는 여전히 뜨거운 햇볕이 내리쬔다.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는 날도 있다.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지금은 환절기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할 때다. 몸의 면역력이 크게 떨어지는 데다 일조량 부족으로 우울증이 오는 경우도 있다.



1. 호흡기 관리 주의해야


환절기 흔히 찾아오는 불청객은 감기다. 호흡기 점막이 건조한 공기 때문에 약해지면서 감기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여름철 습한 공기에 익숙해져 있던 점막이 갑자기 건조해진 공기로 약해지기 쉬운 상태가 된다.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천식 역시 심해지는 경우가 많다. 기관지 천식의 경우 감기와 같은 직접적인 원인도 있지만 기온 변화와 같은 요인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집 먼지를 수시로 제거하고, 주변 환경에 신경을 쓰는 것이 좋다. 


감기 바이러스에는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외출한 뒤에는 반드시 손 씻기를 하고, 사람이 많은 곳을 가거나 야외활동을 오래 한 날에는 의류 세탁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체온 관리를 위해 아침이나 밤에는 가벼운 긴소매 옷을 걸쳐 체온이 갑자기 떨어지지 않도록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 물을 자주 마셔 점막이 마르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기도 점막이 건조해지면 감기 바이러스가 더 쉽게 몸에 들어오기 때문이다. 



2. 혈압도 조심해야


혈압은 기온에 영향을 크게 받는다. 고혈압 환자의 경우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가을부터 혈압이 상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혈압 상승은 뇌졸중이나 심근경색, 협심증 등 심혈관계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뉴스를 통해 환절기 아침 심장발작이나 뇌출혈 등이 많이 일어나는 경우를 접한 적이 있을 것이다.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면서 심장 부담이 늘어나는데 잠에서 깨면서 교감신경이 활성화되며 심장의 부담이 커지기도 한다.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심혈관 질환 고위험군의 경우 복용하는 약을 잊지 않고 잘 챙겨서 먹어야 하고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에 노출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 과음이나 흡연도 이들 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과음이나 흡연을 과도하게 한 다음 날 운동을 하며 갑작스럽게 체온 변화를 겪는 경우에는 오히려 심장에 무리를 줄 수 있다. 



3. 운동으로 면역력 높여야


심한 운동보다는 가벼운 걷기 등을 규칙적으로 하면서 꾸준히 몸을 움직이는 것이 환절기 건강에 도움이 된다.



전문가들은 일주일 2~3회 정도 가볍게 운동하는 것을 꾸준히 해주는 게 좋다고 조언한다. 하지만 야외 운동을 할 경우 피부가 많이 노출되는 옷은 피하고 잔디밭에서 오래 운동하지 않는 것이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62
Today722
Total2,015,900

달력

 « |  » 2017.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