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9.22 소리소문없이 내 몸에 자라는 돌, 담석증




몸속에 숨어있는 돌, 바로 담석이다. 눈치채지 못한 새 자라기 시작해 극심한 복통을 유발하며, 심할 경우 합병증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담석증의 원인은 무엇인지, 생활 속 예방법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증상이 없어

모르고 지나치기 쉬운 담석증


몸속에 생기는 돌을 결석이라 한다. 담석증은 이름 그대로 담낭, 즉 개에 결석이 생겨 발생하는 질병이다. 


담석은 간에서 생성되는 담즙이 걸쭉해지고 뭉쳐 단단한 돌처럼 변한 것으로, 담낭 혹은 담관에 쌓이게 된다. 이러한 담석은 콜레스테롤이 과하게 축적될 경우 만들어지며, 크기가 커지거나 개수가 늘어나면서 통증이 생긴다. 



담석은 콜레스테롤 담석과 색소성 담석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원인은 조금 차이가 있다. 콜레스테롤 담석은 콜레스테롤을 과하게 섭취하거나 담즙 배출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못할 때 주로 발생하며, 색소성 담석은 맵고 짠 음식의 섭취, 불규칙한 식습관과 관련이 있다.


증상은 사람마다 다르게 나타난다. 그러나 속이 더부룩하거나 체한 듯한 느낌이 들다가 증상이 심해지면 극심한 복부 통증이 찾아오는 게 일반적이다. 



다만 초기에는 담석이 있어도 70~80%는 자각증상이 없고 눈에 보이지도 않는 질병이라 본인 담낭에 결석이 있는지 모른 채 지내기 쉽다. 그래서 정기적인 건강검진으로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 담석증은 복부초음파로 어렵지 않게 진단할 수 있다.


간혹 담석증을 단순한 소화불량이나 복통으로 오인해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있는데, 심할 경우 급성 담낭염으로 발전하거나 담낭이 터질 수도 있으므로 이상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안전하다.



규칙적인 운동과

건강한 식습관이

예방의 기본


담석증은 일반적으로 남성보다 여성에게, 젊은 층보다 60세 이상 연령에서, 정상 체중일 때보다 비만할 때 더 많이 발생한다. 


즉,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성별, 나이, 유전, 체중, 당뇨 등으로 매우 다양하다는 뜻이다. 그중에서도 중요한 것이 생활습관인데, 남성의 경우 육류나 지방이 포함된 음식 그리고 알코올의 과도한 섭취, 여성의 경우 운동 부족이 주요 원인으로 손꼽힌다. 



따라서 예방을 위해서는 전체적인 생활습관을 돌아보고, 잘못된 부분은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 


기본적으로 하루 세끼를 규칙적으로 먹되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는 채소와 해조류 위주의 식사를 하고, 불포화지방산과 식물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불포화지방산 비율이 높은 음식으로는 고등어나 명태 등 일부 어류와 콩류, 견과류가 있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각종 튀김류와 새우, 버터, 달걀노른자, 장어 등은 과하게 먹지 않아야 한다.



또한, 비만도 담석증 위험을 높이는 요인인 만큼 하루 30분 정도 유산소운동을 하는 습관도 담석증 예방에 효과적이다. 하지만 다이어트를 목적으로 식사량을 극도로 줄이는 것은 위험하다. 


특히 지방 섭취량을 갑자기 제한할 경우 지방의 소화를 돕는 담즙이 십이지장으로 제대로 배출되지 못하고 담낭에 고인 채 농축돼 결석이 생길 위험이 오히려 커진다. 배를 심하게 조이는 보정속옷이나 허리띠도 피하는 것이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50
Today531
Total2,017,259

달력

 « |  » 2017.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