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1.01 자전거 안전한 라이딩을 위한 주의사항




최근 국내 자전거 인구가 1,300만명을 넘어섰다는 통계가 나왔다. 자전거를 타면서 건강도 챙기고 여가를 즐기는 라이딩족들이 늘어나고 있다. 


여기에 자전거로 출근하며 교통비도 아끼면서 건강도 챙기고, 지구도 지키는 ‘자출족’이 늘어나자 지자체에서는 단기 대여용 자전거도 운영하는 등 라이딩 문화 확대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올바른 자전거 운동법을 숙지하지 않고 라이딩을 즐기는 것은 건강에 오히려 독이 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행정안전부(구 국민안전처) 통계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발생한 자전거 사고는 2만888건에 달한다. 이 중 사망사고로 이어진 경우도 238명에 달했다. 대부분 운전 부주의나 안전수칙 불이행, 장비 불량 등이 원인이었다. 

 

특히 사람이 적은 야간 시간대에 자전거를 타는 ‘야간 라이딩’을 즐기는 경우라면 지켜야 할 것이 더 많다. 퇴근 이후 라이딩을 즐기다 보면 짧아진 해 때문에 금방 어두워지기 쉽기 때문이다. 


신선한 바람을 맞으며 선선한 날씨에 운동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은 야간 라이딩의 장점으로 꼽히지만 사고 확률이 높다. 다음과 같은 주의사항을 지키며 라이딩을 해보자.



1. 출발 전 점검은 필수


자전거를 점검하는 것은 야간 라이딩 뿐 아니라 평소에도 중요한 안전 습관 중 하나다. 



타이어 공기압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사고를 일으키는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엄지손가락으로 눌러봤을 때 손가락이 들어갈 정도면 공기압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다. 


위험 사고와 직결되는 브레이크 레버, 체인 등을 점검해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헬멧과 같은 안전장비 착용은 필수다.



2. 빛 관리도 필수


야간 라이딩에서 가장 위험한 것은 어둡기 때문에 시야가 확보되지 않아 낮에 자전거를 타는 것보다 사고 위험이 높다. 


자전거에 전조등 장착하는 것은 어두운 주행 환경에서 시야를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된다. 후미등을 장착하면 상대방에게 나의 위치를 알릴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주행 전 라이트가 잘 작동하는지 밝기와 배터리를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옷 역시 자신의 존재를 다른 사람에게 알릴 수 있는 밝은색의 복장이 좋다. 어두운 색상은 피하고 팔이나 다리에 야간 라이딩용 반사 밴드를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노란색 계통 고글을 사용하면 오히려 시야 확보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밤에 갑자기 날아드는 하루살이로부터 눈을 보호할 수도 있다.



3. 라이딩 후에는 스트레칭을 


자전거 라이딩을 무리하게 즐기다 보면 근육이 긴장하면서 몸이 아프기 쉽다. 평소 근육을 잘 사용하지 않다가 핸들을 쥐는 팔이나 허리, 페달을 밟는 다리 근육 등에 무리가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라이딩 후에는 간단한 스트레칭을 해서 근육을 이완시켜주고 간단한 유산소 운동을 함께 하는 것도 좋다. 또 휴식을 충분히 취하고 허리를 곧게 편 채로 누워 베개를 무릎 아래에 두는 것도 허리를 풀어주는 좋은 자세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2
Today0
Total1,917,506

달력

 «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