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곤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숙면하는 데 도움 주는 제품을 찾는다. 사람들이 숙면하기 위한 정보를 찾는 상황에서 세계수면협회는 수면의 날을 맞아 ‘잠자리에 들기 전 키위 2개를 먹으면 숙면을 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홍보했다가 빈축을 샀다.

 


 세계 최대 키위 브랜드가 연구비 일부를 지원했기 때문이다. 연구 과정이 공정했다고 하기는 어렵지만, 키위에 세로토닌이 풍부하다는 것은 사실이다.


세로토닌은 숙면에 관여하는 신경전달물질이다. 최근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키위 외에도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음식 몇 가지를 소개했다.



가금류와 견과


닭과 칠면조 등 가금류는 단백질 아미노산의 일종인 트립토판 함유량이 높다.

트립토판은 낮 동안 세로토닌 분비를 유도하고, 세로토닌은 밤에 분비되는 수면 호르몬 멜라토닌의 재료가 된다.

멜라토닌은 체온과 호흡, 맥박, 혈압을 낮추고 부교감신경을 활성화시켜 몸이 수면 상태로 들어갈 수 있게 한다.


이런 원리에 따라 트립토판이 풍부한 음식을 먹으면 세로토닌과 멜라토닌 분비가 왕성해져 숙면에 도움이 된다. 가금류와 견과, 콩, 치즈, 두부, 참치, 통곡물, 달걀 등이 여기 해당된다.



체리류


멜라토닌 자체가 풍부한 음식을 먹는 것도 편안한 수면을 돕는 방법이다. 타르트 체리, 블랙 체리가 대표적이다. 한국에서 주식으로 먹는 곡물은 아니지만 오트밀에도 멜라토닌이 함유돼 있다.



바나나와 잎채소


온종일 앉아있거나 선 채로 일한다면 다리나 등, 어깨 근육 등이 경직된 탓에 잠자리에 누워도 편안히 잠들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칼륨과 마그네슘이 많이 들어있는 음식은 근육을 이완시켜 숙면을 도와준다. 통곡물과 견과, 짙은 녹색을 띠는 잎채소에는 마그네슘이 많다. 바나나와 감자, 살구, 우유 등은 칼륨의 좋은 공급원이다.



프리바이오틱스


지난해 미국 콜로라도 볼더 대학이 실험쥐를 상대로 실시한 연구를 보면 병아리콩이나 아티초크에 함유된 프리바이오틱스가 장내 유익균을 증식시키고, 이것이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아직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연구가 없어 사람에게도 효과가 있을지 단언하기는 이르다.



섬유질


미국 컬럼비아 대학의 연구 결과 콩이나 렌틸콩, 베리류, 통곡물 등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먹으면 숙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섬유질 함량이 낮거나 포화지방이 많은 음식은 숙면을 방해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안녕하세요!
건강천사입니다~

보장성 강화대책으로 국민들이 받을 수 있는 혜택들을 소개해드리는 시간을 마련했는데요. 오늘은 보장성 강화대책으로 난임부부와 저소득층을 위해 달라지는 혜택을 알아보겠습니다!.


난임 부부의

웃음을 되찾아 드립니다



2017년 10월부터 난임 치료 시 발생하는 의료비 부담을 낮췄습니다.


필수적인 시술 과정에 건강보험이 적용돼 30%만 본인이 부담하면 됩니다. 이전에는 시술 기관별로 보조생식술 항목과 가격이 각각 달랐습니다.


건강보험 비급여 항목이라서 1회 시술당 300~500만 원에 이르는 비용을 본인이 전액 부담해야 했습니다. 게다가 소득 수준에 따라 국가에서 시술 비용 중 극히 일부만을 지원했었죠.


이제는 난임에 필수적인 시술 내용이 표준화되고 의료비 부담이 낮아집니다.



저소득층 가정의

건강을 지켜드립니다!



고액 의료비 부담을 덜어 줄 수 있도록 본인부담상한제를 운영했지만 한국 저소득층의 의료비 부담은 여전히 높았습니다.


소득이 낮은 1분위(하위10%) 가구는 연소득 대비 상한액 비율은 20%에 달하는 반면에 10분위(상위10%) 가구는 7.2%에 불과합니다. 소득이 낮은 가구가 높은 가구에 비해 2.8배 높게 부담하고 있었죠.


그래서 연간 본인 부담상한액을 소득의 약 10% 수준으로 내려 서민층의 의료비 부담을 확 덜어드립니다. 특히 소득하위 50%에 속하는 저소득층에게는 연간 40-50만 원의 의료비를 덜어줄 수 있도록 2018년 본인부담상한제를 개선했습니다. 이로써 약 34만명이 추가로 본인부담상한제 혜택을 받습니다.



중증질환으로

재난적의료비 발생 시

지원이 확대됩니다



저소득층은 중증질환에 걸리면 가계파탄의 위험이 높습니다. 갑작스럽게 가계에 과도한 부담을 주는 재난적의료비가 발생한 경우, 4대 중증질환에 한해 한시적으로 지원하던 기존의 사업을 더욱 확대합니다.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의 연간 소득 대비 의료비 부담액이 20%를 넘으면 질환 구분 없이 연간 최대 2천만 원까지 지원합니다.


보장성 강화 대책으로 난임부부와 저소득층이 더 많이 받는 혜택을 쉽게 이해했나요? 보다 많은 국민들이 든든한 건강보장을 받는 그날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함께 해요!


다음 시간도 기대해 주세요!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04
Today360
Total2,021,262

달력

 « |  » 2018.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