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김치 연구결과를 종합 분석한 결과 천식, 비염 등 알레르기 질환과 비만, 심지어 빈혈 예방에도 김치가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갓 담근 김치보다는 적당히 숙성한 김치가 건강 효능 면에서는 더 뛰어나다는 점도 새롭게 확인됐습니다.



한국영양학회 학술지 ‘영양과 건강저널’ 최근호에 따르면 차연수 전북대 식품영양학과 교수팀이 1995∼2015년 국내외에서 발표된 김치 관련 연구논문 590편(한글논문 385편, 영어논문 205편)을 분석한 결과(김치 및 김치 유래 유산균의 건강 기능성에 대한 연구 동향 조사) 다양한 효능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차 교수 연구팀이 분석한 대부분의 김치연구에서 김치와 김치 유산균은 산화적 스트레스, 암, 이상지질혈증, 고혈압 예방을 돕고 면역력을 높이며 염증을 완화하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람을 대상으로 한 김치의 건강 효과를 추적한 연구에서는 김치 섭취량이 많을수록, 김치가 더 숙성될수록 건강에 이로운 점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가지 예시로 20∼30세 여성에게 7일간 김치를 하루 150g와 15g씩 각각 다르게 제공한 연구에서는 김치를 많이 먹은 여성의 장내 미생물 상태가 적게 먹은 여성보다 좋았습니다. 장내 유해균 증식을 억제하고 유익균 증식을 촉진했다는 의미입니다. 성인 남성에게 4주간 배추김치를 하루 300g씩 섭취하게 한 결과 혈중 철분 농도와 페리틴 수치가 높아졌습니다. 이는 김치가 철분 부족이 주 원인인 빈혈 예방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음을 시산한다고 연구진을 분석했습니다.



차 교수팀은 김치를 다룬 역학 연구논문 7편도 소개했는데요, 이 가운데 2007∼2012년 한국의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토대로 김치 섭취가 성인의 고혈압 유병률과는 연관성이 없다는 결론이 내려졌다고 합니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김치 섭취 유무에 따라 천식 유병률이 차이를 보였습니다. 또 아토피 피부염과 비염 유병률도 차이를 보였습니다. 즉 김치가 이와 관련한 질환에는 효능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차 교수 연구팀은 “김치를 많이 섭취할수록 천식, 아토피 피부염, 비염 등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도움말=차연수 전북대 식품영양학과 교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06
Today203
Total2,021,107

달력

 « |  » 2018.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