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8'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8.08 제산제 종류 효능 부작용, 골절 위험이 커진다?



 

텔레비전 드라마나 영화 등을 보면 우리나라 직장인들이 고생하는 증상 가운데 하나는 바로 속 쓰림이다. 술을 많이 마신 다음 날에는 어김없이 속 쓰림을 겪고 이 때문에 위산 분비를 억제하거나 중화시키는 약을 먹는 장면도 흔히 나온다. 


실제 우리나라 사람들이 주로 먹는 음식이 짜고 맵기 때문에 위염이나 위궤양을 겪는 사람들이 다른 나라 사람들보다 많은 것은 사실이다. 지난 10년 동안 국내에서 위궤양이나 십이지장 궤양 및 위식도 역류질환으로 제산제 치료를 받은 환자들은 약 3500만명에 이른다는 통계 결과가 있을 정도다. 


하지만 위산 분비를 억제하는 약을 무턱대고 먹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제산제는 작용하는 방식에 따라 여러 가지가 있는데 특히 위장에서 위산을 분비하는 세포의 기능을 효과적으로 막는 약인 오메프라졸 계통은 오래 먹을수록 넘어지거나 외부의 충격을 받으면 뼈가 부러질 위험이 커지기 때문이다. 



1년 이상 먹으면

골절 위험 40% 넘게 증가


국내에서 신의료기술 등을 평가하고 의학적인 근거를 연구하는 기관인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 최근 내놓은 연구 결과를 보면, 위궤양이나 역류성 식도염이 있는 환자가 오메프라졸과 같은 위산분비억제제를 장기간 먹으면 골절 위험이 많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궤양이나 역류성 식도염 모두 위산이 많이 분비돼 각각 위벽에 궤양이 생기거나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면서 식도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이 때문에 보통 제산제를 처방받아 먹으면 위궤양의 속 쓰림이나 역류성 식도염의 경우 나타나는 가슴이 타는 듯한 증상이 가신다. 



원래 오메프라졸 등은 제산 작용을 하면서 동시에 우리 몸에 칼슘이 섭취되는 것을 방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다 보니 뼈를 튼튼하게 하는 칼슘 농도가 낮아지면서 뼈의 밀도가 낮아져 골절 위험이 증가할 위험성이 제기됐다. 


실제로 보건의료연구원이 2006년 1월~2015년 12월 약 10년 동안 국내에서 위궤양이나 십이지장 궤양 및 역류성 식도염 치료를 받은 환자 약 240만명을 대상으로 제산제 사용과 골절 발생과의 관련성을 조사해 보니, 오메프라졸과 같은 제산제를 오래 먹을수록 그렇지 않은 환자에 견줘 뼈의 밀도가 낮아져 생기는 골절의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약을 먹은 기간에 비례했는데, 30일가량 먹으면 이 약을 먹지 않은 환자에 견줘 8%가량 골절 위험이 커졌는데, 60~90일은 11%, 180일~364일은 18%로 상승했다. 특히 1년 이상 먹으면 골절 위험이 42%나 높아졌다.



나이 들어 제산제 먹을수록

골절 위험 커져


뼈의 밀도는 30대 중반에 가장 높았다가 이후 점차 낮아진다. 어릴 때부터 칼슘 등을 충분히 섭취하면서 운동을 충분히 하면 그만큼 뼈의 밀도는 높아지기 때문에 운동선수 등은 일반인들보다 뼈 밀도가 높다. 


하지만 이들도 30대 중반부터는 점차 뼈 밀도가 낮아지고, 여성의 경우에는 50대 전후의 폐경이 오면 뼈 밀도가 빠른 속도로 감소해 골절 위험이 커진다. 이런 상황은 제산제 복용 여부와 관계없이 나타나는데, 나이 들어서 제산제를 먹으면 뼈 밀도가 더 낮아져 골절 위험이 더 커지는 것이다. 



이번 보건의료연구원의 연구에서도 한 번이라도 오메프라졸 계통의 제산제를 먹은 50대 중년층은 그렇지 않은 환자에 견줘 골절이 생길 위험이 9% 높아졌다. 이런 현상은 나이와 비례했는데 60대는 10%, 70대와 80대는 각각 13%, 18% 높아졌다. 


중년층과 노년층에서 제산제를 먹은 기간이 길수록 골절이 생길 위험은 더 커졌는데, 1년 이상 먹으면 아예 먹지 않은 경우보다 골절 발생 위험이 50대는 54%, 80대 이상은 78%로 커졌다. 



환자와 의사 모두 주의해야

골절 예방


오메프라졸 계통의 제산제는 의사의 처방을 받아야 약국에서 살 수 있다. 이 때문에 이 약을 오래 먹어서 골절 위험이 높아지는 것을 막으려면 의사와 환자 사이의 소통이 중요하다. 



의사는 환자에게 이 약을 얼마나 오래 먹었는지 물어봐야 하며, 환자도 이에 대해 의사에게 얘기해야 약 처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50대 이상이라면 더욱 이런 소통이 필요하다. 


이와 함께 뼈 밀도가 줄어드는 속도를 낮추기 위한 생활습관도 필요하다. 규칙적으로 근육과 뼈를 단련시키는 운동이 필요하다. 50대 이상이라면 부상 위험이 적은 빠르게 걷기나 고정식 자전거 타기, 수영 등이 바람직하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37
Today732
Total2,014,348

달력

 « |  » 2018.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