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자외선이 내리쬐는 여름이 다가왔다. 여름철 피부 관리를 위해서 반드시 해야 할 일을 꼽자면 바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일이다. 하지만 시중에 파는 자외선 차단제는 종류도 많고 기능도 다양해 어떤 것을 발라야 하는지 헷갈리기 쉽다. 나에게 맞는 자외선 차단제는 어떤 것이 있을까?



최근 자외선 차단제 광고를 살펴보면 ‘유기자차’ ‘무기자차’라는 표현이 자주 등장한다. 무기자차는 티타늄디옥사이드, 징크옥사이드 등 무기화합물을 넣어 자외선을 튕겨내는 원리다. 피부에 방어막을 형성하기 때문에 바르는 즉시 효과가 있고, 유지력이 길다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무기 화확물이 주 성분이기 때문에 흔히 알고 있는 ‘백탁’ 현상이 심하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면 얼굴이 허옇게 뜨는 것을 말한다. 또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보면 제형이 뻑뻑해 발림성이 좋지 않다.


유기자차는 화학적 자차제를 사용해 자외선을 흡수하는 원리를 이용한다. 자외선 에너지를 피부에 흡수해 다시 밖으로 내보내는 형식이다. 글리세릴파바, 드로메트리졸, 옥토크릴렌 등이 사용되는데 무기자차에 비해 피부에 부드럽게 발리고 백탁현상도 거의 없다.


하지만 외출 30분 전에 미리 발라야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고 땀이나 피지 등에 잘 지워지는 단점이 있다.



화장을 하는 여성이라면 발림성이 좋은 유기자차를 활용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유기자차는 화학 성분이 무기자차보다 많기 때문에 민감한 피부라면 트러블이 발생하기 쉽다. 또 땀이나 물에 약하기 때문에 자주 덧발라줘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다.


피부가 유난히 민감한 경우라면 유기자차 보다는 무기자차를 이용하는 것이 좋고 반대로 지성피부의 경우에는 무기자차를 사용할 경우 유분이 모공을 막아 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유기자차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다만 앞서 말했듯이 유분이나 땀에 약하기 때문에 자주 덧바르는 것이 중요하다.



자외선 종류에 따라 다르게 표시되는 SPF나 PA 지수도 잘 살펴봐야 한다. SPF는 자외선B 차단지수를 말하는데 1부터 50까지 표시돼있다. 수치가 높을수록 자외선B 차단 효과가 좋다. PA는 자외선A 차단등급을 말하는데 4등급까지 나뉘어있다. +로 표시하는데 ++++이 가장 차단 효과가 높다.


자외선 차단제를 고를 때 SPF나 PA지수 말고도 가장 꼼꼼히 살펴봐야 하는 것이 바로 화장품 성분이다. 파라벤이나 에틸헥실멕토시닌, 벤조페논-3, 아보벤젠 등을 함유한 자외선 차단제는 피하는 것이 좋다. 특히 옥시벤젠은 잔여 물질이 피부에 흡수되면서 내분비 교란을 일으킬 우려가 있기 때문에 성분을 꼼꼼히 따져보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습관도 중요하다. 무기자차의 경우 즉각적인 효과가 나타나긴 하지만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각질층에 흡수되는 시간을 고려하면 외출 전에 미리 바르는 것이 좋다. 


다만 자외선 차단제의 경우 SPF 지수가 높다고 해서 자외선을 완전히 차단하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또 지속력이 중요한데 보통 2시간이 지나면 자외선 차단 효과가 떨어지기 때문에 2시간에 한 번씩 덧바르는 것이 좋다.




또 보통 얼굴에만 바르는 경우가 많지만 까먹기 쉬운 부위까지 신경 써서 꼼꼼히 발라줘야 한다. 손등이나 귀 뒷부분, 귀, 턱 등이다. 입술에는 직접적으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기 어렵기 때문에 입술 전용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제품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제는 물 세안만으로는 완벽하게 지워지지 않기 때문에 클렌징 폼이나 오일 등을 이용해 깨끗하게 지워야 한다. 최근 자주 쓰이는 워터프루프(물에도 잘 지워지지 않는 제품) 자외선 차단제의 경우에는 전용 클렌저로 지워야만 잔여 성분으로 인한 피부 트러블을 예방할 수 있다.




<도움말: 식품의약품안전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목이 붓고 열이 나 앓았다. 병원을 가는 것이 결과적으로 편해지는 길이란 걸 알면서도 최대한 미뤘다. 일종의 ‘병원공포증’일까. 이삼일을 더 버티다 결국 백기투항했다. 병원에서 처방전을 들고 나오면서 약국을 방문할 때 문득 생각이 들었다. ‘가끔씩 오는 이 몸살 증상은 비슷하니 다음에도 이 약을 먹으면 어떨까’ 그래서 약사에게 물었다.


"나중에도 같은 증상이 나타날 때 이 약을 먹어도 되나요?"


"약을 받은 지 언제까지 먹어도 될까요?"


약사는 약 봉투에 ‘보관 기한 6개월’을 적어줬다. 냉장보관 대신 실온 보관을 하라는 설명도 함께였다. 그동안 꼼꼼하게 따지지 않고 대충 서랍 속에 보관했던 약들이 떠올랐다. 잘 모르고 냉장고에 넣어뒀던 약도 생각났다. 


많은 가정에서 비상약으로 이런저런 약들을 보관하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어떻게 하면 안전하게 약을 보관하고 복용할 수 있을까?




한국소비자원의 ‘의약품의 가정 내 보관 및 안전 사용 실태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경기 등 수도권 소재 100가구에서 ‘어린이의 접근이 가능한 장소’에 의약품을 보관하고 있는 경우는 72가구에 달했다.


주된 보관 장소는 거실의 서랍장 및 장식장(39가구), 주방의 냉장고(36가구), 침실의 화장대 및 서랍장(31가구) 등이었다. 또 가구 당 평균 10.2개의 의약품을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설명서나 포장이 없는 의약품을 1개 이상 보관하고 있는 가구도 77가구에 달했다. 



의약품은 잘 쓰면 약이지만 잘못 쓰면 독이다. 의약품은 인체 구조 기능에 약리학적 여러 영향을 주기 때문에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부작용을 내포하고 있다. 또 습기나 온도의 영향으로 쉽게 변질되고, 시간이 오래 지나면 약효가 변할 수도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아이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에 보관하면 의약품 오음 중독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아이 손이 잘 닿지 않는 곳에 의약품을 보관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특히 처방조제약의 경우 처방에 따라 모두 복용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고, 질병 증상이 개선돼 더 이상 복용할 필요가 없게 된 의약품은 버리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감기와 같은 일반적인 증상에 대해서는 사전에 추후 복용해도 되는 약인지를 반드시 체크하고 복용 방법과 유효기간을 확인해야 한다. 또 처방조제약은 환자의 개인적 특성과 질병 상태에 따라 의사가 처방하고 약사가 조제한 의약품이기 때문에 사용하고 남은 처방조제약을 다른 사람이 복용하는 것은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의약품의 안전한

보관 및 복용 방법


- 모든 의약품은 직사광선을 피하고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단, 냉장보관해야 하는 의약품도 있기 때문에 사전에 보관 방법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습기가 많은 곳에 보관했거나 더운 곳에서 보관한 경우 약의 색이 바뀔 수 있다. 색깔이 변한 약은 복용하지 말아야 한다.


-어린이의 손이 닿지 않는 곳이 보관해야 한다.


-오래된 약이나 사용 기한을 알 수 없는 약은 버리는 것이 좋다.


-다른 사람의 처방조제약을 증상이 비슷하다고 해서 무작정 복용해서는 안 된다.


-약 복용을 잊었다고 해서 2회분을 한꺼번에 복용해서는 안 된다. 


-약에 표시된 용량보다 더 많이 복용하거나 더 오랜 시간 복용해서는 안 되며 증상이 계속될 경우, 의사의 진찰을 받아야 한다. 





<도움말: 한국소비자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47
Today1,223
Total2,092,604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