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1.부터 전립선 등 남성생식기 초음파 검사에 건강보험이 적용됩니다! 




남성생식기 초음파 검사는 전립선, 정낭, 음경, 음낭의 이상 소견을 확인하는 검사로


노년층 남성의 대표적 노화 질환인 전립선 비대증과

전립선염, 고환염 등의 진단을 위해 필요하며,

일부 소아 환자의 응급질환인 고환 꼬임이나

고환위치이상 여부 확인 등을 위해서도 시행됩니다.




그동안 남성생식기 초음파 검사는 4대 중증질환(암, 심장, 뇌혈관, 희귀난치)에 한해

제한적으로 건강보험이 적용되어 왔으며,

이 외 전립선비대증 등의 환자는 검사비 전액을 부담했었습니다.


하지만 9월 1일부터는 4대 중증질환 환자뿐만 아니라

전립선 등 남성생식기 부위에 질환이 있거나

질환이 의심되어 의사가 초음파 검사를 통한 진단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경우까지

건강보험이 적용됩니다.




전립선 등 남성생식기 초음파가 건강보험이 적용되면

환자 의료비 부담이 보험 적용 전의 평균 5~16만원에서

보험 적용 후 3분의 1 수준인 2~6만원으로 경감됩니다.

(전립선·정낭(경직장) 초음파 외래 기준)




보험 적용 이후 환자 부담 변화입니다.

(전립선·정낭(경직장) 초음파 기준)




2019년 하반기에는 자궁·난소 등 여성생식기 초음파,

나아가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모든 초음파 검사에 대해 보험 적용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직접 벌초를 하는 인구는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성묘객들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장면 중 하나는 벌초다. 올해 추석 연휴는 9월 둘째 주부터 시작된다.


추석을 앞두고 성묘객들은 교통체증을 피해 미리 벌초를 다녀오는 경우도 많다. 벌초를 위해 예초기를 사용할 계획이라면 안전하게 작업하는 방법을 미리 숙지해 안전사고를 예방해보자.



예초기는 빠른 속도로 칼날이나 나일론 실이 회전하면서 벌초작업을 하는 장비다. 최근 충전식 동력으로 간편하게 쓸 수 있다는 장점이 부각돼 이용자수도 늘고 있다. 하지만 이용자수가 늘수록 예초기 관련 사고도 꾸준히 발생하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으로 접수된 예초기 관련 사고를 분석해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전체 건수가 572건에 달했다. 특히 추석을 앞두고 예초기 사용이 많아지는 9월(37%, 209건)에 사고가 가장 많이 집중됐다.



예초기 관련 사고를 입는 연령대를 분석해보면 50대가 172명(30%)으로 가장 많았고 69%는 50대 이상이었다. 칼날 등에 베이거나 찔리는 사고가 71%(406건)으로 가장 많았고 뼈가 부러지는 골절 7%(38건), 눈으로 이물질이 튀어 들어가 발생하는 안구손상 4%(25건) 순이었다. 사용수칙을 제대로 익혔더라도 안전장비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아 사고 피해가 큰 경우도 많았다.



예초기에 쓰이는 칼날의 종류가 다양한데, 벌초를 하려는 주변 환경을 고려해 칼날을 고르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연하면서도 키가 작은 잡초의 경우에는 톱날보다는 나일론 날처럼 상대적으로 안전한 칼날을 사용해 사고 위험을 줄여야 한다. 이때 예초기 칼날에는 보호덮개를 장착해 칼날 절삭 후 이물질이 튀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


혹시라도 이물질이 얼굴에 튈 수 있기 때문에 작업 전에는 반드시 신체를 보호할 수 있는 안면보호구, 보호안경, 안전화, 장갑 등 보호장비를 철저히 착용해야 한다. 잔디를 깎다가 돌멩이나 나뭇가지 등이 갑자기 예초기 안으로 들어와 튈 수 있기 때문에 작업자를 제외한 다른 사람의 경우 반경 15m 이내에는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


또 작업을 하다 보면 예초기에 이물질이 끼어 작동이 멈추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는 반드시 예초기 동력을 차단한 뒤 이물질을 제거해야 한다. 간단하게 빼내는 작업이라고 생각해 동력을 차단하지 않고 손을 넣게 되면 이물질이 제거된 뒤 곧바로 작동이 시작돼 위험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또 동력을 차단한 뒤라도 장갑을 착용한 뒤 이물질 제거에 나서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예초기를 통해 벌초 작업을 하는 경우에는 사전에 주변 환경을 먼저 살핀 뒤 시작해야 한다. 돌이나 나뭇가지 등 눈에 보이는 이물질은 미리 제거하고 예초기 소음으로 자극할 수 있는 벌집 등이 있는지도 살피는 것이 좋다. 


또 혹시나 벌어질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해 혼자 작업에 나가는 경우에는 휴대폰을 휴대해 사고가 나면 즉시 신고할 수 있어야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쁜 현대인들에게 잠시 쉬어가는 ‘휴식’의 시간은 단순히 재충전의 시간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휴식으로 인해 지친 마음을 달래고 일상을 할퀴는 사나운 생각을 잠재우는 시간이자 부정적인 감정으로 뾰족해지는 정신을 가다듬는 시간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물리적으로 단순히 쉬는 시간을 마련한다고 해서 이러한 마음이 쉽게 회복되지는 않는다. 특히 고도의 집중력을 요하는 직업을 가졌거나 빠르게 어떤 일을 수행해야하는 경우에는 단순히 쉬는 것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 한 유명 예능프로그램에 배우 임수향씨가 나와서 명상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임씨는 영상에서 “평소에 잠을 잘 못 자고 배우 생활을 하다 보니 화내는 연기, 눈물 연기를 할 때가 많은데 내 안에 감정들이 쌓여있는 기분이 들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다양한 명상 방법이 있는데, 대부분은 불교 수행 전통에 많은 부분 근간을 두고 있다. 이 때문에 불교신자들이 종교적 수양을 위해 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지만, 최근에는 종교와 관계없이 지친 현대인들이 힐링을 하기 위한 일종의 ‘마음 챙김’으로 명상을 찾는 경우가 많다.



명상의 기본은 ‘내 마음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다. 지식백과에 따르면 명상은 ‘마음의 고통으로부터 인간을 해방시켜 순수한 마음 상태로 돌아가기 위해 실천하는 것’이다. 스트레스를 관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감정을 이완시켜 극단적인 마음을 내려놓을 수 있도록 돕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구글이나 인텔과 같은 굴지의 IT 기업이 사내 직원들을 위한 명상 프로그램을 전사적으로 도입한 이유도 바로 그것에 있다. 바쁘게 살면서 정작 자신의 마음을 돌볼 여유가 없이 달려오는 현대인들이 정작 자신의 내면을 조용히 들여다 볼 시간은 없기 때문이다.


최근 미국을 중심으로 명상을 언제 어디서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스마트폰을 활용해 명상의 도움을 받는 ‘디지털 명상’도 확산되고 있다. 전문가의 명상 지시를 스마트폰을 통해 듣고 짧은 시간 자신에게 온전히 집중하도록 돕는 것이다.



명상의 종류는 굉장히 세분화돼있지만 쉽게 해 볼 수 있는 방법은 바로 ‘호흡 명상’이다. 허리를 곧바로 세운 가부좌 자세로 앉은 뒤 조용한 공간에서 오로지 자신의 숨소리에만 집중하는 방식이다.


평소 우리는 하루에도 수백만번의 들숨, 날숨을 쉬지만 스스로 호흡한다는 사실을 잊고 살아간다. 호흡 명상의 시간에는 자신의 호흡에 집중해 들이 마시고 내쉬는 호흡으로 다른 생각에 빠지지 않고 온전히 호흡에만 집중하는 것이 좋다.



다른 생각을 하지 않고 오로지 하나의 물체를 바라보며 생각을 비워내는 ‘집중 명상’ 방식도 있다. 다만 주의를 집중할 때 그 집중의 대상으로 다른 생각을 연상하거나 상황을 분석하지 말아야 한다.


불교에서는 집중명상으로 마음이 한 곳에 모아지면 ‘행복감과 평정심이 유지되는 상태’에 이를 수 있다고 하는데 완전한 몰입의 상태까지 명상 수련이 이뤄져야 가능하다고 한다. 어느 대상에 대해 주의를 집중하면서 만약 생각이 벗어나면 다시 그 대상으로 주의를 돌리는 것을 반복하는 것이 바로 집중 명상이다.


현대인의 스트레스를 감소하기 위한 보조적인 요법으로 주목받는 만큼 명상을 통해 나 자신의 한 주간을 돌아보고 생각을 비워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이 어떨까.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25
Today1,242
Total2,065,968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