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1.24 미세먼지의 심뇌혈관질환과 호흡기질환에 미치는 영향





심뇌혈관질환과 관련하여 허혈성 심장질환, 심부전, 부정맥 및 뇌졸중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동일한 농도의 미세먼지에 노출되더라도 일반인보다 증상이 심할 수 있으므로 증상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다면, 바로 진료를 받도록 해야 합니다.


특히 기존 심뇌혈관질환이 있거나, 당뇨병 또는 비만인 사람들은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여 심뇌혈관질환 발생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그리고 미세먼지는 만성호흡기질환을 유발하는 중요 원인 물질입니다. 크기에 따라 목, 인후두, 소기도, 폐포까지 침착되어, 장소에 따라 다양한 반응 및 증상을 유발합니다.



또, 기관지에 미세먼지가 침착하면 기관지 점막이 건조해져 감염에 취약해집니다. 따라서 만성 호흡기 질환자들이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고, 심하면 응급실 방문이나 입원을 하게 될 수 있고, 장기적으로 폐기능을 떨어지게 됩니다.


마스크는 미세먼지 차단에는 효과적일 수 있지만, 호흡곤란 또한 심해집니다. 이런 호흡곤란은 만성호흡기 질환자에게서는 더 심하게 나타날 수 있으니, 착용 후 이상 증상이 발생할 경우 벗는 것이 좋습니다. 만성호흡기질환·심장 질환·뇌졸중의 질환이 있거나, 노인, 임산부 등과 같이 호흡에 어려움이 있는 사람들은 마스크 착용 시 이런 점을 주의해야 합니다. 



심뇌혈관질환이 있는 환자는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심각한 임상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그러한 임상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진료를 받아야 됩니다. 만성 호흡기 질환자는 독감 및 폐렴 예방접종을 하도록 합니다. 기관지에 미세먼지가 쌓이면 기관지 점막의 면역력이 약해져 폐렴 독감 등의 감염성 질환에 더 잘 걸리게 되기 때문입니다.



또한 평상시 쓰던 흡입제를 잘 사용하고, 응급으로 사용할 수 있는 흡입제를 포함한 증상 완화제 구비하여 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평상시 반드시 금연을 하고 간접흡연도 피하여야 됩니다. 미세먼지가 ‘나쁨단계’가 되면 특히 미세먼지가 높은 지역 및 교통량이 많은 도로변에서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가능하면 실외 운동도 자제하여야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38
Today842
Total2,261,196

달력

 « |  » 202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