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마스크는 ‘얼굴용 옷’처럼 착용이 일상화됐다. 외출할 때는 물론이고, 근무 중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일부 건물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출입을 금지하기도 한다. 그런 지침이 없더라도 마스크 없이 사람들을 대할 때 불편해하는 기색도 느껴진다. 마스크는 의식주의 ‘의’처럼 필수가 되고 있다.



이렇듯 마스크 사용 시간이 늘어나면서 새로운 문제도 생겨났다. 바로 피부 트러블이다. 마스크가 덮는 부위인 턱과 입 주위 뾰루지 등이 난다며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생겼다.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실제 피부 트러블과 연관이 있을까.


마스크를 쓰게 되면 입김과 콧김으로 인한 습도가 높아지면서 뾰루지가 생길 수 있다. 또 마스크가 직접 닿는 부위에 접촉성 피부염이 생길 수도 있다.


게다가 마스크를 한 채로 기침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입에서 나온 비말이 마스크 내에서 다시 피부에 옮겨붙으면서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다. 마스크를 썼다 벗었다 하는 행동을 반복하는 것도 피부를 자극하게 된다.




볼과 입 주변 피부는 다른 부위에 비해 연약한 편이다. 마찰에 취약하다. 그 때문에 마스크를 벗고 쓰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작은 마찰에도 붉게 달아오르거나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


메이크업을 하는 사람들이라면 마스크 주변 트러블이 더 심하게 느껴질 수 있다. 공기가 잘 통하지 않는 상태에서 메이크업 잔여물이 피부에 남아 모공을 막게 되기 때문이다.


일단 마스크 착용 시간을 줄일 수 없다면 화장을 최대한 적게 하는 것이 좋다. 평소처럼 화장할 경우 마스크에 묻어 오염이 될 수도 있고, 모공에 자극을 줄 수 있어서다.


마스크 착용으로 피부 트러블이 생겼다면 자외선 차단제만 바르는 수준에서 메이크업을 마무리하는 것을 추천한다. 만약 메이크업한 경우라면, 마스크에 묻어 지워진 화장을 덧바르거나 수정하지 않아야 자극을 줄일 수 있다.




마스크를 쓰고 벗을 때 손이 입 주변이나 턱에 닿는 것을 최소화하는 것도 방법이다. 또 마스크를 쓰고 벗기 전에 손을 잘 씻는 것도 중요하다. 피부 트러블 방지는 물론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과도 크기 때문이다.


마스크를 쓰고 벗기 전에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거품을 낸 뒤 손톱 밑, 손등, 손가락 사이까지 꼼꼼하게 닦아내도록 하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982
Today153
Total2,479,041

달력

 « |  » 202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