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3.06 코로나19 대비 손 제대로 씻는 법




코로나19가 창궐하면서 올바른 손 씻기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외출 후 돌아오면 바로 손을 씻어야 한다는데 밖에서 묻어왔을지도 모를 병원균을 없애려면 어느 정도로 씻어야 하는지 가늠하기 어렵다.




전문가들은 외출 후뿐만 아니라 수시로 손을 씻으라고 조언한다. 음식을 조리하기 전과 후, 그리고 식사 전후, 화장실을 이용한 뒤, 기침이나 코를 풀고 나서도 손을 씻어야 한다. 하루에 몇 번이나 손을 씻었는데 세보는 것도 코로나19를 막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보통 15초에서 30초 정도 손을 씻는 것이 좋다.오래 씻을수록 병균이 씻겨내러 갈 확률이 높지만 30초 이상 씻는 경우 효용이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고 한다. 손을 씻을 때마다 시간을 잴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래서 평소 좋아하는 노래를 흥얼거리며 시간의 감을 잡는 것도 추천된다.




꼼꼼한 손 씻기에 대해서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세계보건기구(WHO), 한국 질병관리본부마다 기준이 상이하다. CDC는 5단계, WHO는 11단계, 질병관리본부는 6단계 20초 이상을 권장한다.


우선 손바닥과 손바닥을 마주 대고 손을 문질러준다. 이후 손등과 손바닥을 마주 대고 문지르고, 이후 손바닥을 마주 댄 채 깍지를 끼고 문지른다. 이후 손가락을 마주 잡고, 엄지손가락을 다른 편 손바닥으로 돌려주면서 문지른다. 마지막으로 손바닥을 반대편 손바닥에 놓고 문지르면서 손톱 밑을 씻어주는 것이 좋다.




비누나 손 세정제 등을 활용하면 손 씻기 효과가 당연히 더 커진다. 다만 흐르는 물로 20초 이상만 씻어줘도 상당한 항균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따라서 꼭 집이 아니더라도 야외에서도 수시로 물만을 이용해서라도 손을 씻는 게 중요하다.


비누의 경우 꼭 비싼 항균 비누를 쓸 필요는 없다고 한다. 일반 비누와 크게 차이가 나지 않기 때문이다.




손을 씻는 데 사용되는 위생용품 중 ‘비누’의 세균 제거 효과가 가장 탁월하다는 조사 결과도 나오고 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조사했더니 손을 씻을 때 세균 평균 감소율은 고체 및 액체비누가 96%로 가장 높았다.이후 손 소독제 95%, 접객업소용 물티슈 91%, 흐르는 물 30초 91%, 흐르는 물 15초 8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손을 씻은 후에는 손을 잘 말려야 한다.보건복지부는 가장 좋은 손 건조 방법으로 일회용 종이 타월 한 장을 이용해 물기를 제거하라고 권하고 있다. 미국 CDC도 깨끗한 수건을 사용해 손을 말리는 것과 자연 건조하는 것을 추천하고 있다.


손만 잘 씻어도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다. 건강한 손 관리로 코로나 정국을 지혜롭게 헤쳐나가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982
Today153
Total2,479,041

달력

 « |  » 202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