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9.11 굴소스 퓨전 레시피 <크림 굴소스 파스타>

 

 

집에 하나쯤은 있는 소스 중 하나가 굴소스가 아닐까. 볶음 요리 마지막에 살짝 넣어주면 중국풍 요리로 완성되는 굴소스는 일명 ‘만능 소스’로 불린다. 자칫 심심하거나 2% 부족한 맛에 이 굴소스를 소량 넣어주면 입에 착 붙는 감칠맛이 살아나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자취 가정의 빈약한 냉장고에도 꼭 하나씩은 있는 것이 굴소스다.

 

  

양질의 굴이 풍부하게 나는 광동에서 개발된 굴소스는 이제 중국 전역에서 쓰이는 대중적인 소스로 자리 잡았다. 한국에서는 이금기 제품이 유명하지만, 최근 많은 식품업체에서 굴소스에 매운맛을 강조하기도 하고, 굴 대신에 다른 해산물을 넣는 등 다양하게 변형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절대적인 맛을 보장해주는 덕분에 굴소스는 요리 초보자들에게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템으로 꼽힌다. 특히 간단하게 해먹을 수 있는 볶음밥에 많이 사용하고, 그 외에 보통 볶음 요리에 활용한다. 굴소스를 사용할 때 주의할 점은 양조절이다. 굴소스 자체가 향과 맛이 진해 지나치게 많이 넣으면 나머지 재료 본연의 맛을 가릴 수 있기 때문이다. 굴소스 단독만 사용하는 경우가 많지만 의외로 다른 소스와도 궁합이 잘 맞는 경우가 있다.

 

 


고소하지만 느끼하지 않은

<크림 굴소스 파스타>

 

보통 굴소스는 볶음밥 같은 중국 요리에 많이 활용하지만, 이탈리안에 접목해도 맛있는 레시피를 낼 수 있다. 진한 감칠맛의 굴소스에 부드러운 크림이 만나면 느끼함은 잡아주면서 손이 계속 가는 중독적인 맛을 낸다. 이전에는 맛보지 못했을 새로운 조합의 <크림 굴소스 파스타>를 소개한다.

 


[필요한 재료]

파스타 1인분, 새우, 오징어, 크림 200mL, 시금치, 다진 마늘 1ts, 페퍼론치노


 

[만드는 과정]

 

1. 오일을 두른 팬에 마늘과 페퍼론치노를 넣고 볶아준다.

 

2. 새우와 오징어를 넣고 익혀준다.

 

3. 굴소스 1TS를 넣고 볶아준다.

 

4. 크림을 넣고 끓여준다.

 

5. 삶은 파스타를 넣고 잘 섞어준다.

 

6. 시금치를 넣고 숨이 죽을 때까지 살짝 익혀 완성한다.

 

 

해산물과 시금치가 들어가 영양까지 꽉 채운 한 그릇 요리 완성이다. 들어간 재료 이외에도 냉장고에 있는 다양한 채소를 넣어도 좋다. 크림이 들어갔지만 굴소스와 매콤한 페퍼론치노가 느끼함을 잡아주어 균형이 잘 맞는 음식이다. 오늘은 집에 하나쯤은 있는 만능 소스 굴소스를 활용해 간단하지만 새로운 맛의 <굴소스 크림 파스타>를 만들어보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21
Today1,228
Total2,693,350

달력

 « |  » 202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