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가 여전히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온라인 수업 등으로 인해 아이들이 집안에서 생활하는 시간 또한 많다. 실내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 환경적응능력이 떨어지면서 그만큼 알레르기 질환에 노출되기 쉬워 부모의 각별한 관찰이 요구된다. 다행히 최근 알레르기 면역 치료를 통해 좋은 치료 성과를 얻고 있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그 상세한 내용을 살펴보자.

 

 

 

 

 

 

유전적 요인&환경적 요인에 따른 소아 알레르기

 

알레르기는 우리 몸의 면역체계가 외부 물질로 인해 과민 반응을 일으키는 현상을 말한다. 대개 알레르기 질환은 한 번 생기면 쉬이 낫지 않고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아이들의 성장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 소아 알레르기 질환은 태어날 때부터 타고난 체질, 즉 유전적 요인과 집먼지진드기, 꽃가루, 음식 등 환경적인 요인 역시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보통 소아 알레르기 질환은 유전적 소인을 갖고 있는 아이가 태어나 환경적 요인을 만났을 때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생후 연이어 나타나는 ‘소아 알레르기 행진’

 

소아 알레르기 질환의 특징을 흔히 ‘알레르기 행진’이라고 부른다. 연령에 따라 연이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기 때문이다. 대개 4가지 단계로 구분되는데 먼저 아이가 태어나 이유식 시작 등 음식을 처음 접하게 되면서 경험하게 되는 ‘식품 알레르기’와 이로 인해 피부에 증상이 나타나는 ‘아토피 피부염’이 있다. 식품 알레르기나 아토피 피부염은 두드러기 같은 발진이나 심한 가려움증, 태열 같은 습진 형태로 발현한다.

 

 

 

 

 

 

 

이어 아토피 피부염이 좋아질 때쯤 학교 가기 전 심한 기침으로 나타나는 것이 ‘소아 천식’이다. 천식은 만성 기침이 주된 증상이다. 아이가 일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약을 먹는데도 오랜 기간 기침을 계속하거나, 병원에서는 엑스레이를 찍어도 이상이 보이지 않는다고 하는데 밤마다 심한 기침을 하거나 호흡곤란이 있고, 숨이 답답한 증상을 호소한다. 또 소아 천식이 호전될 때쯤 이어지는 ‘알레르기 비염’ 등 연령에 따라 형태를 달리하며 나타난다.

 

다만 ‘알레르기 행진’이라고 해서 모든 아이가 똑같은 질환을 겪게 되는 것은 아니다. 어떤 질환이 좀 더 두드러지게 나타날 수 있고, 어떤 아이에게는 모든 증상을 거쳐 순차적으로 나타날 수도 있고, 또 동시에 천식과 비염을 같이 보이는 아이들도 있다는 것이 전문의의 설명이다.

 

 

 

 

 

 

 

최근 주목 받는 면역 치료란?

 

소아 알레르기 질환 치료법 중 최근 주목받고 있는 것이 ‘면역 치료’다. 알레르기 면역 치료의 장점은 가령 비염이 있는 환자가 천식과 같은 다른 알레르기 질환으로 이행하는 것을 막을 수 있고, 한 가지 물질에 대한 과민성이 호전되면서 다른 물질에 과민해지는 것도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알레르기 면역 치료는 주사를 통해 알레르기 항원을 주입하는 ‘피하 면역 치료’, 혀 밑으로 알약을 넣어 녹이거나 물약을 떨어뜨려 흡수시키는 ‘설하 면역 치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피하 면역 치료’는 이미 수십 년에 걸쳐 확실한 효과가 입증되었고, 천식에도 어느 정도 효과를 보인다는 연구가 보고되고 있는 등 매우 효과적으로 알려져 있다. 평균적으로 최소 3년에서 5년의 치료 기간이 필요하다.

 

 

 

 

 

 

 

‘설하 면역 치료’는 알레르기 항원을 정제해 만든 알약을 혀 밑에 녹이거나 항원 용액을 혀 밑에 떨어뜨려 흡수하는 방법으로 투여하며 복용법이 쉽다. 치료 기간은 피하 면역 치료와 유사하며, 주사에 대한 공포감을 갖는 어린 연령의 소아에게 시도하기 쉽다는 이점이 있다.

알레르기 질환이 만성 질환이다 보니 오랫동안 약이나 스테로이드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부모들이 성장 저하나 부작용 걱정으로 면역 치료를 선택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소아 알레르기 면역 치료는 아이에게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 물질을 정확히 검사하여 알아내고, 목표 물질을 정하는 것이 우선하므로 예상되는 효과와 순응도 등의 여러 가지 인자를 소아 알레르기 전문의와 상의한 뒤 결정해야 한다.

 

 

 

 

 

 

막연한 두려움과 잘못된 상식으로 방치하는 것은 금물

 

문제는 알레르기 질환이 심하지 않을 경우, 치명적이거나 위중하지 않다고 생각해 치료를 미루는 것이다. 부모들은 대개 ‘자신도 그런 적이 있다’거나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괜찮아질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로 정확한 원인도 모른 채 아이를 방치하는 경우가 있다.

 

소아 알레르기를 방치하면 금쪽같은 내 아이들에게는 평생을 짊어지고 갈 짐이 될 수밖에 없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을 찾아내었다면 그 원인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알레르기 면역 치료를 통해 하루속히 알레르기의 고통에서 벗어나게 해주는 것이 최선이다,

최근 알레르기 질환 검사가 쉬워지고 정확도 역시 높아지고 있는 만큼 제대로 된 검사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참고 : 가톨릭대학교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한림대학교의료원 소아청소년과

 

 

 

피처 에디터 강명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83
Today613
Total2,959,257

달력

 « |  » 2021.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