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손 손목의 특정 부위가 어느 날부터 툭 튀어나온다면 손목 결절종을 의심해 봐야 한다. 결절종은 관절에 생기는 물혹을 뜻한다. 관절막 등에서 점액질이 분비되고, 이게 고여서 풍선 같은 주머니 형태를 보이게 되는데 이를 결절종이라고 한다.

 

이런 결절종은 특히 손목에 많이 생긴다고 한다. 다른 신체 부위에 비해 힘줄이나 작은 관절이 많기 때문이다.

 

 

 

 

10대~30대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손목 결절종의 원인

 

10~30대 여성에게서 많이 발생하는 손목 결절종

손목 결절종은 10~30대 여성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힘줄을 싸고 있는 막이나 관절 안에 있는 물이 새어 나와서 결절종을 형성한다고 의료계는 보고 있다. 이런 결절종은 휴대전화나 컴퓨터를 많이 사용하는 사람들에게서 더 자주 나타난다고 한다.

 

손목 결절종은 양성 종양의 일종이라 큰 통증을 유발하는 경우가 많지는 않다. 그래서 이를 그대로 방치하는 사람이 많다.

 

 

 

 

물혹이 점점 커질 경우 신경 등을 압박해 커질 수 있는 손목 통증

그러나 물혹이 점점 커질 경우 신경 등을 압박해 통증이 커질 수 있다. 또 염증 우려도 생긴다. 또 미관상 좋지 않아 병원을 찾는 경우도 있다. 물혹의 크기는 1~2cm 정도이다.

 

손목 결절종이 의심된다면 손전등을 한번 비춰보자. 혹이 붉은색으로 변하면 결절종일 가능성이 있다. 다만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꼭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 혹 부위에 통증이 느껴지면 초음파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수술과 비수술적으로 구분되는 손목 결절종 치료법

 

수술과 비수술적 치료로 구분되는 결절종 치료

결절종 치료는 수술과 비수술적 치료로 구분된다. 주사기로 결절종 내에 있는 점액질을 빼내는 게 비수술적 치료다. 흉터가 거의 남지 않지만 재발할 확률이 높다.

 

도구를 활용해 결절종을 눌러 터트리는 방법도 있다. 결절종 내부의 용액은 관절액으로 빼내지 않아도 인체에 유해하지 않다. 이 방법은 재발률이 낮지만, 통증이 매우 심하다.

 

 

 

 

환자가 자신의 상황을 확인하고 최적의 수술법을 고를 것

비수술적 치료를 해도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수술이 필요하다. 절개술 혹은 내시경을 활용하는데, 절개 수술은 흉터가 남는다.

 

내시경 수술은 흉터가 상대적으로 적게 남지만, 손목 결절종이 여러 개로 나누어져 있을 때는 활용하기 어렵다. 각 환자가 자신의 상황을 확인하고 최적의 수술 방법을 고르는 것이 요구된다.

 

 

 

 

생활 습관 교정이 필요한 손목 결절종 예방법

 

예방을 위해선 생활습관 교정이 절실한 손목 결절종

손목 결절종을 막기 위해선 생활습관 교정이 절실하다. 자주 스트레칭을 통해 손목의 근육을 이완 시켜 주자.

 

아령 등 기구를 사용하는 운동을 할 때는 손목 보호대를 착용하고, 정확한 자세를 숙지해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사무실이나 집에서 컴퓨터를 쓸 때도 의자 높이를 알맞게 조절해서 손목이 꺾이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

 

 

 

 

혈관 생성을 촉진시켜줘 결절종 예방에 좋은 홍삼

결절종을 예방하려면 혈관이나 근육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도 좋다.

 

특히 결절종은 미세 혈류들의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증상이 심해지는데 홍삼은 우리 몸의 혈관 생성을 촉진시켜주기 때문에 추천된다.

 

 

 

국민일보 박세환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83
Today525
Total3,077,296

달력

 « |  » 2021.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