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수술을 위해 5일간 2차 병원에 입원하면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을 처음으로 이용하게 됐다. 보호자가 지방에 있어서 혼자서 입원 수속을 밟고 수술까지 받았는데 전혀 불편하지 않았다.

 


수술 시간이 되자 간호사 3~4명과 남성 간호 인력이 와서 수술실로 이송했다. 수술이 끝난 후에도 병실로 옮겨줬다. 주의사항을 듣고 하반신 마비가 풀릴 때까지 6시간가량 누워있는데 수시로 와서 불편한 점이 있는지 물었다. 보호자가 올 때까지 부족함 없이 의료서비스를 받았던 것 같다. 실제로 간호 인력들이 머리도 감겨 주었고, 물을 수시로 떠다 줬으며 옆자리 할아버지나 할머니의 대소변까지 도와주는 모습을 봤다. 모두가 매우 친절했고 짜증 내는 법이 없었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을 대신해 병원 전문인력인 간호사와 간호조무사가 24시간 환자를 돌봐주는 서비스다. 입원 환자에 대해 간호인력(간호사, 간호조무사, 재활지원인력, 간호지원인력)이 간병까지 도맡는 개념이다.

 

건강보험공단은 현재 종합병원 통합서비스병동의 경우 간호사 1명당 환자 7~12, 간호조무사 1명당 환자 30~40명을 담당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는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관련 만족도도 높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9 의료서비스 경험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84.5%가 간호·간병 통합서비스에 대해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개인 간병인을 고용한 만족 비율(60.2%)보다 24.3% 포인트 높은 수치였다. 다만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을 이용한 사람의 비율은 9.8%에 그쳤다. 향후 확대가 필요한 부분이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를 통해 보호자들의 부담이 줄어든 부분은 매우 긍정적이다. 6인실 병실에서 지내다 보니 가족이나 지인이 오래 머물지 않으면 환자부터가 눈치가 보이고 위축되는 경향이 있었는데 병원에서 다 알아서 해주니까 오히려 환자나 보호자나 안심이 되고, 마음이 편했다.

 

개인 간병인을 쓰면 돈이 많이 들고, 의료나 간호 지식적인 측면에서 걱정이 됐는데 전문 간호 인력이 생활을 도와주니 좋았다. 특히 요새 1인 가구가 급증하고 있는데 다치거나 사고가 났을 때도 부담 없이 입원을 할 수 있는 것이 최근 트렌드에도 맞는 것 같다.

 

 

다만 간호사 숫자가 부족해 통합서비스 시행 이후 업무 과중을 호소하는 간호 인력의 불만도 커지고 있다고 한다. 한국의 인구 1000당 간호사 수는 6.9명으로 OECD 평균(9)에 비해 부족한 상태다.

 

또 일부 환자들이 일반 간호 업무 이외에 무리한 요구를 하면서 간호사의 스트레스가 커지고 있는 추세다. 환자와 간호사의 원활한 소통, 허심탄회한 커뮤니케이션이 간호·간병 통합서비스의 성패를 좌우하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 적절한 지원이 있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병 ‘부담’은 줄어들고 입원서비스의 ‘질’은 올라갑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사적 간병인 고용에 따른 과도한 간병 부담과 의학적 지식이 부족한 간병인의 간호 참여로 감염 우려 등 환자 안전을 위협하는 환경에 대한 개선 필요성이 대두되어 왔습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란?


간호인력을 늘리고 병실 환경을 개선하여 보호자나 개인 간병인 없이 병원의 전담 간호인력이 24시간 환자에게 전문적인 간호·간병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합니다.


※ 참여병원은 공단 홈페이지(www.nhis.or.kr)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병동 단위로 제공하며(간호·간병서비스병동 별도 운영) 간호에 필요한 모든 입원서비스를 병원이 제공합니다.


이 때 간호사와 간호업무를 보조하는 간호조무사, 간병지원인력(병동지원인력, 재활지원인력)이 팀을 구성하여 간호·간병서비스를 제공하게 됩니다.




간호간병통합병동에서는 일반병동과는 다르게 ‘간호·간병통합서비스입원료’를 산출합니다.




2019년 1월 기준, 수술 후 종합병원(6인실)에서 10일 동안 입원한 A씨의 경우 하루 지출 비용은?


(현행) 입원료(1일 10,330원)와 간병비(1일 8만원)로 총 903,300원 부담

☞ (개선) 입원료(1일 22,340원) 223,400원 부담 (75.3% 경감)




이렇게 간호간병통합서비스가 원활하게 제공되고, 환자 모두의 편안한 입원 환경조성을 위해 5가지 에티켓을 꼭 지켜주세요!



(1) 개인적인 심부름은 간호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2) 스스로 할 수 있는 부분은 스스로 해주세요.




(3) 거친 언행은 자제해주세요.


(4) 꼭 필요한 경우에만 의료진 호출벨을 눌러주세요.


(5) 정해진 병문안 시간을 지켜주세요.




간호·간병통합서비스로 환자의 안전 위협을 막고 질 높은 입원서비스를 체험해보세요!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환자 만족도는 UP!

입원 서비스 질도 UP!

간호·간병은 이제 간호·간병통합서비스에 맡겨주세요!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간호인력을 늘리고 병실 환경을 개선하여 보호자나 간병인이 환자 곁에 머물지 않아도 간호인력이 입원환자를 직접 돌보는 제도입니다.




이제 전국 병원급 의료기관에서 간호·간병통합서비스가 적용이 되는데요.

다만, 정신,요양병원은 제외되고 서울지역 상급종합병원은 간호등급 3등급 이상 감염관리 필요성이 높은 1~2개 병동에 한해 적용이 됩니다.




그럼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이용하면 어떤 점이 좋을까요?




먼저, 간병비 부담이 감소합니다!

개인간병인 고용 시 입원료(본인부담)약 10,130원 + 사적간병비 약 80,000원 = 약 90,130원이 들지만,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이용시 약 22,340원을 부담하면 돼서 67,790원이 경감됩니다. 어떤가요? 간병비 부담이 확 감소하죠?




둘째, 입원서비스 질이 향상 됩니다.

일반병동에 비해 간호인력을 2배 수준으로 확충하고 환자에게 필요한 입원서비스를 간호인력이 직접 제공하므로 보호자나 간병인에 의한 돌봄보다 환자의 회복이 빨라지고, 입원서비스의 질이 높아집니다.





셋째, 욕창, 낙상비율이 감소하고 감염률이 저하됩니다.

낙상의 경우 기존병동 대비 36.2%감소되었고, 욕창의 경우 기존병동 대비 48.2% 감소했다는 통계로 사실을 알 수 있죠?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전국 지정병원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입원이 필요한 경우 담당 주치의의 진료소견에 따라 입원 동의서를 제출하고 입원하실 수 있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지정병원을 확인해보세요!



홈페이지 바로가기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94
Today785
Total2,541,278

달력

 « |  » 202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