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 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1.15 밥상 위 독성물질, 식재료 속 ‘독’부터 배우자

 

 

 

 

밥이 보약이라는 말은 고른 영양분 섭취를 통해 건강한 생활을 하자는 깊은 뜻이 담겨있는 말이다. 필자 역시 몸에 좋다는 비타민이나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 없이 지금까지 병치래 없이 지내는 것을 보면 역시 고른 식단이 한 몫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하지만 음식도 음식 나름이다. 건강에 좋은 음식이 있는가 하면 우리가 모르는 음식 속 맹독도 있으니 아는 만큼 건강해 진다는 말이 더 정확한 표현이 아닐까 싶다.

 

 

 

인체에 해를 끼칠 수 있는 독은 우리가 흔히 먹는 과일이나 채소 등의 음식에도 포함돼 있다. 특히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과일의 씨가 오히려 해가될 수도 있다.

 

대표적으로 사계절 사랑받는 사과씨는 시안화물 즉 청산가리, 청산칼륨의 성분이 들어가 있다. 이 성분은 적은 양만으로도 경련, 호흡곤란, 의식마비 등을 일으키며 심할 경우 사망에도 이르는 맹독이다.

 

 

 

 

또 목화씨도 기름을 짜면 기름 속에 고시폴이라는 독성물질이 존재하므로 정제를 잘해 고시폴을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 이 외에도 조심해야 할 씨앗으로는 익히지 않은 살구씨, 복숭아씨, 버찌씨, 나팔꽃씨, 내시꽃씨, 낙원새꽃씨 등이다.

 

누구나 상식으로 잘 알고 있는 감자 독 역시 조심해야 할 대상이다. 감자는 싹과 녹색으로 변한 부분에 포함된 솔라닌과 차코닌이라는 독성물질이 중추신경계에 영향을 미친다. 복통, 두통, 현기증은 물론 마비까지 일으킬 수 있으니 싹은 깊이 도려내고 녹색부위는 버려야 한다.

 

술을 담글 때 많이 사용되는 매실은 덜 익힐 경우 아미그달린이라는 청산배당체가 포함된다. 아미그달린은 효소에 의해 분해돼 청산을 만들기 때문에 자칫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천식이나 야뇨증, 뇌혈관질환 예방 및 치료에 좋은 은행은 어린아이가 많은 양을 섭취할 경우 의식을 잃거나 간질모양의 발작도 일으킨다.

 

은행 속에 들어있는 독성물질 메칠 피리독신 때문인데 심할 경우 사망까지 이르게 하므로 반드시 가열해서 먹어야 한다. 보통 어른은 하루 10알 이상, 어린이나 3알 이상 섭취하지 말아야 한다.

 

밥반찬으로 전 국민의 사랑을 받는 고사리는 발암물질 프타킬로사이드의 독성물질이 포함돼 있다. 고사리는 생으로 먹으면 위험하지만 열을 가하고 떫고 쓴맛을 없애기 위해 물에 우려내면 발암성이 사라진다고 하니 조금만 신경을 쓰면 큰 문제는 없다.

 

 

 

 

보통 여름철 많이 발생하는 조개 등 패류로 인한 패독도 주의해야 할 점이다. 패독은 우리나라 연안의 경우 보통 1~3월 시작돼 4~5월중순까지 최고치에 달한다. 수온이 18℃ 이상 되는 5월말에서 6월초중순 사이 소멸된다. 패독은 가열해도 쉽게 독성이 사라지지 않기 때문에 바닷가 낚시객이나 캠핑객들이 특히 주의해야 한다. 진주담치나 둘 등을 끓여먹고 독에 중독되면 구토증상, 마비증상, 호흡곤란 등이 올 수 있고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흔히 밥상에 오르는 양송이과 표고버섯엔 발암물질이 포함돼 있어 말리거나 익혀서 먹는 것이 좋다. 독버섯은 익힌다고 하더라도 독이 분해되지 않으므로 절대 섭취하면 안된다.

 

콩류중에서는 작두콩이 두통을 일으키는 타이라민 성분이 포함돼 있다. 항우울제를 복용하거나 유전병(G6PD)이 있는 사람은 절대 먹으면 안된다. 또 붉은 강남콩은 살충제 성분인 PHA(Phytohemagglutinin)가 있어서 다섯개만 먹어도 치명적이다. 약한 불에선 오히려 독성을 농축할 수 있으니 피하고 충분이 끓여주어 독성을 제거해야한다.

 

 

 

 

콩나물 뿌리는 카나바닌이라는 성분이 있는데 이는 단백질 생성을 막는것으로 알려져 있다. 곤충에겐 치명적이며, 원숭이에겐 루퍼스라는 전신성홍반성난창을 일으키기도 한다.

 

고구마는 껍질이 갈색이나 검은 반점일 경우 흑반병병균에 오염된 경우로 메스꺼움, 설사, 복통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이 밖에도 갓 뜯은 원추리는 콜키신이라는 유독성 물질이 있는가 하면 덜익은 토마토는 솔라닌이란 독성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소라 역시 테트라민이라는 독성이 있으므로 타액선을 제거하고 먹어야 하며 맹독을 가진 복어는 뉴스에도 보도될 만큼 독소로 인한 사고가 많은 음식인 만큼 전문가의 손질을 거친 후 섭취해야 한다.

 

 

 

잘 모르고 먹을 경우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으나 알고 먹으면 상황은 달라진다. 오히려 우리가 버리는 음식물들 중에는 건강에 아주 이로운 성분들도 다수 포함돼 있다.

 

보통 사과는 껍질을 버리기 일쑤인데 사실 사과껍질에는 풍부한 식이섬유인 셀룰로오스 성분이 포함돼 있다. 이 성분은 불용해성으로 물에 쉽게 녹지 않고 장으로 들어간 후 젤 형태로 변해 배변량을 늘려 변비에 효과를 볼 수 있다.

 

 

 

 

여름철 남녀노소 불문하고 모두에게 사랑받는 수박 역시 껍질 속에 보석이 숨어있다. 수박껍질에는 시트롤린이라는 물질이 포함돼 있는데, 이 성분은 특정효소에 의해서 아르기닌으로 바뀌고 아르기닌은 다시 산화질소를 증가시켜 혈관이완을 돕는다. 이같은 효과는 시중에 판매되는 비아그라와 같은 효과를 지닌다.

 

또 보통 뱉어버리는 포도껍질은 안토시아닌이 많아 항산화 효과에 탁월하다.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섭취하는 토마토 껍질은 리코펜이라는 항암효과를 지닌 성분은 물론 비타민A를 생산하는데 필요한 베타카로틴이 함유돼 있어 건강에 도움을 준다.
 

 

 

우리가 흔히 먹지 않는 수박씨는 단백질, 칼슘, 무기질 등의 영양소가 있어서 성장발육에 좋다. 해바라기씨나 호박씨 역시 암을 예방하는 음식으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포도씨는 식용유로 사용될 만큼 노화방지와 함암효과에 탁월하다.

 

 

글/ 김지환 자유기고가(전 청년의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21
Today902
Total1,934,841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