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태영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7.23 진짜 바다의 우유는 나야 나, 감태의 효능



감태로 잘 알려진 ‘가시파래’는 다시마목 다시마과의 여러해살이 해조류다. 청정해역에서만 서식하며 깨끗한 갯벌에서만 자라는 등 성장 조건이 까다로워 양식이 어려운 해조류다. 특히 추운 겨울 태안과 서산 일부 지역에서만 채취가 가능해 귀하다. 파래, 매생이와 비슷한 초록색이지만 파래보다는 가닥이 가늘고 매생이보다는 두껍다. 씹는 식감이 좋고 단 맛도 난다. 특유의 향도 있다.



감태는 귀한만큼 풍부한 영양을 담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감태에는 우유의 6배가 넘는 칼슘이 들어있다. 또 미네랄이 풍부해 칼슘의 흡수를 돕는다. 성장기 어린이들이나 뼈 건강에 신경을 써야 하는 노년층이라면 감태 섭취가 도움이 될 수 있다. 토마토의 3배에 달하는 칼륨이 들어있어 몸속 나트륨과 노폐물을 배출시키는 역할도 한다.


특히 ‘바다의 우유’라고 불리는 굴의 약 10배에 이르는 양의 철분이 들어있다. 철분에 있어서라면 굴보다는 감태가 한수 위다. 풍부한 영양분 덕분에 해양수산부는 2017년 12월 감태를 이달의 어식백세(魚食百歲) 수산물로 뽑기도 했다.



감태에는 영양뿐 뿐 아니라 심신 안정 효능도 있다. 플로로타닌 성분이 함유돼 있어 몸과 마음의 긴장을 풀어준다. 덕분에 불면증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잠에 쉽게 들지 못하거나 숙면을 이루지 못해 잠을 자주 깬다면 감태가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다.


12~2월에 급속히 자라는 감태는 생으로는 겨울에만 즐길 수 있다. 다른 해조류처럼 생으로 양념에 묻혀 먹거나 볶아서 먹는다. 감태를 말려서 김처럼 얇게 구워서 겨울 아닌 때에도 즐긴다. 가루로 만들어 4계절 내내 먹기도 한다.

겨울에 구한 감태를 비닐 팩에 냉동 보관하다가 먹기 직전 해동하면 여름철에도 즐길 수 있다. 특히 전남지역에서는 감태에 각종 양념을 넣어서 버무린 뒤 숙성시켜서 먹는 ‘감태김치’가 향토음식으로 전해져 내려온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34
Today69
Total2,129,282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