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는 최근 젊은 연령층에서도 발병하지만 연령이 높아질수록 치매 유병률도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는 노인 중․후기 고령자(80대 노인)의 비중이 20.6%로 증가되면서 치매 유병률도 지속적으로 증가한다고 볼 수 있다. ‘내 머리 속의 지우개’, ‘기억’, ‘디어 마이 프렌즈’, ‘엄마니까 괜찮아’등은 치매와 관련된 영화와 드라마이다. 우리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치매지만, 그 증상의 다양성으로 인해 돌보는 가족이나 수발자가 힘들어 하는 것은 여전히 어려운 숙제로 남아 있다.





치매는 원인적 치료가 불가능하고 인지ㆍ기능적인 면에서 심각한 퇴화를 보이기 때문에 근접 거리에서 보호가 필요하다. 또한 망상, 환각, 배회, 공격성 등의 증상을 수반하기 때문에 돌봄에 대한 가족 부담이나 사회적 의존도가 상대적으로 높고, 치매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나 혈관성치매의 경우 초기증상을 보인 후에도 상당히 오랫동안 생존하기 때문에 부양하는 가족을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탈진하게 만들 수 있다.






치매는 고령화와 함께 생활 습관병의 영향으로 더욱 증가하였다. 이런 생활 습관병에서 오는 치매를 예방하기 위한 여러 가지 다양한 예방책들이 소개되고 있는데, 두뇌 회전을 할 수 있는 게임을 하거나 책과 신문을 읽고, 햇빛을 쬐거나, 생선을 섭취하고 당분을 줄이며, 명상을 하고, 사교적이 되라는 것, 그리고 과음을 피하고, 금연을 하는 것 등이 그것이다.






그러나 흔히 치매 예비군이라고 불리는 경도 인지 장애(Mild Congitive Impairment)는 치매 전단계라고 할 수 있는데, 이 전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예방법은 바로 ‘걷기’이다. “병의 90%는 걷기만 해도 낫는다”의 저자 나가오 가즈히로는 그의 저서에서 치매 예비군 단계에서 ‘계산하며 걷기‘가 효과적이라고 말한다. ‘계산하며 걷기’는 일본 국립 장수의료 연구센터에서 치매 예비군 환자에게 1년간 매일 한 시간 동안 50에서 3씩 뺄셈을 하면서 걷도록 한 연구 결과로 그 효과가 밝혀졌다고 한다.






치매는 신경인지기능의 점진적인 감퇴로 인한 일상생활 전반에 대한 수행능력 장애를 초래하는 질환으로 현재까지 획기적 치료제가 없는 실정이다. 따라서 환자를 위해 기본적 일상생활이 최대한 스스로 유지될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네델란드의 호그벡 마을이 좋은 본보기이다. 이 마을은 겉보기엔 여느 작은 마을과 다르지 않지만, 이곳은 2009년 조성된 ‘치매 마을’로 일종의 요양원이라고 볼 수 있다. 152명의 마을 주민들 대부분이 중증 치매를 앓고 있는 환자이지만 이곳에서 노인들은 자신이 좋아하거나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여생을 보낸다. 슈퍼에 가서 물건을 사기도 하고, 미용실에 가서 커트를 하기도 하며, 카페에 앉아서 커피를 마시기도 한다. 이렇게 좋아하는 일을 하며 여생을 보내다보니 약물 복용량도 줄고 더 오래 장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그벡 마을의 성공에 힘입어 프랑스와 스위스, 영국에서도 이곳을 벤치마킹한 치매 마을을 건설하기로 했다(출처 : iMBC).





치매는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생활 습관을 바꾸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치매 예비군 단계에서의 빠른 진단과 적절한 치료 역시 중요하다. 여기에 계산하며 걷기가 효과적이며, 이왕 치매 걸린 환자라면 자신이 생활해왔던 환경과 같은 곳에서 자유롭게 걷도록 해주어야 한다. 갇힌 공간에서는 자유롭게 외출하거나 걸을 수 없기 때문에 더 악화될 수도 있는 치매환자에게 자유롭게 걷게 해주는 것만으로도 치료의 호전 가능성은 있다. 치매에 걸리지 않으려면 또는 이왕에 걸린 치매라도 걷는 것이 답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7.04.08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화투가 치매 예방에 좋다고 하는군요. 그것도 어쨋든 계산해야 하니까...

  

 

 

 

 

 

 

 

건강이 최고다. 두 말할 필요가 없다. 몸이 성하지 않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돈이 아무리 많은들 제대로 쓰지 못한다. 팔다리가 멀쩡해야 인생을 즐길 수 있다. 이를 위해 시간과 돈을 투자한다. 몸에 좋다고 하면 야단을 부린다. 작심삼일이 문제다. 반짝했다가 그만둔다. 인내심을 필요로 하는 대목이다.

 

가장 좋은 운동은 걷기라고 한다. 걷기의 효과도 굉장히 많다. 운동기구나 보조기구가 필요 없다. 더 경제적인 운동이 있을 수 없다. 그런데 걷기를 과소 평가한다. 운동이 되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한다. 모르는 소리다. 걷는 것도 전신 운동이다. 팔과 다리를 움직이니 온몸의 신진대사를 촉진시킨다. 단순한 만큼 조금 지루할 수 있다. 그 고비를 넘겨야 한다. 그래야 나만의 운동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운동은 최고의 보약이다. 건강을 유지하는 데 그것만큼 좋은 것이 없다. 모두가 그같은 사실을 안다. 그런데 제대로 실천을 하지 못한다. 여러 가지 핑계를 댄다. 시간이 없다는 게 대체적인 이유다. 그러나 이는 변명에 불과하다. 시간은 내면 된다. 잠자는 시간을 줄이면 간단히 해결된다.

 

 

 

 

집 근처에 안양천과 한강이 있다. 몇 해 전부터 아주 친해졌다. 새벽마다 가벼운 차림으로 집을 나선다. 이른 시간인데도 사람들이 천변을 걷고 있다. 주로 나이드신 분들이 많다. 천변의 갈대밭도 정취를 더해 준다. 악취를 풍기던 안양천이 아니다. 안양천을 벗삼아 걷기와도 친구가 됐다.

 

솔직히 주말에는 더 자고 싶다. 그런데 평일과 똑같이 일어난다. 오늘 새벽도 1시 30분 기상. 그렇다면 새벽을 즐겨야 한다. 어제 운동을 해서 피곤할 법 한데 기상 시간은 변함 없었다. 골프장에서 체성분 분석을 해 보았다. 기구에 올라가 체중과 신장 등을 써 넣고 검사하면 결과가 나온다.

 

 

 

 

내 나이는 56세. 그런데 신체연령은 48세로 나왔다. 종합평가는 더 재미있다. "고객님은 바디빌더와 비슷한 몸을 가졌습니다. 체중이 나가면서 근육질인 사람은 주로 선수들에게 많습니다." 체지방이 적정보다도 적고, 근육량은 적정보다 많았다. 부위별로는 왼팔, 오른팔, 몸통, 왼다리, 오른다리 모두 적정보다 높은 발달로 나왔다.
곰곰히 생각해 보았다. 열심히 걸은 결과인 듯하다. 거의 하루도 빠지지 않고 새벽마다 8km 가량 걸었다. 실제로 내 종아리 근육을 보면 운동 선수 같다. 물론 요즘은 의사의 권고에 따라 운동 시간을 조금 줄였다. 하루 6km 정도 걷는다. 외부 특강을 할 때도 걷기를 권장한다.

 

나 역시 걷기 효과를 톡톡히 봤다. 그 동안 나를 괴롭혔던 역류성 식도염, 위염 등이 싹 나았다. 변도 시원하게 본다. 장 운동을 한 결과일 터다. 이제는 걷기 전도사를 자임한다. 가장 돈 안들이고 할 수 있는 운동이 걷기다. 따로 옷을 준비하지 않아도 된다. 운동화만 있으면 오케이.

 

 

 

 

걷기는 체중을 줄이는 데도 특효약이다. 한 달 동안 꾸준히 운동을 해보라. 하루도 빠지지 않고 해야 한다. 그래야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나는 장마로 도저히 나갈 수 없는 날만 빼고 새벽 운동을 거르지 않는다. 결과는 대만족. 체중이 75kg을 넘을 때도 있었는데 73kg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내 키는 180c. 목표 체중은 72kg이다.

 

운동을 하면 체중 감량 뿐만 아니라 기분도 좋다. 자신감이 생긴다. 몸이 건강해야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 내가 '노'를 하지 않는 이유다. 상대방이 어떤 제의, 제안을 해오더라도 "한 번 해보자"고 답한다. 해보지도 않고 못한다는 것은 핑계에 불과하다. 강한 긍정은 부정을 이기는 법이다. 나의 생활 신조다. 지금은 술도 끊었다. 새벽 4시 30분이면 어김없이 한강엘 나간다. 혼자 걸어도 심심하진 않다. 이런저런 이유로 운동을 중단하면 타성에 젖는다. 자기와의 약속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 건강천사 독자들께도 걷기의 효과를 보기 위해 걷기운동을 강력히 권장한다.

 

글 / 파이낸셜뉴스 논설위원 오풍연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46
Today1,147
Total2,064,648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