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여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8.10 경북 가볼 만한 곳 예천 여행 회룡포와 장안사

 



우리나라에서 가장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는 물돌이 마을 회룡포는 낙동강 지류인 내성천이 360도 휘돌아 나가는 육지 속의 섬마을로서, 예천군에서 가장 많은 관광객들이 오는 곳으로 주변에 장안사, 황목근, 용궁향교, 원산성, 용궁순대, 토끼간빵 등 볼거리와 먹거리가 다양합니다.


또, 회룡포에서 삼강주막까지의 강변길은 안전행정부에서 전국의 걷기 좋은 「우리마을 녹색길 명품 베스트 10」에 선정된 자연친화적 녹색길이 있습니다.


 


장안사의 용왕각을 뒤로하고 비룡산으로 오르는 계단을 향하는데요. 행운의 단이라 소개되어 오르내리면서 소원을 생각하라고 되어있습니다. 그리고 오르면서 계단이 몇 개인지 세어보라고 하네요. 사실 사진 찍으랴 영상 찍으랴 계단을 헤아릴 수 없었어요. 정답은 223개라고 계단 오르면 답을 알려주네요.


223개 계단을 오르는 동안 숲속에 시화전이 열리고 있네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유명 시인들의 시를 목판에 새겨 계단 오르다 쉬면서 한 번씩 음미해볼 만합니다.



느린 우체통과 사랑의 자물쇠가 있는 곳, 계단 끝에 오르면 이렇게 사랑의 자물쇠를 걸어 둘 수 있는 곳을 만나는데요. 사랑하는 연인들의 사랑의 언약을 맹세하는 것 같아요. 서로의 사랑을 회룡대에 채우고 그 열쇠를 고이 간직하면 사랑이 영원토록 유지된다는 설이 있습니다. 



사랑의 자물쇠를 지나 언덕 아래로 난 길을 따라가면 회룡포 전망대를 만납니다. 바로 이곳 전망대에서 보면 나뭇가지에 가려 제대로 못 보는데요. 제대로 된 회룡포를 한눈에 보려면 전망대 아래 난간에서 봐야만 합니다. 경산에서 오셨다는 가족들이 아래를 내려다보며 탄성을 자아냅니다.


예천 회룡포 회룡포 마을 풍경


감입곡류하는 낙동강에 의해 형성된 충적 지형인 포인트 바, 범람원, 하안단구가 곡선 형태를 띠며 연이어 나타납니다.


‘육지 속의 섬마을’인 회룡포 마을은 행정구역 상 예천군 용궁면 대은리에 위치. 회룡포 인근의 비룡산에는 통일신라시대의 명선사가 세운 고찰 장안사가 있는데 이 사찰 가까운 곳에 위치한 팔각정의 전망대에서 바라본 회룡포의 경관은 왜 회룡포로 명명되었는지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바라본 낙동강의 지류인 내성천이 회룡포를 감싸고 회류하는 모습이 마치 용이 비룡산을 끌어안고 하늘로 올라가는 것처럼 물을 휘감아 돌아가는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보입니다.


이전부터 회룡포를 꼭 와보고 싶었는데 이번 기회에 제대로 회룡포를 볼 수 있어 소원 하나 푼 것 같은 느낌입니다. 회룡포에서 마주하는 사계절 풍경과 아침과 저녁 풍경은 어떨지 사뭇 궁금해집니다.



예천 여행 장안사


경북 예천군 용궁면 향석리 비룡산에 있는 절. 정확한 창건 연혁은 알 수 없어요. 현존하는 당우로는 극락전, 응향전, 승방, 마룻집, 산령각이 있습니다. 향석리 구읍의 남쪽에 위치하고 있어 남산사라 불립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8교구 본사인 직지사(直指寺)의 말사로 전설에 의하면 의상(義湘)의 제자인 운명(雲明)이 창건하였다고 하며, 『예천군지』에서는 고려 때 창건된 사찰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정확한 역사는 조선 중기 이후의 기록만이 전해집니다.



예천 회룡포 전망대를 가기 위해 주차하는 곳은 바로 이곳 장안사 못미처에 있는 곳입니다. 이곳에 마지막 화장실을 비롯해서 가게가 있으니 필요한 것은 미리 준비해 가면 좋습니다.


장안사로 오르는 길은 가파른데요. 팔각정 옆으로 색색으로 길을 밝히는 연등을 따라가면 바로 장안사를 만날 수 있습니다. 도량불사 원만성취 발원 백일기도라는 현수막이 걸렸네요.



비룡산 장안사 누각 아래로 들어서서 옆으로 계단을 오르면 아담한 장안사를 볼 수 있습니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극락전을 중심으로 하여 좌측에 주지실로 사용하는 응향전(凝香殿)이 있고 우측에 승방(僧房)이 있으며, 건너편에 ‘飛龍山長安寺(비룡산장안사)’라는 현판이 걸린 마룻집이 있고, 뒤편 언덕에는 산령각이 있습니다. 극락전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집으로 조선 말기에 지어진 건물이며, 전각 내에는 목조 아미타삼존불과 3점의 탱화가 봉안되어 있으나 모두 최근 작품입니다.


그러나 산령각에 봉안된 산신탱화는 1812년(순조 12)에 조성한 것으로 확실한 연대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또한, 마룻집에는 1727년에 쓴 중창기를 비롯하여 각종 중수기 현판이 보존되어 있을 뿐 아니라 등촉계기(燈燭契記)·불량계중설서(佛粮契重說序)·불사기문(佛事記文) 등이 있고, 1953년에 만든 높이 55㎝의 범종이 있습니다.


절이 향석리 구읍(舊邑)의 남쪽에 있으므로 일명 남산사(南山寺)라고도 하며, 향석리에 있는 석불좌상과 3층 석탑을 이 절에서 관리하였다고 합니다.



1759년도에 씐

장안사 극락전 상량문



예천 장안사 대웅전 모습입니다. 장안사는 오랜 전통 사찰에 비해 많이 알려져 있는 않은 고찰입니다. 잠시 대웅전에 들러 정성껏 기도를 드리는 불자님도 만납니다.



연등과 싸놓은 기와를 지나 물줄기가 졸졸 흐르는 감로수도 한 바가지 들이켜봅니다. 장안사를 오르는 동안 숨이 찰 정도였는데요. 시원한 물 한 바가지가 주는 몸속까지 싸르르 시원함을 전합니다. 크지 않은 장안사 경내는 아담한 규모이지만 비룡산 자락에 있어 오가는 사람들이 꽤 있어 보입니다. 이날도 대구에서 왔다는 단체 산행팀도 만납니다.


예천 장안사 앞마당 담장 위에 걸린 오색 연등 초록의 신록이 짙은 가운데 꽃처럼 피어나 초여름 더위를 식혀주듯 선명한 색깔이 더욱 화사합니다. 범종각 앞으로 지나면 회룡포 전망대로 향하는 길목입니다. 누군가 정성 들여쌓아놓은 돌탑을 사진에 담으며 작은 돌 하나를 옆에 올려봅니다.



장안사 용왕각


천년 고찰 장안사는 신라 경덕왕 때 서기 759년 운명 조사께서 창건하였으며 용왕각과 용바위는 신령스러운 영험 기도 도량입니다.



용이 휘감아 도는 물 이름은 회룡포요, 용이 웅비하는 형상의 산은 비룡산이며 승천하여 구름에 노니는 용의 형상은 용바위에 있으니 가히 용궁이라 할만하다고 소개되어 있습니다.


일단 경북 가볼 만한 곳 예천 여행 코스인 장안사와 회룡포 전망대 들렀다는 여행자의 뿌듯함을 뒤로하고 서둘러 다음 여행지로 신나게 떠납니다. 이번 예천 여행에서 꼭 추천하고 싶은 곳은 역시 회룡포 전망대이고 아이들과 가볼 만한 곳인 예천 곤충생태원과 삼강주막마을입니다.




어떤가요? 사계절 자연을 품은 예천 그리고 낙동강 물줄기 따라 만들어진 회룡포와 고즈넉한 장안사까지 서울에서도 당일치기로 다녀올 수 있다는 것으로도 훌쩍 떠나 보시라고 권유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23
Today590
Total2,022,815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