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 헤어스타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4.24 결혼을 전 대대적 '머리기르기 작전'의 군인? (2)



신랑을 만난 것은 대학교 2학년 때였습니다. 그때부터 6년의 연애, 3년의 결혼생활을 거쳐 이제 만난 지 9년이 넘어가네요. 시간이 이만큼 흘렀지만 변함없이 똑같은 것은 신랑의 헤어스타일입니다. 군대 제대 후 복학한 신랑의 헤어스타일은 짧은 스포츠형의 군인스타일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제대한지 얼마 안 되어서 그런 거라 생각했는데 사귀면서도 늘 한결같은 스타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깔끔하고 단정한 신랑의 옷차림과 그에 걸맞은 헤어스타일이라 여기면서 아무 생각 없이 지냈습니다. 하지만 주변 사람들의 반복된 질문에 저의 생각이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남자친구를 소개시켜주면 늘 연이어 나온 질문은  “ 군인이세요. ”  아니면  “ ROTC이신가 봐요 ” 라는 당연한 듯한 질문들이었습니다. 그래서 신랑에게 머리를 길러보라고 했지만 사실 직모인 신랑의 머리를 기르기란 여간 쉽지 않더라구요. 결국 결혼 날짜를 잡고 5개월 전부터 신랑은 대대적인 머리 기르기 대작전에 들어갔습니다.

 


머리를 기른지 1개월 후 자르고 싶은 마음을 억누르고 2개월 후, 부모님들과 직장동료들의“너무 덥수룩해 보이는데 머리 좀 자르지” 라는 간절한 부탁도 마다하고 말입니다. 그렇게 인고의 노력 끝에 4개월째에 접어들어 덥수룩하게 사방으로 쫙쫙 뻗은 머리카락이 최절정에 달할 지경이었습니다.


결혼 날짜를 한 달 앞두고 오랜만에 대학 동기들을 만난 축하주를 사기로 약속했습니다. 1차로 식사를 하고 2차로 막창 집에 들러 소주에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면 연탄불에 막창을 구웠습니다. 오랜만에 만난 기쁨과 결혼을 앞 둔 설레는 마음에 취한 신랑, 친구들과소주잔을 부딪쳐가며 기분이 참 좋았답니다.


그때 한 친구가 연탄불 가에서 소주잔을 부딪치다 소주가 연탄불에 쏟아졌습니다. 당연히 알코올이 들어가니 연탄불이 위로 올라오면 불이 세졌구요. 그 광경이 재미있었던지 신랑이 다 익어가는 막창을 집으로 연탄불 가까이로 얼굴을 들이미는 순간 다른 친구 한명이자신의 소주잔에 들어 있던 소주를 연탄불로 부은 것 입니다.

 

순간  ‘ 으악~! ’ 이라는 신랑의 외침과 함께 어디선가 오징어 타는 듯한 냄새가 났습니다. 그렇습니다. 신랑은 그동안 애지중지 길러왔던 앞 머리의 전부를 태워버린 것이었습니다. 정말 화상 안 입고 눈썹 안 태운게 다행이지만 결국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 머리카락을 예전보다 더 짧게 자르고 말았답니다.

 

지금도 신랑이랑 같이 다니면 주변 분들이 신랑이 군인이냐며 묻지만 이제는 그냥 그렇다고 인정해버립니다. 하지만 신랑은 절대 군인이 아니랍니다.


이수진/ 경북 경산시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도한 피터팬 2011.04.24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가전에 머리는 길러봤는데...ㅎㅎ
    건강천사님~ 차세대육체적입니다~ 블로그 이사했답니다. 자주 들러주세용~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45
Today702
Total2,101,047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