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낳고 싶어도 낳지 못하는 난임(難妊) 인구가 늘고 있다. 


난임은 피임을 안 하고 정상적인 부부관계를 하는데도 1년 이내에 임신이 안 되는 상태로,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난임으로 진단을 받은 사람은 2007년(약 17만 8000명) 대비 2016년 약 22만 1000명으로 24% 증가했다.



늦은 결혼과 출산,

난임 원인


난임이 급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한목소리로 '늦은 결혼과 출산'을 꼽는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여성의 평균 출산 연령은 32.4세이다. 35세 이상의 고령 산모 비율이 26%나 된다. 


여성이 35세를 넘으면 난자의 질이 크게 떨어져 임신이 쉽지 않다. 여성의 가임력은 나이에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다. 


여성은 평생 사용할 난자를 가지고 태어나며, 나이가 들수록 난소에 있는 난자의 수는 감소하고, 난자의 질은 계속 나빠진다. 일반적으로 20대 여성이 배란하는 난자는 10개 중 9개가 정상이고 35세가 지나면 10개 중 5개만 정상, 40세가 지나면 2~3개만 정상이다. 



나이가 들수록 임신 가능성은 크게 떨어진다. ‘유럽산부인과 및 생식생물학’ 잡지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100명의 임신 여성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임신 시도 후 3개월 내 임신에 성공한 비율이 30세 미만 여성은 71%였지만 36세 이상의 여성은 41%로 크게 떨어졌다.


난소의 노화 외에 ▲나팔관이 막혔거나 ▲다낭성난소증후군이거나 ▲자궁에 혹이 있어도 난임으로 이어질 수 있다. 양쪽 나팔관이 수종(水腫) 등으로 막혀 있으면 정자와 난자가 만나는 것조차 이뤄지지 않는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을 앓는 경우 배란이 불규칙해져서 임신하기가 쉽지 않고, 자궁내막에 용종이 있거나 자궁근종 등이 있으면 수정이 되더라도 착상이 잘 안 된다.



정자의 질 점점 나빠져


남성 난임은 여성 난임 보다 더 심하게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1년 대비 2016년 남성 난임 환자 수가 55% 증가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 



같은 기간 여성의 증가율(3%)보다 월등히 높다. 남성 난임이 증가하는 이유는 정자의 건강이 점점 나빠지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10년에 '남성이 자연적으로 임신하는 데 필요한 정액의 양(한 번 사정할 때)'을 1.5㎖, '정액 1㎖당 든 정자의 수'를 1500만 마리로 그 기준을 하향 조정했다. 


이전에는 각각 2㎖, 2000만 마리였다. 이는 남성 정자의 질이 나빠지는 현상을 반영한 결과이다. 


정자 건강에는 ▲연령 ▲스트레스 ▲유해 환경이 안 좋은 영향을 끼친다. 40세를 기점으로 정자의 수가 줄고 운동성이 떨어지기 시작한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흡연하거나 전자파에 많이 노출돼도 마찬가지다. 정계정맥류, 갑상샘저하증도 남성 난임 원인이다. 



여성, 난소 나이 인식하고

출산 계획 세워야


난임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늦지 않게 결혼을 해서 출산을 하고, 흡연·비만·스트레스·전자파 같은 생식 건강에 좋지 않은 환경 요인을 피해야 한다. 



특히 전문가들은 여성은 자신의 난소 나이와 임신 능력을 정확하게 알고, 결혼 전이라도 출산에 대한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말한다. 


최근에는 AMH 검사 등 난소 나이를 비교적 객관적이고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검사가 나와, 35세 이상이거나 자궁근종·자궁내막증 등 부인과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은 검사해볼 만하다. 젊은 나이에 건강한 난자를 냉동 보관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난임 의심되면

빨리 병원 검사받아야


결혼 후에 피임 없이 정상적인 부부 관계를 해도 임신이 안 되면 적극적인 병원 검진을 받아야 한다. 여성은 자궁 초음파를 통해 자궁근종·자궁내막증 여부를 확인하고, 조영술로는 나팔관이 막히지 않았는지 확인할 수 있다. 



남성은 병원을 찾기 전 이틀 정도 금욕한 뒤에 정액 검사해야 한다. 정자의 수·운동성·기형 여부 등을 평가할 수 있다.


이런 검사에서 특별한 문제가 없고, 임신을 시도한 지 오래 지나지 않았다면 의사가 초음파 검사로 배란일을 알려준다. 정확한 날짜에 맞춰 임신을 시도하도록 돕는 것이다. 


여성이 다낭성난소증후군 등으로 인해 배란이 잘 안 되거나 생리 주기가 불규칙하다면 배란유도제를 처방한다. 한 달에 한 개씩 나오던 난자가 2~3개씩 나와서, 임신 가능성이 올라간다. 



배란 잘 안 되고,

정자 질 나쁘면

난임 시술을


배란이 잘 안 되면서 정액 상태까지 안 좋으면 인공수정을 시도해볼 수 있다. 


배란유도제를 이용해 여성의 배란을 유도하고, 남성의 정액을 채취해 건강한 정자만 골라서 자궁 안에 넣는 시술이다. 임신 성공률이 10~15%다. 임신하지 않더라도 다음 주기 때 바로 다시 시도할 수 있다. 



시험관아기 시술은 여성이 배란유도제를 계속 맞다가 적절한 시기에 초음파를 보면서 난자를 채취한다. 남성에게서도 정액을 채취해 건강한 정자를 골라낸다. 


난자와 정자를 수정시키고 3~5일간 배양한 다음에 자궁에 이식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여성이 나이가 많거나 나팔관이 모두 막혔거나 정자에 문제가 있을 때 주로 한다. 임신 성공률이 30% 내외이다.



난임 시술

건강보험 적용


난임이 저출산 등 사회적 문제가 되자, 정부는 10월 1일부터 난임 환자의 시술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난임 시술에 건강보험을 적용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소득 수준에 따라 난임 시술 비용을 차등 지원했지만, 앞으로는 소득과 관계없이 만44세 이하 난임 여성은 시술 비용의 30%만 내는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부인과 초음파도 건강보험 혜택을 적용할 예정이다.



 


도움말=강남차병원 산부인과 류상우 교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함께 하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의료비 부담을 낮추고 가계파탄을 방지하기 위해 여성의 난임시술과 15세 이하의 입원진료까지 건강보험이 지원합니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난임, 아동편>




▷▶ 더 자세한 내용 보기 ◀◁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하루 한 알의 사과가 의사를 멀리하는 비법이라면 통밀빵이나 현미밥은 아이를 좀 더 빨리 만날 수 있게
  하는 비법이다. 생각보다 어렵지 않은 불임 또는 난임을 이겨내는 방법, 생활습관을 바꿔 임신 성공률을
  더욱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본다.
 

 


본인들은 모르는 불임 부부, 의외로 많다

 

불임에 대해 사람들이 잘 모르는 사실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병원에서 불임판정을 받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불임상태에 있는 부부가 생각보다 많다는 것이다. 스트레스와 불균형한 식습관, 유해환경에 대한 노출 등으로 인해 스스로 깨닫지 못한 사이 불임의 상태에 있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다른 하나는 불임은 임신이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 노력 여하에 따라 얼마든지 극복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신체적 이상으로 인해 자연 임신이 절대 불가한 경우는 지극히 드물며, 대부분은 건강에 주의를 기울이면 자연적으로 회복돼 임신에 이르게 된다.


그래서 우리가 불임이라 부르는 상태는 사실상 불임이라기보다 난임에 가깝다. 피임을 하지 않는데도 결혼 후 1년이 다
되도록 임신이 되지 않는다면 생활습관에 문제가 없는지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정제되지 않은 통곡물이 임신률을 높인다


아이를 기다리는 여성이라면 우선 자신의 신체충실도를 체크 해보자.


적정 BMI(Body Mass Index; 체질량지수, 신장과 체중을 이용해 지방의 양을 추정하는 공식)를 벗어나는 저체중 또는 과체중 상태에서는 임신 성공률이 정상보다 낮다. 적정 BMI는 18.5~24.9에 해당하는데, 이보다 높은 과체중군 여성의 경우 임신에 성공하는 시간이 2배 더 걸렸으며, BMI가 19 미만일 경우 무려 4배나 더 걸렸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또한 체중조절을 위해 고기를 포함한 단백질 섭취량을 과도하게 늘리는 것은 좋지 않다. 최근 미국 콜로라도 생식의학센터는 단백질이 25% 이상 함유된 식사가 배아형성 초기의 유전자 각인을 교란시켜 배아의 정상적인 성장을 차단하거나 저해할 위험이 높다는 쥐 실험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연구책임자인 데이비드 가드너 박사는 이 같은 실험결과를 사람에게 적용해 추론한다면 전체 칼로리 섭취의 30% 이상이 단백질인 경우 임신하는 데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탄수화물은 호밀이나 통밀, 현미 등 정제하지 않은 곡식이 많이 함유하고 있는 복합탄수화물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통곡물은 임신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영양소가 풍부한 음식으로 꼽힌다. 또, 엽산, 셀레늄, 아연, 필수지방산 등의 영양소를 꾸준히 조절해 섭취하는 것이 임신에 도움이 된다.

 

 


노트북과 핸드폰의 전자파가 불임의 이유가 된다


정자의 운동능력이 약한 남성이라면 정자를 보호하기 위해 생활습관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

너무 조이는 속옷을 입는다거나, 노트북을 허벅지 위에 올려놓고 쓴다거나, 뜨거운 사우나를 즐기는 것은 정자의 생성과 운동능력 활성화를 방해한다.


또, 전자파에 노출된 정자는 생존력이 크게 떨어지므로 주머니에 휴대폰을 보관하는 습관이 있다면 바꾸도록하자.

또한, 일각에는 합방일의 ‘한방’을 위해 정자를 아껴야 한다는 속설이 있으나 이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 미국 생식의학 협회에 따르면 5일 이상 관계를 하지 않을 때 정자의 수가 더 감소할 수 있으며, 2일 정도의 기간을 가져도 정자의 밀도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한다.


임신이 가장 잘 되는 시기는 배란일 전과 후의 3일인 6일간인데 배란테스터기를 구비해두고 확인하는 것도 추천할 만하다. 또한 산부인과를 찾아 난소에서 배란이 일어난 것을 확인한 뒤 임신을 시도하면 보다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포기하지 마세요! 불임치료후태어난아기연간3만명


  국민건강보험의 ‘불임증 진료현황(2005∼2007년)’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불임으로 진단받은 여성은 13만8519명,
  남성은 2만 6064명
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국내에서 한 해 시험관 아기 시술이나 배란 유도제 등 임신 보조요법으
  로 태어나는 아기는 2만~3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국민건강보험에서는 불임과 관련한 검사에 보험을 적용하고 있는데, 정상적인 부부생활 중 1년 내 임신이 되지 않을
  경우
  (1차성 불
임)와 유산·자궁 외 임신 및 분만 후 1년 이내에 임신이 되지 않을 경우 (2차성 불임) 불임검사 또는 
  배란촉진제 사용 시 보험을 적용
해 준다. 영구 피임수술을 받은 부부가 난관 또는 정관 복원수술을 받을 경우에도 보
  험이 적용된다


글_ 이정은/<내 생애 첫 임신 출산 육아> 저자, ·전 <베이비> 편집장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43
Today152
Total1,970,596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