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서히 진행되어 알아차리기 어려울 뿐, 남성도 갱년기에서 예외일 수 없다. 원인은 나이를 먹을수록 줄어드는 남성호르몬. ‘이 또한 지나가리라’ 생각하고 방치했다가는 더 큰 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올바른 예방과 대처가 중요한 남성 갱년기 궁금증을 해결해본다.


 


남성 갱년기란 무엇이며, 왜 오는 건가요?

 

세계보건기구는 중년 남성에서 활동성 남성 호르몬의 감소 증상이 있는 시기를 갱년기라고 정의합니다. 구체적으로는 남성호르몬으로 불리는 테스토스토론의 감소인데요. 이 호르몬은 30대 후반부터 매년 1%씩 서서히 줄어들기 시작합니다.

 

개인별로 차이가 있지만 남성의 갱년기는 40대 후반부터 증상이 나타납니다.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비뇨기과에서 혈액 검사로 확인할 수 있으며, 8nmol/ℓ 이하일 경우 치료가 필요한 시점으로 봅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

 

일차적으로 성욕과 남성 기능이 현저히 감소한다면 갱년기를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더불어 매사에 우울감, 불만, 짜증이 늘고 이전에 비해 삶에 대한 의욕과 즐거움이 줄어들기도 합니다.

 

급격한 피로감과 해소되지 않는 졸음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는데요. 사람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키가 줄어들거나 복부지방이 눈에 띄게 증가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증상은 보통 여러 가지가 복합적으로 나타납니다.

 

 

갱년기를 앞당기는 생활습관들이 있나요?

 

남성호르몬을 감소시키고 호르몬 대사에 악영향을 미치는 생활습관이 갱년기를 앞당길 수 있습니다. 과도한 음주, 흡연, 비만, 영양 불균형, 스트레스 등이 대표적인데요. 평소 고혈압, 당뇨, 간질환, 갑상선질환 등을 앓고 있다면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갱년기로 인해 다른 질병 위험이 높아지기도 하나요?

 

남성호르몬이 줄어든다는 것은 노화의 진행, 면역력 저하와도 연결이 됩니다. 때문에 다른 질병에 걸릴 위험도 비교적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성기능 장애, 골다공증 등이 대표적인데요. 중요한 점은 정신적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갱년기 증상으로 인해 우울감, 자신감 하락 등을 겪을 수 있습니다.

 

남성의 갱년기는 여성과 달리 진행이 천천히 이루어지는 탓에 노화의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오해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신체적, 정신적 건강을 위해 치료에 적극적일 필요가 있습니다.

 

 


예방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 할까요?

 

신체적 건강을 위해서는 규칙적인 운동이 중요합니다. 남성호르몬 증가에 도움이 되는 근력운동과 심혈관 관련 질환 예방에 효과적인 유산소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입니다.

 

운동은 일주일에 3회 이상 하되, 너무 무리하지 않아야 합니다. 또한 정신적 건강도 신경 써야 하는데요. 스트레스를 효과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자신만의 취미활동을 즐기거나, 명상 등으로 마음의 안정을 취하면 도움이 됩니다.

 

 


도움 되는 음식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항암식품 중 하나로 알려진 마늘에는 알리신 성분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이는 교감신경을 자극해 호르몬 분비를 늘리고, 성기능 개선에 영향을 미칩니다. 또한 면역력 강화에도 도움이 되므로 다양한 조리법으로 꾸준히 섭취하면 좋습니다. 단, 생마늘을 과다 섭취하면 위장에 무리를 줄 수 있으므로 익혀먹거나 꿀에 절여 먹는 방법을 택하도록 합니다.

 

또한 아연이 풍부해 남성 호르몬 분비를 촉진시키는 굴, 항산화 물질인 라이코펜이 함유되어 노화를 예방하고 갱년기 증상을 완화시켜주는 토마토 등이 대표적입니다. 토마토 역시 생으로 먹을 때보다 익혀 먹을 때 라이코펜 흡수가 더 잘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성이 중년에 들어서서 늘 피곤하고 쉽게 지치거나 우울한 기분이 자주 들고 팔다리는 가늘어지면서 배가 나온다면? 흔히 ‘남성 갱년기’라고 부르는 대표적인 증상들이다. 여기에 일의 능률이 떨어지거나, 인지능력이 저하돼 기억력이 나빠진다면 더욱 남성 갱년기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성욕이 감퇴되거나 발기부전 등 성기능 장애도 남성 갱년기 주요 증상에 들어간다. 이런 남성 갱년기는 어찌 보면 자연스런 노화의 결과라고도 볼 수 있다.

 

하지만 호르몬 계통에 문제가 생겨 남성 호르몬 수치가 정상 범위를 벗어난다면 이에 대해서는 남성 호르몬 보충 치료를 하기도 한다. 남성 갱년기 예방 및 관리에 규칙적인 운동이 매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에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운동이 남성호르몬 수치

정상으로 올려

 

최근 박민구 인제대 서울백병원 교수팀의 연구 결과를 보면 남성 갱년기 예방 및 치료에 대한 해답을 얻을 수 있다. 박 교수팀은 2011~2016년 6년 동안 남성 호르몬에 문제가 생겨 치료를 받은 환자 750명 가운데 151명을 대상으로 남성호르몬 수치 변화를 측정했다.

 

151명이 연구 대상이 된 이유는 치료 효과가 잘 나타나 핏속 호르몬 농도가 정상이어서 더 이상 치료를 받지 않아도 됐기 때문이다. 그 결과 치료 중단 6개월 뒤 남성 호르몬 수치와 치료 효과가 유지되고 있는 사람은 59명이었고 다시 남성 호르몬 수치가 정상 범위 아래로 낮아져 치료 효과가 없어진 사람은 92명이었다.



이들의 차이가 무엇일까에 대해 박 교수팀이 확인해 보니 바로 규칙적인 운동 여부였다. 매주 3회 이상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비율을 비교한 결과 치료 효과가 계속 유지되는 집단에서 32명으로 54.3%가 해당됐고, 치료 효과가 없어진 92명에서는 9명(9.8%)만 규칙적인 운동을 하고 있었다.

 

이 두 집단은 그동안 치료 받았던 남성 호르몬제의 종류가 같았고, 동반된 다른 질환이 있는지 여부 등에서 차이가 없어서 오로지 규칙적인 운동에 따른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남성호르몬 상승

작용도 가져와

 

운동이 남성호르몬 수치를 정상으로 끌어 올리는 데 공헌한다는 사실은 그 이전 연구에서도 드러난 바 있다. 박 교수팀이 남성호르몬 수치가 정상보다 낮은 이들을 대상으로 남성호르몬 치료만 한 환자들은 남성호르몬 수치가 평균 97% 증가했지만, 운동과 남성호르몬 치료를 같이 한 집단에서는 치료 전보다 145% 높아져 평균 48% 포인트 이상 효과가 좋았다.



문제는 중년 남성들은 대부분이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고 있지 않고, 운동을 하려 해도 본인에게 적합한 운동의 형태와 강도를 알지 못해 중도에 포기하기 쉽다는 사실이다.

 

실제 보건당국의 조사 결과를 봐도 운동을 하면서 숨이 찰 정도의 중등도 이상의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비율은 계속 낮아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보면, 남성들의 경우 20대의 유산소신체활동실천율은 67%에 이르지만, 30대부터는 크게 낮아져 30~40대는 51%, 50대는 45%로 떨어진다.

 

30~50대는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비율이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이다. 여기에서 ‘유산소신체활동실천율’은 일주일에 중강도 신체활동을 2시간 30분 이상 또는 고강도 신체활동을 1시간 15분 이상 하는 경우를 말한다.


젊은 시절 하던 운동보다는

속보나 자전거 타기 등이 좋아

 

중년 남성들 가운데 운동의 필요성을 느껴 다시 운동을 시작할 때 젊은 시절을 떠올리면서 농구나 축구, 탁구 등 구기 종목 중심의 운동을 격렬히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또 마라톤이나 자전거 등을 탈 때도 짧은 기간에 몸무게를 줄이거나 근육을 키우겠다는 욕심으로 무리하게 운동하기도 한다. 이런 경우 대부분 오래가지 못해 ‘작심삼일’이 되는 경우가 많다.



관련 전문가들은 남성들도 중년이 되면 남성 호르몬 감소로 인해 뼈와 근육이 젊은 시절보다 약해져 있기 때문에 이 점을 유념하며 운동 종류와 강도를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운동을 시작할 때는 빠르게 걷기나 가볍게 달리기, 고정식 자전거 타기, 수영 등과 같이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하면서 안전하게 할 수 있는 종류가 바람직하다는 것이다. 다만 이런 운동들은 쉽게 흥미를 잃을 수 있기 때문에 운동 동호회나 가족과 함께 하면서 운동에 대한 의지를 북돋는 것이 필요하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70
Today147
Total2,960,562

달력

 « |  » 2021.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