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면 사람이나 사물의 이름이 잘 생각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무언가를 깜빡깜빡 잊어버리는 일도 잦아진다. 방금 무엇을 하려고 했는지 까먹는 일도 빈번해진다.

 

늙어가니 기억력이 떨어지고 건망증이 심해지는 건 어쩔 수 없다고 체념하기 쉽지만, 이런 현상은 분명 뇌가 노화하고 있다는 신호다.

 

 

 

환자 스스로 기억력이 떨어진다고 느낀다면 치매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이런 증상에다가 이미 했던 이야기나 질문을 자주 반복하거나 복잡한 일에 서툴러지고, 여러 가지 일을 한 번에 잘 못 하는 경우, 글 또는 다른 사람의 말을 이해하기 어려워진 경우, 말이 어눌해진 경우 등이 겹치면 초기 치매의 가능성이 있으니, 특히 주의해야 한다.

 

실제로 인지기능이 정상이더라도 환자 스스로 기억력이 떨어진다고 느낀다면 치매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와 치매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와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 사이의 연관성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명우재 교수팀은 2009~2011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66세 생애 전환기 건강검진을 받은 57 9710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와 치매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는 환자 스스로 기억력 등이 떨어졌다고 생각하지만, 검사 시 정상 범주인 경우를 말한다.

66세에서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 환자의 치매 위험은 일반인보다 38% 높았다. 특히 우울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 위험도가 50%까지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2018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65세 이상 치매 환자는 74 8945명에 달하며, 2060년에는 332만여 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뇌의 능력은 30대를 정점으로써 40대 정도부터 쇠퇴하기 시작한다고 한다. 이렇게 뇌가 노화되어 자칫 치매로까지 발전하는 것을 막으려면, 뇌를 끊임없이 사용해 젊어지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뇌 노화 방지와 건강에 효과가 좋은 ‘소리 내 읽기’

 

전문가들이 뇌 건강을 위해 추천하는 독서 방법, 소리 내 읽기

 

뇌를 오래도록 건강하게 유지하는 여러 가지 방법들이 있지만, '소리 내 읽기'만큼 뇌를 활성화하는데 탁월한 효과를 내는 것도 드물다며 전문가들은 강력하게 추천한다.

글을 읽으려면 뇌의 여러 영역을 사용해야 한다. 문장의 배열구조를 파악해야 하고, 단어나 문구를 읽는 법, 의미, 문법 지식 등을 동원해 무슨 글이 쓰여 있는지 총체적으로 이해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눈으로 읽으면서 시각 부분을 사용하고, 읽으면서 이해하는 것으로 뇌의 전두엽을 활용한다.

여기에다 소리 내 읽게 되면, 뇌는 말을 내뱉는 작업을 더 하게 된다. 이렇게 '발어(發語)'하는 동안 뇌에서는 소리를 내는 부분이 작동하고, 나아가 자신의 목소리를 듣는 청각 부분까지 쓰게 된다.

 

 

 

책을 소리 내 읽으면 치매를 예방하고 스트레스를 없앨 수 있다.

 

뇌 노화와 치매를 예방하고 스트레스도 없애주는 독서법

 

한 마디로 소리 내 읽으면 한 번에 뇌의 4가지 부분을 동시에 활용하기에 일석이조가 아니라 일석사조의 효과를 얻게 되는 셈이다.

 

더욱이 소리 내 읽는 동안에 뇌 속에서는 세로토닌이라는 스트레스 경감 호르몬이 분비되고, 전두엽의 움직임이 활발해져 아이디어가 떠오르거나 생각을 정리하는 능력이 좋아진다고 한다. 나아가 감정을 제어하기가 수월해져 불안한 기분도 사라진다고 한다.

뇌는 한 번에 많은 영역을 사용하면 할수록 뇌 내의 혈류가 증가해 더 많이 활성화되는 만큼, 지금부터 당장 소리 내 읽기를 실천해보는 게 어떨까?

 

 

연합뉴스 기자 서한기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이가 들어가면서 나타나는 증세 중 하나가 이름을 떠올리지 못하는 것이다. 유명한 배우의 얼굴과 출연한 작품은 기억나지만 이름이 생각나지 않거나, 평소 흔히 보던 물건의 이름이 가물가물해 바로 입 밖으로 나오지 않는 일이 늘어난다.



유명인의 이름이나 국가의 수도 이름, 사물을 가리키는 보통명사 등 일반적이고 개념적인 지식과 관련된 기억을 ‘의미기억’이라고 부른다. 나이가 들수록 이름을 깜빡깜빡 잊는 경우가 잦아지는 이유는 우리 뇌에서 노화와 함께 가장 먼저 쇠퇴하는 영역 중 하나가 의미기억이기 때문이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비교적 최근까지만 해도 과학자들은 성인기에 접어든 사람의 뇌는 그 구조나 기능이 고정돼 거의 변하지 않는 것으로 여겼다. 하지만 성인의 뇌도 생활습관에 따라 근육처럼 단련되고 변화할 수 있다는 사실이 최신 실험들을 통해 밝혀지기 시작했다.


동물 실험에선 운동 후에 새로운 뉴런이 생성되고 신경전달물질의 분비가 늘어나 기억력이 향상되는 것이 확인됐다. 사람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도 규칙적이고 반복적인 운동이 기억을 관장하는 해마의 크기를 키우고, 사고의 여러 측면을 개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메릴랜드대학은 건강한 일반인을 대상으로 장기적인 운동과 기억력 개선의 관계를 연구한 바 있다. 참가자들은 12주 동안 트레드밀 위를 걷거나 달리는 운동 프로그램을 이수한 후 의미기억과 관련한 간단한 시험을 치렀다.


시험을 보는 동안 참가자들의 뇌를 스캔한 결과 의미기억을 관장하는 뇌 영역의 활동성이 운동하기 전보다 다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를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12주간 운동한 결과 뇌가 더 효율적으로 변해 많은 에너지와 자원을 동원하지 않고도 의미기억을 수월하게 처리했다는 것이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많이 할수록 근력이 좋아져 나중에는 무거운 무게도 쉽게 들어 올리는 것과 같은 이치다. 



메릴랜드대 연구진은 운동을 한 후 뇌가 어떤 변화를 겪는 것인지 단계적으로 알아보기 위해 새로운 연구를 실시했다. 지난 4월 국제신경심리학회 저널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연구진은 55~85세의 건강한 남녀 26명에게 실험실에서 앉아서 쉬거나, 중등도(땀이 살짝 나고 숨이 조금 차는 강도)의 운동을 한 번 하도록 했다.


운동을 선택한 참가자들은 실내 운동용 자전거를 30분 정도 가볍게 탔다. 이어 참가자들은 자기공명영상(MRI) 스캐너에 누워 뇌를 스캔하는 동시에 컴퓨터 화면에 뜨는 이름들을 확인했다.



화면엔 유명한 연예인의 이름과 지역 전화번호부에서 무작위로 고른 일반 시민들의 이름이 지나갔다. 참가자는 화면에 떠오른 이름을 보고, 아는 사람일 때와 모르는 사람일 때 각기 다른 버튼을 눌렀다.


연구진은 과거 실시했던 12주 운동 실험처럼 30분 자전거를 탄 사람들의 뇌는 이름 테스트 도중에도 크게 반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실제 결과는 정반대였다. 조용히 쉬다가 이름 테스트를 받은 사람보다 자전거를 탔던 사람들의 뇌가 더 활발히 움직였다.



연구진은 뇌의 이런 상태가 신체운동 초기 근육과 비슷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운동을 하지 않던 사람이 웨이트 트레이닝을 시작하면 처음엔 근육통을 느끼다가 일정 단계로 넘어가면서 근력이 생기고 근육량이 늘어난다. 뇌도 운동 초기엔 바쁘게 반응하다가, 근육이 탄탄해지듯 점차 효율적으로 변해간다는 의미다.   


이 연구가 운동이 의미기억을 어떻게 향상시키는지 그 과정을 자세히 규명하지는 못했다. 확실한 것은 이번 연구가 운동이 기억력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최신 실험 결과를 뒷받침한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추가 연구가 더 진행되면 운동과 기억력 개선의 관계가 더 명확히 밝혀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83
Today525
Total3,077,296

달력

 « |  » 2022.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