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한증은 정상범위 이상으로 몸에 땀이 나는 증상으로 전체인구의 약 1% 정도가 겪는 질환입니다. 


그 중 수족다한증은 신체의 손과 발에만 땀이 과도하게 나는 증상을 말합니다. 



수족다한증이란?


소아기와 사춘기 전후에 주로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며 성인이 되면서는 점차 호전되기도 합니다. 



초등학생이나 중학생은 증상이 심한 경우에 학습 및 시험에 지장을 초래합니다. 답안지가 젖거나, 필기구가 미끄러지기 때문에 불편함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또 성인이 되어 손발에 땀이 많이 나게 되면, 악수할 때에 매우 불편하기 때문에 사회생활에도 지장이 됩니다.



수족다한증은

자율신경 문제


만약 특정한 질환(갑상샘 항진, 염증성 질환 및 내분비 질환 등)이 원인이 아닌 경우라면, 대부분은 심리적 긴장이 원인이 되어 발생합니다. 



특히 긴장을 잘 하거나, 한의학적으로 심장과 담이 약한 체질의 경우에 자주 볼 수 있는데, 교감신경(자율신경 중 한 가지)이 극도로 활발하게 작용하면서 손발에 땀이 많이 나게 됩니다. 


또한, 성장기의 심리적인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환경도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자율신경 밸런스가 중요!


수족 다한증의 치료는 과도하게 긴장된 신경을 정상범위로 이완시켜주는 데 있습니다. 


심리적인 문제가 큰 경우는 정서적 문제로 접근해야 하는데, 심리적 안정 및 심리상담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동시에 교감신경의 과 긴장을 조절하는 데에는 단중혈, 내관혈, 기해혈 등의 임맥(任脈, 인체 앞쪽 정중앙을 지나는 경락)선상의 혈 자리에 침 치료와 뜸 치료를 하면 효과적입니다.



동시에 심담(心膽, 심장과 담낭)의 담력을 키워주는 귀비탕(歸脾湯), 소시호탕 등의 처방으로 다스립니다.


일상생활에서 교감신경을 완화하는 방법으로는 산책, 조깅, 온수 샤워 등이 있습니다. 시간이 부족한 학생들이라면 복식호흡이나, 기지개를 켜면서 심호흡을 하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여름에는 이열치열이라 하여 모처럼만에 삼계탕을 맛있게 먹고 있는데 상대방의 얼굴에서 비오듯이 땀이 흘러내리고 있다면

갑자기 식욕이 하강하기 시작한다.
  얼굴뿐이랴 와이셔츠를 입은 영업사원의 겨드랑이에서, 등줄기에서, 악수하는 손에서 축축

하게 느껴지는 땀은 불쾌하게 느껴진다. 
  여름에 너무 땀이 나지 않아도 체온이 상승하여 열사병에 걸릴 수 있으므로 적당히 나

는 땀은 몸에 이로우나, 주체할 수 없이 흐르는 땀은 몸이 허약하다는 증거이다.

 

 

 

 

 


 

 

  주체할수 없이 흐르는 땀, 건강을 체크해야....


땀의 기능은 체온을 조절해주고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을 예방하며 불순물을 배출해 준다. 그래서 운동을 하고 땀을 흘리고 나면 피부가 깨끗해진 느낌이 든다. 

 

 땀이 보통보다 많이 나는 것은 대개 기운 부족 때문이다.

기운이 부족하니 조금 움직여도 몸 속의 기운이 허덕이게 되어 땀을 내려하고, 피부에서 땀구멍을 조절할 기운도 부족하니 땀이 주르륵 흐르게 된다.  날이 더워지면 몸 속의 기운은 더욱 쉽게 허덕이게 되고 땀구멍도 쉽게 열리게 되니 땀이 더 잘나게 된다. 단순히 기운 부족이 원인이 라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기운을 회복하면 된다.

 

시도 때도 없이 땀을 줄줄 흘린다면 내 몸에 혹여 이상이 있지는 않은지 체크해 볼 필요가 있다

땀은 90%의 수분과 전해질, 이온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다이어트 등을 위한 무리한 사우나는 과다한 수분, 전해질 배출과 피부 건조로 건강에 좋지 않다. 땀이 날만큼 움직이지 않았는데도 땀이 나는 것을 식은 땀, 또는 ‘허한’이라 하고 허한은 자한과 도한 두가지로 나눈다. 자한(自汗)은 주로 폐와 위가 허해서 생기는 증상이며 도한(盜汗)은 잠잘 때 흘리는 땀인데 오랜 병이나 심한 출혈, 또는 열성질병으로 인해 생긴다.


밥을 먹을 때 땀을 흘린다면, 소화기관에 습(濕)기가 많고 그로 인해 열기가 쉽게 생겨서 그렇다.

습기가 많다는 것은, 날씨에 비유하자면 비 오기 전에 습기가 차서 찌뿌둥한 날씨마냥 몸 속도 무거운 느낌이다.

기운이 시원스럽게 소통되기 어려워져 소화기관과 기운의 활동이 뻑뻑하게 되고 애를 쓰게 되어 그 와중에 열이 생기기 쉽다.

이런 경우는 소화기관의 습기를 없애고 열기를 가라앉히는 것이 필요하다.

과식을 금하고 지나친 음주를 삼가야 한다. 찬것을 먹으면 내장들은 찬기운을 이기기 위해 더욱 열을 내므로 찬음식은 피한다.

 

 

 

 

  황기로 기를 보충하자....


황기는 지나치게 많은 땀이 흐르는 것을 막는데 가장 대표적인 처방으로 여름철 허해서 나는 땀에는 최고다.

땀구멍을 조절하고 기를 돋워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황기를 그대로 달여 마시거나 닭과 함께 고아 먹기도 한다.
황기는 그 빛깔이 노랗다. 그래서 황(黃)자에 늙은이 기(耆)자를 써서 노인, 어른, 으뜸, 우두머리의 뜻이다. 따라서 색이 황색이며 보약의 으뜸 즉, 우두머리 이므로 황기라고 한다.

 

고전의서인 <방약합편>에서도 황기는 맛이 달고 성질은 따뜻하며 체표를 굳게해 땀을 멈춘다 라고 쓰고 있다. 그러나 고기와 술을 좋아하며 배가 나온 사람은 먹지 않는 것이 좋다. 그밖에 둥글레, 인삼, 작약, 진피, 차조기, 백봉령, 방풍이 땀을 많이 흘릴 때 좋다.


덥고 땀이 난다고 해서 탄산음료나 카페인 음료보다는 황기를 달여서 한방차로 마시면 좋다.

다한증에도 좋지만 부종에도 효과가 있어서 붓기가 가시지 않고 늘 부어있는 느낌이 있거나 특히 손, 발 등 말초쪽으로 부으면서 피로감을 느낄때도 효과적이다. 하루 2~3회 꾸준히 마셔주면 기를 북돋워주고 비장을 튼튼하게 한다. 특히 소화력이 떨어지고 수족냉증이 있는 소음인 체질에 좋다.

 

 

김소형 / 한의학박사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23
Today0
Total2,022,225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