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주변에 보면 머리카락이 빠져서 걱정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 것 같습니다. 현대사회는 인터넷과 통신의 발달로 정보의 양과 사고의 복잡성이 더욱 증가하여 두뇌가 해야 할 일이 많아지게 되면서 우리 몸의 기혈 소모가 증가하게 됩니다. 많은 일과 스트레스로 인해 혈의 소모가 더욱 많아지게 되면 입이 마르고 머리로 열감이 느껴지거나 눈이 건조하고 뻑뻑해지며 피부도 건조한 느낌이 드는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한의학의 고전인 동의보감 모발편에 보면 머리카락에 대한 구절이 있는데 첫 번째가 신장은 모발을 주관한다.”이고 두 번째가 모발은 혈액의 나머지다.”라는 구절입니다. 이를 해석해보면 모발은 혈액으로부터 만들어지는데 혈액이 충분해야 모발이 건강하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또 신장이 모발을 주관한다는 뜻은 인체의 원기는 신장에 저장되는 것으로 혈액을 만드는 호르몬이 신장에서 분비된다는 사실을 오래전부터 인지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따라서 신장이 건강하여 혈액이 충분한 것이 모발 건강의 기본 조건인 것입니다.

 

 

 

 

사람들은 머리가 빠진다고 할 때 대부분 샴푸나 머리에 바르는 두피 영양제 또는 발모제만 사용하면 좋아질 것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탈모는 우리 몸의 내적인 원인에 의해서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이므로 외용제도 일정부분 효과가 있지만 보다 근본적인 방법인 내부요인, 신장기능과 혈액을 충분케 하는 것이 예방 및 치료가 되는 것입니다.

 

탈모를 예방하는 식생활로는 혈을 건조하고 메마르게 하는 것들을 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체로 너무 매운 음식은 두면부의 충혈을 일으키고 혈액과 진액을 발산하여 부족하게 만드는 원인이 되므로 탈모가 있는 경우는 반드시 조절해야 하며 치료된 이후에도 적게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두피를 눌러주거나 빗어주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탈모가 있는 경우 대부분 두피의 혈액 순환이 좋지 못한 경우가 많은데 약간 부어있거나 메마른 느낌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때에는 아침과 저녁으로 10분씩 열 손가락으로 머리를 가볍게 지압하여 빗어주거나 쓸어주면 더욱 효과적입니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탈모는 나이가 들면서 서서히 감소하는 자연적인 모발 감소, 젊은 사람에게 흔한 원혈탈모와 M자형 탈모, 산후에 생기는 급격한 탈모 등이 있습니다

 

 

 

 

한약도 탈모의 근본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 나이가 들면서 감소하는 모발은 위에 언급한 신장기능과 혈 부족을 개선하는 치료로 속도를 늦출 수 있는데 생지황, 지황, 당귀, 아교 등으로 구성되어 혈액을 늘려주는 보혈약을 위주로 처방합니다. 젊은 사람들에 흔한 원형 탈모는 대부분 과도한 스트레스로 인한 혈부족과 이에 따른 열(허열)이 원인이 되므로 보혈약과 더불어 시호, 현삼, 단삼, 목단피 등의 열을 조절해 주는 약재로 치료하게 됩니다. 산후에 생기는 급격한 탈모는 원인이 산후의 극심한 혈부족에 기인하므로 보혈약을 강하게 처방하며 녹용 등을 첨가하기도 합니다.

 

글 / 왕경석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우리에게 차(茶)는 여전히 서양에서 들여온 커피가 그 개념을 차지한다고 볼 수 있다. 식사를 마친 뒤 "차 한 잔 할까"라는 질문에는 여지없이 "커피 한 잔 할까"라는 뜻을 내포한다. 왜냐하면 집근처 어느 시내를 나가더라도 커피전문점이 즐비하며, 점심식사비용을 웃도는 높은 가격의 커피한잔 여유가 이제는 현대인들에게 일상이 되었기 때문이다. 

 

필자가 살고 있는 제주 역시 어느 한적한 시골이라도 농가주택이나 창고를 개조한 커피전문점이 즐비하다. 오히려 우후죽순 늘어나는 커피전문점에 주인장들은 울상이고 대형 프렌차이즈의 등장에 긴장감만 높아지는 듯하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지독한 커피사랑과 달리 해외에서는 오래전 동양에서 즐겨 마시던 차에 관심을 높이고 있다. 이제는 차라는 개념을 확장해 건강을 위한 '티테라피(Tea+Therapy)'라는 신개념까지 등장할 정도다.

 

 

 

티테라피는 어떤 것?

 

흔히 우리가 알고 있는 테라피의 종류에는 오일 테라피 허브 테라피 등이 있다. 테라피는 말 그대로 병이나 상처 따위를 다스려서 낫게 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여기에 차의 개념을 접목한 것이 바로 티테라피인 것이다. 한국, 일본, 중국과 같은 나라에서 차의 개념에는 동양철학이 그 밑바탕에 깔려있다.  티테라피 역시 이러한 개념을 더해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과정으로 재해석한 것이다. 커피나 일반 음료와 달리 티테라피는 자신의 체질과 몸에 맞는 차를 골라 마신다는 점에서 치유의 개념이 강하다. 우리나라에서 티테라피 전도역할을 하는 한 한의사는 자신의 기고글에서 "티 테라피를 통해 피로와 어깨결림 불면, 두통, 소화장애 등의 문제를 체질별로 처방해 생기를 불어넣을 수 있다"고 밝혔다. 개개인의 체질이나 몸 상태에 따라 도움이 되는 차의 종류가 각각 다르다는 이야기다.

 

 

 

체질별 내 몸에 맞는 차

 

티테라피는 한방재료를 바탕으로 이뤄져 있어 한약을 다루듯 체질에 맞게 고르는 것이 주요하다. 우선 스트레스가 많은 현대인들의 몸과 마음을 쉬게 하려면 향이 있는 박하, 곽향과 달콤한 맛을 내는 감초가 있는 향통차(香通茶)가 있다. 또 부족한 에너지를 보충하기 위해선 황기, 당귀, 구기자의 배합이 이뤄진 원기차(元氣茶)를 꼽을 수 있다.  

 

예민하면서 만성 소화장애가 있는 마른 타입이라면 전통 허브인 백출과 위와 장의 운동성을 돕는 귤피가 들어간 건위차(健胃茶)가 좋겠다. 살이 찌고 땀을 많이 흘린다면 보통 눈의 피로, 눈 충혈, 목이나 얼굴의 붉어짐, 갈증 등이 동반되는데 몸의 화(火)를 빼는 칡, 국화에 구기자를 더한 청열차(淸熱茶)가 효과적이다.

 

습담(체내 불필요한 수분 또는 대사 후 노폐물)이 쌓였을 경우에도 붓거나 살이 찌고 몸이 무거운데 이때는 율무와 메밀 장의 움직임을 도와주는 귤피가 들어간 감비차(減肥茶)가 도움이 된다. 많은 사람들이 겪고 있고 특히 여성들이 호소하는 손발, 아랫배가 찬 증상은 혈액순환이 좋지 않다는 뜻이며, 몸에 온기를 주는 계피에 황기, 계지를 넣은 온경차(溫經茶)가 특효다.

 

활동량이 많은 젊은 사람들이나 머리가 복잡한 기획들로 인해 몸의 근육이 경직돼 있다면 양기 보강에 도움을 주는 복분자에 구기자, 황정을 넣어 보신차(補腎茶)를 만들어 마실 수 있다. 이 밖에도 피부에 윤기가 없고 몸이 건조하다면 구기자, 율무를 섞은 보음차(補陰茶)가 좋으며, 감기기운이 있다면 곽향, 박하, 독활 등이 섞인 감모차(風邪茶)가 딱이다. 그 외에 티테라피에 관심을 갖는다면 티테라피에 대한 개념정리가 잘 돼 있는 이상재의 <한의사의 다방: 티테라피, 약장에서 꺼낸 차 이야기>를 추천해 본다.

 

 

 

    본문중 한 구절을 인용해 티테라피의 매력을 소개해본다.

  

      "볶은차를 테스팅하는 일도 즐거운 오전의 일과다. 구기자 5알을 머그잔에 넣고 95℃의 물을 200cc부으면

      로스팅 된 구기자에 물이 스미면서 우러나기 시작하는데 이때 물의 빛깔이 홍갈색으로 변한다. 딱 3분 후 한모금

      마셔본다. 강하게 로스팅 된 구기자는 캐러멜향이 강하고 덜 로스팅 된 구기자는 구기자 본래의 단향이 난다..."

 

 

 

글/ 자유기고가 김지환(전 청년의사 기자)
http://blog.naver.com/rosemarypapa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배는 인체의 중심

 

동양에서는 예전부터 복부를 중요시 했습니다. 흔히 하는 말로 ‘뱃심이 있어야 한다.’, ‘배짱이 있다’는 말들은 우리 몸의 힘의 뿌리를 배로 보고 한 말입니다. 한의학에서는 진찰할 때 배를 꼭 확인합니다. 배의 여러 부위 중 배꼽 아래쪽을 눌러 보아 손이 쉽게 들어가는 사람은 뱃심이 약하고 체력이 약한 사람이라고 추측하게 됩니다. 하지만 눌러서 손이 잘 안 들어가면서 탄력이 있는 사람은 뱃심과 체력이 좋은 사람입니다. 왜냐하면 아랫배는 혈액이 많이 모이는 곳으로 한의학에서는 원기가 저장되는 곳이며 복식 호흡시 혈액의 흐름이 원활해지는 곳입니다.

 

다음으로는 평소에 배가 따뜻한지 차가운지를 물어봅니다. 배가 따뜻한 사람은 대개 오장육부의 대사기능이 활성화 되어 있고, 평소에 배가 차가운 느낌이 자주 있었다면 원기가 떨어져 몸의 기능이 저하되었거나 어디가 만성적으로 안 좋은 경우입니다.

 

  

頭無冷痛 復無熱痛(두무냉통 복무열통)

 

예로부터 배는 따뜻하게 머리는 시원하게 하라는 말이 있습니다. 배가 따뜻해서 생기는 병은 없고 머리가 시원해서 생기는 병은 없습니다. 반대로 머리가 뜨겁고 배가 차면 병이 오기 쉬운 상태입니다.

 

심장에서 나온 혈액이 인체의 중요한 부위인 머리와 심장, 폐 그리고 복부로 순환됩니다. 그 다음에는 손끝 발끝에까지도 순환하게 됩니다. 하지만 몸에 만성질환이 있거나 원기가 부족한 상황이라면 심폐기능이 약해지면서 혈액순환이 골고루 안 되게 됩니다. 특히 생명을 유지하는데 중요부분인 뇌, 심장, 폐를 제외하고는 손과 발로 혈액이 덜 가게 됩니다. 이런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 몸에는 병을 예고하는 신호가 오게 됩니다. 팔 다리로 가야 할 혈액이 덜 가게 되니 배와 팔다리 다리는 차갑게 되고 어깨 근육이 쉽게 뭉치거나 손이나 머리로 열이 몰리게 됩니다. 특히 여성은 생리가 끝난 이후에 자궁의 기능이 더욱 약해져 아랫배가 차가와지기 쉽습니다.

 

  

옻닭, 쑥뜸, 건강차

 

생활 속에서 몸을 따뜻하게 하는 방법으로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음식 중에서 몸을 따뜻하게 하고 복부의 뭉친 냉기를 몰아내는데 좋은 음식으로는 옻닭이 있습니다. 옻은 한약재로 ‘건칠’이라고 하는데 냉기를 몰아내고 뭉친 것을 풀어주는데 효과가 좋습니다. 몸이 냉한 분들 중에 옻을 타지 않는 경우에 가끔 드시면 효과가 좋은 음식입니다. 대개 옻닭이 잘 맟는 경우는 소음인의 경향을 가진 비위가 냉하고 약한 분들이 많습니다.

 

다음으로 배를 따뜻하게 할 수 있는 손쉽고 효과적인 방법은 쑥뜸입니다. 쑥이 탈 때 나오는 열은 뱃속 깊이 침투하여 혈액순환을 개선시키고 면역기능을 향상시킵니다. 지난 수천 년간 사용된 뜸 요법이 현대에도 사라지지 않는 이유일 것입니다. 약차를 끓여 마시는 방법도 있습니다. 어린 쑥을 말려서 차를 끓여 마시거나 생강을 말린 건강으로 차를 끓여 마셔도 몸을 따뜻하게 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이외에도 식품으로 나오는 약재인 당귀, 계피, 생강, 대추 등을 넣고 차로 끓여 마셔도 복부냉증 및 혈액순환에 도움이 됩니다. 다만 증상이 심하거나 다른 질환이 있는 경우는 한의원에서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날씨는 따뜻해졌지만 내 아랫배가 차갑지는 않은지 한번 확인해보면 더 큰 병이 오는 것을 미리 예방할 수 있을 것입니다.

 

글 / 왕경석 대전헤아림한의원 원장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16
Today1,006
Total1,917,340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