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5.07 아이가 세월호 물으면, 이렇게 답하세요

 

 

 

세월호 참사로 온 국민이 슬픔에서 헤어나오질 못하고 있다. 꽃다운 나이의 학생들을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과 속수무책인 재난당국에 대한 분노가 매일 같이 뒤섞인다.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은 이런 상황을 아이에게 뭐라고 설명해야 좋을지 정말 당황스럽다. TV 뉴스나 신문, 인터넷에선 여전히 세월호 관련 소식이 한창이다. 나이 어린 아이들도 나쁜 일이 일어났다는 것쯤은 안다. 그래서 엄마 아빠에게 묻는다. 부모 입장에서는 일일이 다 정확히 설명해주는 게 좋을지, 어린 나이에 받을 충격을 감안해 숨기는 게 나을지 도무지 갈피를 잡기 어렵다. 

 

실제 미취학 아이들이 한 질문을 모아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에 자문을 구했다. 어떻게 답해주는 게 바람직한지, 왜 그래야 하는지 부모라면 알아둘 필요가 있다.

 

 

"배가 물에 빠졌대? 왜 그랬대?"

 

시시각각 뉴스를 접하는 아이들은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해 이미 알고 있다. 아이가 놀라거나 충격을 받을까 걱정해 "넌 아직 어리니까 몰라도 돼"라거나 "사람들이 많이 다쳤대", "커다란 배가 고장 나서 안 좋은 일이 있었대"라는 식으로 모호하게만 알려준다면 아이들은 더 혼라스러워진다. 부모가 제대로 대답하지 않고 설명을 피하면 아이들은 직감적으로 부모의 설명과 뉴스에서 나오는 상황이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기 때문이다. 나이 어린 자녀와도 사고에 대해 공개적으로 이야기하는게 바람직하다.

 

 

 "시신이 뭐야, 엄마? 사망은 또 뭐야?"

 

부정적인 용어를 정확히 설명해주길 꺼려하는 부모도 많다. 하지만 이런 표현들은 명확하게 사용하고 아이들이 알아듣기 쉬운 말로 정확한 뜻을 알려주는 게 맞다. 예를 들어 “시신은 사람이 죽었을 때의 몸을 그렇게 말하는 거야” 이런 식으로 말이다. 그렇지 않고 부모가 설명을 피하면 그 용어들에 대해 아이들은 말하면 안 되는 건가 보다 하는 두려움을 갖거나 이상하게 생각하거나 거부감을 느끼게 된다. 일부러 부모가 먼저 나서서 알려줄 필요는 없지만, 아이들이 궁금해하거나 직접 물어보면 아이가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아이가 원하는 만큼 충분히 설명해줘야 한다.

 

 

"선장 아저씨는 왜 잡혀가?"

 

사람들이 세월호에 승객들을 남겨둔 채 먼저 탈출한 선장과 일부 선원들을 비난하고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유를 아이의 눈높이에서 설명해주면 된다. “많은 사람들을 구할 수 있었는데 그렇게 하지 않고 도망쳤기 때문에 더 많은 사람들이 다쳤어. 그래서 벌을 받는 중이야”라면서 말이다. 나쁜 일을 했을 때는 그에 따른 대가를 받아야 하고, 누군가는 잘못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사실을 가르쳐줘야 한다. 그래야 자녀가 자신과 같은 어린 아이들이 우리 사회에서 보호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된다.

 

단 이럴 때 부모가 먼저 격앙된 모습을 보여서는 안된다. 아이가 나쁜 짓을 저지른 사람을 중립적으로, 객관적으로 생각할 수 있도록 사실 그대로 간단명료하게 설명해 주는 것으로 충분하다. 설명하는 도중 부모가 흥분해 버리면 아이는 부모의 지나친 감정에 곧바로 영향을 받아 더 동요할 수 있다. 만약 부모 자신이 이번 사고에 감정적으로 압도돼 있다면 주변 다른 어른이나 전문의와 먼저 상의하는게 좋다.

 

 

"텔레비전에서 계속 세월호 얘기만 해서 지루해."

 

이럴 때 무조건 “지루하다고 하면 안돼”라기 보다는 아이가 세월호 사고에 대해 어떤 감정을 느끼는지를 차근차근 살펴주는 게 바람직하다. 왜 세월호 이야기가 TV에서 그렇게 많이 나올 수밖에 없는지를 조목조목 이해시켜줄 필요도 있다. 어린 아이로서는 슬픔 이외의 다른 감정을 충분히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어쩌면 부모가 사고 자체나 사고를 둘러싼 사회 분위기에 너무 영향을 받은 나머지 아이를 한동안 다소 방치한 탓인지도 모른다. 부모 스스로가 혼란스럽고 슬픈 감정에 묻혀 TV 뉴스를 지나치게 많이 시청하거나 세월호 관련 이야기를 너무 많이 하지는 않았는지 돌아볼 필요도 있다는 얘기다.

 

글 / 한국일보 문화부 의학 담당 임소형 기자

(도움말 : 이소영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홍보이사)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82
Today1,341
Total1,967,339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