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갈 수 없는 무더운 계절, 여름이 왔습니다.  차라리 추운 겨울이 낫지, 여름은 정말 못 참겠다 하시는
  분들이 참 많을 텐데요. 봄이나 가을같이 지내기 좋은 계절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겠지만 자연의 이치
  를 거스를 수는 없는 법. 해서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라는 말처럼 당당하게 여름을 맞이하고 건강하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을 몇 가지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여름'하면 빼 놓을 수 없는 것이 작열하는 태양과 흘러내리는 땀일 것입니다.  흐르는 땀을 보면서 여러
  가지 생각이 들 텐데요.  다른 사람보다 유독 땀을 많이 흘릴 경우 내 몸에 이상이 생긴 것은 아닌지 걱정
  도 많이 될 테고, 어떻게 하면 땀을 좀 덜 흘릴까 고민하는 분들도 많을 겁니다. 물론 요즘 같은 더위에 땀
  을 많이 흘리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너무 많은 양을 흘리는 경우라면 여러가지 질병을 의심해 볼 수 있
  으며, 더불어 다른 병의 원인이 될 수도 있으니 조심하셔야 합니다.

  

땀 흘린 후에는 배출된 영양분을 보충해 주어야

 

땀은 더울 때 체내의 열을 내려주기 위한 지극히 정상적인 현상입니다. 우리 몸은 스스로 지킬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는데, 더운 날씨에 움직이거나 운동을 해서 체온이 올라가게 되면 땀을 흘려 몸 안의 열을 발산함으로써 체온조절을 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땀을 흘린다고 너무 귀찮아하지 마시고, '내가 정말 건강하구나!' 하고 생각하기 바랍니다.

다만 몇 가지 주의할 사항이 있습니다. 땀에는 수분과 나트륨 등 미네랄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반드시 배출된 영양분을 보충해 주어야 합니다. 옛 조상들이 여름이면, 시원한 물에 간장을 섞어 드신 것은 바로 이렇게 땀으로 배출된 수분과 영양분을 보충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선인들의 지혜, 정말 놀랍죠?


술이나 커피, 홍차, 콜라와 같은 카폐인 함유 음료는 땀 분비를 증가시키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지나치게 찬 음료를 벌컥벌컥 들이키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경우에는 복통이나 설사의 원인이 됩니다.

  찬  음료가 한꺼번에 위로 들어가면 위장의 운동이 급속히 빨라져 소화되지 않은 음식물들이 대장으 로 내
  려가게 되고, 그로 인해 설사를 하게 되는거죠.  또한, 가급적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계속해서
수분 보충을
  해주어야 합니다. 식사를 할 때 국 종류를 함께 먹거나, 과일이 많이 나는 여름에는 제
철 과일을 많이 섭취
  하는 것도 수분 보충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황기와 오미자로 여름을 건강하게

 

여름에 효과를 보실 수 있는 한약재로는 황기가 있습니다. 황기는 성질이 따뜻하며, 맛은 달고, 폐경.위경으로 들어가 작용을 합니다. 정상적으로 땀을 흘리는 경우에도 도움이 되지 않지만 비정상적으로 몸이 허해서 땀이 나는 경우에는 효험을 볼 수 있습니다. 황기는 기를 보하는 작용과 비장이 허해져서 소화에 이상을 일으켜 설사를 하는 것을 치료하고 땀을 멎게 합니다. 피부의 땀구멍을 조절해서 견실히 해주기 때문에 식은땀을 흘리거나 잠을 자다가 저절로 흘리는 땀을 치료하는 데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다른 약재로는, 많이 알고 있는 오미자가 있습니다.
오미자는 동의보감에서도 '폐와 신을 보호하고, 허로.구갈.번열.해소를 고친다' 되어 있는데요, 껍질은 시고, 살은 달고, 씨는 맵고 쓰고, 전체는 짠맛이 있으니 다섯 가지 맛을 가지고 있다'고 해서 오미자입니다. 오미자는 스트레스 해소.강장.피로회복에 효과가 있어 다이어트시 일어날 수 있는 부작용에도 도움이 됩니다.

그밖에도 삶은 물에 머리를 감으면 모발 발육을 촉진시켜 주고 흰머리가 생기지 않으며, 감기 기침에도 오미자를 하루 동안 담갔다가 그 물을 조금씩 수시로 마시면 효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위산과다나 위궤양 등이 있는 경우에는 좋지 않으니 섭취하실 때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특히, 오미자는 신맛이 있어 갈증을 가시게 하며 피부 땀샘을 조절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올 여름에는 다른 탄산 음료나 커피 같은 음료 대신 시원한 오미자차로 건강을 지켜보는게 어떨까요?

날씨가 덥다고 하루 종일 실내에서 에어컨앞에만 있지 말고, 뜨거운 낮 시간은 피하셔서 아침 저녁, 적당히 운동도 해주시고, 따뜻한 음료를 마시면서 몸을 따뜻하게 해주시기 바랍니다. 적당한 운동과 규칙적이고 올바른 식습관 만한 보약은 없기 때문이죠. 이렇게 기본적인 것만 잘 지켜주신다면 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실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김소형/ 아미케어 김소형한의원 원장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백혈병’이 젊은 사람들만 걸린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

‘백혈병’은 드라마에 비련의 여주인공 또는 어린 아이가 걸려 눈물을 자아내게 만드는 질병으로 자주 등장한다. 백혈병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진 것이 없으며, 발병률은 10만 명 당 7명 정도로 우리나라에는 약 3만 5천 명 정도가 앓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 몸 체형의 바탕이 되는 뼈의 내부에는 골수라는 조직이 있는데, 이 골수라는 조직은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 등을 만드는 기능을 한다. 백혈병이란 이러한 혈액 세포 중 비정상적인 백혈구가 과도하게 증식하여 정상적인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의 생성을 억제하는 질병이다.

따라
서 백혈병의 증상은 백혈구 감소로 인한 인체 면역력 저하, 적혈구 감소로 인한 빈혈, 혈소판 감소로 인한 출혈 증상을 나타낸다. 다만 드라마에서‘백혈병’이 젊은 사람들에게만 자주 나타나는 것으로 보이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물론 급성 백혈병은 젊은 사람들에게 자주나타나지만 만성 골수성 백혈병의 발병 연령은 45 ~ 55세 사이이며,만성 림프구성 백혈병의 발병 연령은 50 ~ 70세이다.



평소 면역력 높이는 것이‘백혈병’을 예방하는 첫 번째 열쇠


한의학에서 백혈병은 '虛勞', '急勞', '熱勞'에 해당하는 질환으로, 정기(正氣)가 약화되어, 나타나는 질병으로 보고 있다. 정기(正氣)는 현대 용어로 말하자면 인체의 면역력에 해당하는 것으로 한의학에서 '백혈병'은 우리 몸의 면역력이 약화되어 발생하는 질환이다. 실제로 '백혈병' 과 같은 혈액 질환은 체내 에너지 소모가 많은 소모성 질환이므로 면역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따라서 평소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야 말로 '백혈병'을 예방하는 첫 번째 열쇠라 할 수 있다.

 

     동의보감에서 말하는 평소 내 몸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방법은?

  1. 담백한 음식 위주로 즐겁게 먹을 것
  2. 화내지 말고 근심 걱정을 하지 말 것
  3. 말을 적당히 할 것
  4. 덥다고 찬음식을 과하게 먹지 말 것
  5. 침을 자주 뱉는 습관을 버릴 것
  6. 복부를 항상 따뜻하게 할 것
  7. 식후에 가볍게 마당을 거닐고 손벽을 맞대어 소리나게 박수를 칠 것



한의학적으로 성질이 따뜻한(溫) 음식이 면역력 강화에 도움


한의학적으로 성질이 따뜻한 음식(溫)은 우리 몸의 기(氣)의 흐름을 좋게 하여,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하며, 오장육부의 기능을 좋게 하고, 정기(正氣)를 북돋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평소에 성질이 따뜻한(溫) 음식을 섭취할 경우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며 정기(正氣)
를 북돋아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

실제로 인체의 평균 체온인 36.5℃에서 정상적으로 나타나는 면역 반응을 비롯한 체내의 모든 화학반응이 체온이 내려가게 되면 인체의 대사활동이 억제되어 면역 반응을 비롯한 모든 화학 반응이 저하된다. 가까운 예로 우리가 감기에
걸리면 열이 나면서 다시 체온이 올라가게 되는데 이때 면역 반응을 비롯한 모든 화학 반응이 활성화 된다.

감기 증상으로 열이 날때 우리 몸의 면역 반응이 가장 활성화되며, 반대로 몸이 차가워지면 중간대사 산물의 배출이 원활하지 않게 된다. 내부 장기 기능이 저하되어 우리 몸의 면역 반응이 떨어진다는 연구 보고가 있다. 따라서 평소에 성질이 따뜻한(溫) 음식을 통해 우리 몸의 기능을 활성화 하는 것이 면역력을 높이는 데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며, 백혈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볼 수 있다.


'백혈병'은 체내 에너지 소모가 많은 소모성 질환이므로 면역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따라서 평소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야 말로‘백혈병’을 예방하는 첫 번째 열쇠라 할 수 있다. 백혈병 예방에 좋은 식품에 대해 살펴보자.

 

백혈병 예방에 도움이 되는 식품들

한의학에서 제채(薺菜)라 불리는 냉이는 예로부터 가난한 서민들의 식량으로 애용되어 왔으며 맛이 부드러워 100세 노인도 냉이국을 먹을 수 있어 백세갱(百歲羹)이라 부르기도 한다. 한의학에서 '소화기 기능을 좋게 하고 눈을 맑게 한다.'고 소개한다.

냉이는 신진대사를 활발히 하여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식품이다. 실제로 냉이는 채소 중에서 단백질 함량이 가장 높은 재료 중의 하나로 각종 비타민과 칼슘, 철분 등 무기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봄의 춘곤증을 없애고 입맛을 북돋우며, 면역력을 증강시킬 수 있는 대표적인 재료이다.

실제로 냉이(100g당 칼슘 함량 145mg)는 시금치(100g당 칼슘 함량 40mg)에 비해 칼슘의 함량이 2배 이상으로 보고되어 있다.


 '봄 주꾸미, 가을 낙지' 라는 말이 있듯이 산란기인 4~5월에 잡은주꾸미는 알이 가득 차고 맛이 좋아 주꾸미는 봄이 제철이다. 한국 최고(最古)의 어류(魚類) 백과사전인‘자산어보(玆山魚譜)’에 준어, 죽금어(竹今魚)라 불리는 주꾸미는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여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대표적인 보양식품이다.

특히 주꾸미에는 아미노산 중에서도 타우린(taurine) 성분이 매우 풍부한데 타우린은 간 해독작용과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작용이 있으며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는 작용이 있어 업무와 회식에 지쳐 있는 성인들의 면역력 회복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또한 주꾸미 100g 당 47kcal(돼지고기 100g당 236kcal)로 칼로리가 상대적으로 낮고 포만감을 줄 수 있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좋은 재료이다.

 한의학에서 우방(牛蒡)이라 불리는 우엉은 소도 먹을 수 있다 하여 우채(牛菜), 열매에 갓이 많아 나쁜 과실이란 뜻으로 악실(惡實)이라고도 불리운다.

아시아 온대 지방에 널리 분포하고 있으나, 우리나라 일본, 중국 등지에서만 식용으로 애용되고 있다. ‘남성의 정기를 돋우는 효과가 뛰어난 식물’이라고 본초식감에 소개되어 있으며, ‘오장(五臟)의 나쁜 기운을 제거하고 손발의 허약함을 치료한다.’라고 본초강목(本草綱目)에 기록된 우엉은 몸을 따뜻하게 하고 하체의 기운을 북돋아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되는 식품이다.


실제로 우엉에는 자양강장 작용이 있는 알기닌(arginine)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된다. 또한 우엉을 먹는 동양 사람을 본 서양 사람들이‘나무뿌리를 먹는다.’며 놀랐다고 하는데, 우엉은‘나무뿌리’로 표현될 정도로 섬유질이 매우 풍부하여 변비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다만 바지락과 같이 먹게 될 경우 바지락의 철분 흡수율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같이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부추는 동의보감(東醫寶鑑)에서 구채라 불리는 식품으로 맛이 맵고 따뜻한 성질을 가진 대표적인 보양식품이다. 사찰 음식에서 다섯 가지 금하는 채소가 있는데, 이중 대표적인 음식이 부추이다.

‘ 부추를 먹으면 하복부를 따뜻하게 하여 욕정이 유발된다.’하여 불가와 도가에서 먹는 것을 멀리해 왔을 정도로 하복부 및 하체의 기운을 북돋아 면역력을 증진시키는 대표적인 재료이다.


한의학적으로 부추는 소화기를 따뜻하게 하고, 기(氣)를 잘 돌게 하여, 예로부터 쇠약성 조루, 속이 냉(䂗)해서 생기는 복통 등의 질병에 응용되어 사용되어 왔다.

실제로 부추 특유의 향에 함유된 알릴설파이드(allysulfide) 성분은 위장을 자극하여 소화효소 분비를 촉진하여 소화기 기능을 도울 뿐 아니라 카로틴, 비타민 B2, 비타민 C, 칼슘, 철 등의 영양분이 매우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신진대사를 증진시키며 면역력을 증진시키는 것으로 연구 보고가 되어 있다.

 

 

 한의학에서 봉밀(蜂蜜)이라 불리는 꿀은 단맛이 나는 약재로 피로회복에 탁월한 효능 때문에 예로부터 현재까지도 귀한 음식으로 분류되고 있다. 동의보감(東醫寶鑑)에 보면‘오장(五臟)을 편안하게 하고 기(氣)가 부족한 것을 보충한다.

죽에 타거나 약에 섞어서 오랫동안 먹으면 좋다.’라고 나와 있으며, 본경소증(本經疏證)에는‘꿀은 오장(五臟)의 부족함을 두루 보충한다.’라고 나와 있다.


실제로 설탕과 같은 단당류와 달리 꿀은 소화 흡수력이 뛰어나고 긴장을 완하시키는 효능이 있어 인체의 면역력을 증진시키는데 있어서 탁월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어 있다.


다만 꿀은 장의 활동을 촉진하는 성분이 있으므로 설사하는 사람은 먹지 않는 것이 좋으며, 평소 열이 많은 체질이나 뚱뚱하며 피부에 진물이 자주 생기는 사람의 경우에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으므로 장기간 복용을 금하는 것이 좋다.

 단맛(甘), 신맛(酸), 짠맛(鹹), 매운맛(辛), 쓴맛(苦)의 5가지 맛(五味)을 느낄 수 있다하여 이름 붙여진 오미자(五味子)는 성질이 따뜻하며 느낄 수 있는 5가지 맛 중에서는 신맛이 다소 강한 약재이다.

동의보감(東醫寶鑑)에 보면‘오미자는 피를 맑게 하고 기운이 없어 흘리는 식은 땀을 줄여주며, 기운을 보충해 준다.’라고 나와 있다. 실제로 오미자에 함유되어 있는 시잔드린, 고미신, 사과산, 시트르산 등의 성분이 심장 기능을 강화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어 있다.


또한 오미자는 기침을 멎게 하고, 가래를 없애는 효능이 있어 면역력 약화로 인해 잦은 감기 치레를 하는 아이들에게 오미자와 물의 비율을 1대 30 정도로 묽게 우려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한의학의 기미론에서 말하는 '따뜻한(溫) 음식'은 단순히 음식의 조리된 상태가 차갑고 따뜻한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음식 고유의 성질을 말한다. 부추, 냉이, 우엉, 매실, 꿀 등이 대표적인 성질이 따뜻한(溫) 음식이다.

 

김병철/ 한방내과 전문의, 원주시 보건소 한방진료과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42
Today658
Total2,011,564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