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고성 거진항은 38도선 이북(북위 38˚ 26')에 위치한 건설부지정 제2종 항만. 접적지구라는 입지적인 조건 등으로 오지 어촌으로만 여겨왔던 이곳은 지난 1973년 거진면이 읍으로 승격되면서 항구 주변에 현대식 고층건물이 들어서 상업도시로 면모를 갖추어 동해북부 어업전진기지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거진항 유래를 들어보면, 5백여 년 전 한 선비가 과거를 보러 한양으로 가던 중 이곳에 들렀다가 산세를 훑어보니 꼭 클 '거(巨)'자와 같이 생겨 큰 나루 즉 거진이라 불리고 있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거진항은 태백산맥 줄기의 구름이 해안을 에워싸고 있어 오래전부터 천혜의 어항으로 발달했고 거진항의 최대인구는 오징어가 가장 호황하던 1970년대 당시 인구는 2만 5천 명이었으며 1981년 소도읍 가꾸기 사업을 실시하여 초가집의 초라한 옛 모습을 찾을 길 없는 현대 도시로 탈바꿈했습니다.





도착하자마자 근사하게 싱싱한 회를 맛볼 수 있었습니다. 강원도 춘천에 이어 고성까지 다녀오는 1박2일 코스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춘천에서 하룻밤 보내고 지인과 함께 고성으로 향했습니다. 거진항 저녁 무렵의 흐린 노을과 등대 풍경을 사진에 담았습니다. 이날 아주 특별한 낚시 장면을 보았는데요. 숭어와 문어 낚시를 보았습니다.





동해안의 아름다운 해파랑길에 있는 강원 고성의 거진항입니다. 횟집 앞에서 봄 바다의 파도가 바위에 부딪히며 하얗게 부서집니다.





거진항에는 어촌계활어회센타가 크게 운영도 하고 있었습니다.






거진항 항구를 거닐면서 흐릿한 노을을 담아 봅니다.





명태 모형의 커다란 조형물이 세워진지 얼마 안 된 듯 포장도 뜯지 않은 상태입니다. 앞으로 거진항의 대표적인 랜드마크가 될 것 같습니다.






저녁 무렵 오징어 배인가요? 포구에 정박한 채 새벽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흐린 하늘에 간간이 잠깐씩 비추는 태양과 하늘을 유유히 비상하던 갈매기를 사진에 담아봅니다.





해질 무렵의 거진항 모습입니다.





노을 질 무렵 붉은 노을 빛과 고기잡이배의 전구들이 깨어말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붉은 등대가 있는 방파제를 거닐다가 낚시꾼도 만났습니다. 숭어를 낚고 있었습니다.





항구 맞은편 하얀 등대와 빨간 등대가 보입니다.





난생처음 보는 문어낚시입니다. 이렇게 큰 문어를 저 갈고리 같은 도구로 잡는다고 합니다. 기다란 낚싯대 끝에 갈고리로 이용해서 문어를 낚는데요. 이분은 하루에 무려 6마리를 잡았다고 합니다. 다음에 다시 고성에 가기로 약속하고 눈보라가 흩날리는 진부령을 넘어 다시 춘천으로 돌아옵니다.



글 / 자전거 여행작가 호미숙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해바다의 일출과 구수한 사투리로 재래시장이 열린다 ~~

 

아줌마~ 아저씨요 ~ 고기 사러 얼른 오시와 !!

 

아름다운 동해바다의 일출과 함께 어물전 상인 아줌마의 구수한 삼척·동해 사투리로 강원도 영동지방의 최대 재래시장인 북평 5일장이 열린다. 북평 5일장은 “없는 것 빼 놓고 다 있을 정도”로 전국적으로도 유명한 재래시장이다.

 

 

 

 

200년 이상의 역사를 이어 온 재래시장이래요~~

 

북평 5일장의 역사는 무려 200년 전 조선 정조 20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매월 3,8,13,18,23,28일의 여섯 번 장이 열리는 장세를 받았다고 하고, 현재는 매월 3,8일이 들어가는 날이면 장이 서고, 여러 차레 변화를 거쳐 1932년부터 현재의 동해시 구미동 486번지 일원 46,008㎡에서 펼쳐 진다.

 

각종 교통망의 확충으로 전국에서 많은 장돌뱅이들이 몰려 들고 있고,파는 사람과 사는 사람들 사이에 오고 가는 구수한 소리와 전경은 서민들의 짙은 향토색이 담겨있는 재래시장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 준다.

 

 

 

 

오징어·도루묵·가자미·골뱅이~ 없는게 없사요 ~~ 

 

어물전은 시장 장터 중 가장 활기찬 곳으로 동해 묵호항과 삼척 정라항으로 들어오는 동해안에서 생산되는 오징어, 가자미, 곰치, 도루묵, 문어 등 각종 해산물을 싼 값에 구입할 수 있다.

 

 

 

 

메밀전·파전·묵사발은 넘 감칠맛 나는 장날 음식이래요~~ 

 

묵사발, 메밀묵, 파전, 전병과 곁들인 막걸리 한잔을 마실 수 있는 먹거리 장터는 서민들의 향기가 물신 배어 나는 곳으로 북평 5일장을 찾는 사람이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러 가는 장터이다.

 

 

 

 

어르신~ 호미와 곡괭이, 농사 모종은 여기 다 있드래요~~

 

오랜만에 시골버스를 타고 시장에 온 어르신들은 그 동안 망가진 쟁기를 고치고 새로 사기도 하고, 텃밭에 심을 모종을 둘러보기도 한다.

 

 

 

 

엄마 손 잡고 시장 구경나온 아이들이 즐겨 찾는 먹거리도 보이고

 

재래시장은 어린이들의 먹거리 장터이기도 하다. 아이들은 핫도그, 오뎅, 꼬치, 사탕을 먹으며 어릴적 시골장터의 추억을 나중에 성장하여 이야기 할 것이다.

 

 

 

 

어르신~ 심심풀이 맛난 과자가 여기 있드래요~

 

시장이 한 달에 6번 정도 열리는 터라 매번 찾지 못하는 어르신들은 오랜만에 찾은 장터에서 심심풀이로 먹을 값싸고 맛난 과자도 산다.

 

 

 

 

이봐요 젊은이~ 내가 직접 딴 나물인데 좀 사가지고 가와~

 

 

농촌에서 직접 재배한 채소와 산에서 채취한 나물을 비닐봉지에 담아 지나가는 사람들과 흥정하는 어르신들의 모습이 정겹게 느껴지고, 채소와 나물을 팔아 명절에 집에 오는 손주들 용돈을 주시려나 보다.

 


 

 

병아리와 돼지 족발도 장터의 모습으로 보여주고~~


 

농촌에서 방목하여 키운 토종 병아리도 장터로 나오고 장날의 명물 서민들 먹거리인 족발도 보인다. 

요즘 기업형 슈퍼마켓이나 대형마트로 재래시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북평 5일장 만큼은 활기가 넘친다. 어림잡아 노점 점포수가 800개 정도로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재래시장이다. 그러나, 쇠전(우시장)은 10년전만 해도 성남 모란장, 전북 이리장과 함께 우리나라 3대 장터로, 200마리가 한꺼번에 거래되는 영동권 최대 쇠전(우시장)으로 북평 5일장의 상징적인 것이 였으나 신축된 삼척 미로면으로 우시장이 옮겨 감으로 자취를 감추어 아쉬움으로 남는다.

 

 

북평동 주민들이 북평 5일장 번영회를 결성하여 매년 천황지신, 지황지신, 여역지신을 모시는 노천제를 봉행하고 있으며, (사)북평동번영회에서 지속적인 관리와 계승을 하고 있다.

 

동해시에는 북평 5일장을 비롯하여 바다(망상해수욕장, 추암해수욕장), 산과 계곡(두타산, 청옥산, 무릉계곡), 묵호등대, 논골담길, 공원과 박물관 등 다양한 관광명소가 자리 잡고 있어 동해안의 최고의 관광도시로서 면모를 갖추고 있다.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도한 피터팬 2013.10.05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2. 해피선샤인 2013.10.06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볼거리 먹거리들이 많네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46
Today203
Total2,063,704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